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고령화 진입! 프랑스가 발견한 비즈니스 기회


#1. 우체국 직원이 나 대신 부모님을 돌본다?

프랑스 우정공사 ‘라포스트(La Poste)’의 직원들은 우편 배달만 하는 것이 아니라, 독거노인을 위한 아주 특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바로, 2017년부터 시행한 ‘우리 부모님을 돌봐주세요(VSMP, Veiller Sur Mes Parents)’ 서비스인데요. 나이든 부모님을 가까이서 돌보지 못하는 자녀가 이 서비스를 신청하면, 우편 배달부는 부모님 집에 정기적으로 방문해서 대화를 나누고 안부도 확인해줍니다. 어떻게 우체국이 노인 돌봄 서비스를 시작하게 되었을까요?

세계 최초로 고령화 사회에 진입했던 프랑스는 우리나라보다 훨씬 오래 전부터 고령 인구의 증가를 중요한 이슈로 다루고 있었습니다. 특히 자녀가 노부모와 멀리 떨어져 생활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노인 고독사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오르고 있었죠.

그런데 라포스트의 상황도 좋진 않았는데요. 종이 편지가 메일이나 메신저로 대체되면서, 편지 배달 수가 10년 간 50% 정도 급속히 감소하고 있었습니다. 라포스트는 25만 명의 직원을 해고하지 않고 사업을 이어갈 돌파구가 필요했습니다. 이때 ‘고령화’라는 인구 문제와 ‘프랑스 전역의 배달 네트워크, 고객과의 대면 소통’이라는 자사 역량을 연결해 이 노인 돌봄 서비스를 시작한 것입니다.

이 서비스는 자녀 뿐 아니라 적적한 노부모에게도 큰 사랑을 받으면서, 식품이나 처방전 배달, 가구 조립과 간단한 집수리 등으로도 서비스 영역이 확장됐습니다. 사회 문제 속에서 기회를 포착해 단순 우체국에서 가사 종합 서비스 기업으로 변신하고 있는 라포스트, 그들의 다음 행선지는 어디일까요?

'우리 부모님을 돌봐주세요' 서비스 © La Poste


#2. 카메라나 웨어러블 장치도 없이, 넘어지는 것을 포착한다?

다른 나라도 유사하지만, 프랑스에서는 65세 이상의 노인의 낙상 사고가 사고사 원인 1위인만큼 중요한 문제입니다. CES 2024에서 소개된 프랑스 스타트업 ‘조 케어(Zoe Care)’는 노인을 위한 독특한 낙상 감지 시스템을 개발했는데요.

큰 차별점은, 다른 감지 시스템과 달리 카메라 센서나 녹음, 웨어러블 기기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저 집안 벽면에 플러그를 꼽으면, 플러그에 내장된 AI가 와이파이 전파 변화를 분석해서 넘어지는 움직임을 감지할 수 있습니다.

덕분에 노인은 항상 기기를 착용하고 있을 필요도 없고, 집 전체에 카메라를 설치해서 지켜보고 있다는 느낌을 받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만약 위급상황이 생기면 간병인이 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앱으로 경고 알림을 보내줍니다.

또 다른 차별점은 모든 데이터가 클라우드에 저장되지 않고 플러그에서 처리된다는 것인데요. 조 케어에 따르면, 앱으로 보내는 경고 메시지만이 유일하게 남는 정보라고 합니다. 덕분에 집에 머무는 노인은 개인 정보 침해에 대한 걱정을 덜고 사용할 수 있습니다.

낙상 감지 시스템 © Zoe Care


2050년이 되면, 전세계 고령인구는 20%가 넘는다는데요. 특히 우리나라는 고령화 속도가 가장 빨라서 2040년에 3명 중 1명이 65세 이상 노인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죠. 어떤 비즈니스도 늙어가는 세상을 비켜갈 순 없습니다. 우리 기업은 초고령 사회에 어떻게 대응하면 좋을지 생각해 봅시다!


본 기사의 원문은 여기서 볼 수 있습니다.

IGM세계경영연구원

insightlab@igm.or.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에이블리, 첫 연간 흑자 전환 이후의 과제는

이번 에이블리의 첫 흑자 전환은 무엇보다 서비스 매출 성장에 힘입은 바가 컸습니다. 전체 매출액 성장은 45.3%였는데, 서비스 매출은 99.3%이나 증가했고, 상품 매출은 13.1% 늘어나는데 그쳤거든요. 이러한 매출 성장을 이끈 요인은 크게 2가지였습니다. 

20대에 구글에 회사를 판 천재 루이스 폰 안의 비결

로그인할 때, 찌그러진 글자를 제대로 입력 하라거나 “자동차가 있는 이미지를 모두 고르세요” 같은 요구를 받으신 적 있으시죠? 또는 아래 그림처럼 “나는 로봇이 아닙니다”에 체크한 적 한번쯤은 있으실 텐데요. 

앤스로픽 AI에 투자한 아마존

아마존이 앤스로픽에 언급했던 투자 금액 40억 달러를 모두 던지면서 두 회사의 전략적 협업 관계는 이제 시작이라고 말했습니다. 알다시피 아마존에는 AWS(Amazon Web Service)라는 클라우드 컴퓨팅 솔루션이 있죠. 앤스로픽 역시 아마존의 AWS를 사용합니다.

미래가치 : 열정의 시대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이 가속화되며 생활에 침투하는 범위가 넓어지고 있습니다. 기계가 사람을 대체할 수 있는 분야가 늘어남에 따라 우리는 다가올 일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