서울대학교 기후테크센터-소풍벤처스, 기후기술 활성화 위한 MOU 체결

지난 14일 진행된 기후기술 활성화 MOU 체결식. (왼쪽부터) 한상엽 소풍벤처스 대표파트너, 정수종 서울대 기후테크센터 교수. (사진=소풍벤처스)

소풍벤처스는 서울대학교 기후테크센터와 기후기술 저변 확대 및 기후기술 투자 활성화의 이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이 밝혔다.

지난 14일 기후기술에 대한 양 기관의 높은 관심을 바탕으로 이루어진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기후 기술 저변 확대 및 활성화를 위한 교육 진행 △ 국내외 기후 기술 스타트업 발굴 및 지원을 위한 정보 교류 등 기후기술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에 상호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에 대한 첫 시작으로 양 기관은 기후 기술 솔루션 및 글로벌 유니콘 케이스 스터디를 할 수 있는 기후대학 특강을 하반기 중 서울대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서울대학교 기후테크센터는 기후변화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탄소중립을 위한 기후테크 개발 및 확산을 목적으로, 사업 지원과 원활한 운영 및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설립되었다. 현재는 기후테크 관련 교육, 포럼, 컨설팅, 기후리스크 진단을 통해 기후테크 생태계 구축에 힘쓰고 있다. 

소풍벤처스는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스타트업에 지분 투자와 육성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임팩트 투자사이자 액셀러레이터로, 특히 기후기술 분야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국내 최초로 기후테크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103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했으며, 기후기술 분야 특화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인 ‘임팩트 클라이밋’과 매월 시의성 있는 다양한 기후분야의 주제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인 ‘월간 클라이밋’ 을 운영 중이다.

정수종 서울대학교 기후테크센터 교수는 "서울대 기후테크센터는 임팩트 액셀러레이터 전문사 소풍벤처스와의 협력을 통해 기후테크 교육을 선도하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해 기후테크 분야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협력의 소감을 밝혔다. 

한상엽 소풍벤처스 대표파트너는 "기후 위기는 다양한 이해관계의 주체들이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하는 문제라는 점에서, 소풍벤처스와 서울대학교 기후테크센터와의 이번 협약은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기후테크 분야에서 양기관이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만들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카이헬스, ’인공지능 배아분석 Vita Embryo’ 임상시험 계획 승인

난임 인공지능 기업 카이헬스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인공지능 배아분석 소프트웨어 (Vita Embryo) 확증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카이헬스에 따르면 비타 엠브리오는...

NHN에듀-쓰리디타다, 메타버스와 3D 모델링 기술력 강화 위한 MOU 체결

엔에이치엔 에듀(이하 NHN에듀)는 자사의 메타버스 학습경험 분석 플랫폼인 ‘원더버스(Wonderverse)’가 ㈜쓰리디타다(대표 윤현모)와 함께 메타버스 및 3D 모델링 기술력 강화를 위한 전략적...

키뮤스튜디오, 2024 대한민국 브랜드가치평가 1위 수상

콘텐츠로 발달장애인과 세상의 경계를 허무는 소셜 스타트업 키뮤스튜디오는 한국미디어리서치가 주관한 ‘2024 대한민국 브랜드가치 평가에서 1위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대한민국 브랜드...

스마일게이트 오렌지플래닛, 2024년 상반기 19개 스타트업 선발

스마일게이트 오렌지플래닛 창업재단(이하 오렌지플래닛)은 2024년 상반기 정기모집에 최종 19개 팀을 선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오렌지플래닛 2024년 상반기 정기모집에는 ‘오렌지팜’ 6개 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