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틀뱅크, 통신3사 휴대전화 소액결제 시장 진출

세틀뱅크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3사와 계약을 체결하고 휴대전화 결제 시장에 원천 사업자로 새로 진출한다고 20일 밝혔다.

휴대전화 결제 방식은 신용이력과 같은 민감 정보나 신용카드, 계좌번호 등록없이이용할 수 있는 결제수단으로 이용 대금이 다음달 통신요금과 함께 청구되는 후불 결제 서비스다.

세틀뱅크는 20여 년간 국내 전자금융결제 서비스를 운영하며 쌓은 결제 노하우와 시스템 안정성을 기반으로 휴대전화 결제 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휴대폰결제 서비스는 다음달 시작한다.

휴대전화 결제 서비스 시작을 계기로 세틀뱅크는 결제수단을 다각화해 가맹점과 이용 고객들의 결제 편의성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선불과 후불 기능을 아우르는 결제 시스템 고도화에도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세틀뱅크 관계자는 "간편현금결제, 가상계좌, 펌뱅킹, PG, 제로페이, 포인트 결제, 휴대전화 결제 등 금융 전반을 아우르는 폭넓고 다양한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종합지급결제사업자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틀뱅크는 배달의민족, 카카오, 네이버, 쿠팡, 이베이, SSG페이 등에 간편현금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

LG전자 창원 사업장,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전환

LG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 사업의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본격 전환한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스마트파크(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성산패총로...

네이버클라우드 "연매출의 80% 투자, 아태지역 톱3 목표"

네이버클라우드가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시장에서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톱3 업체로 발돋움하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연 매출 80%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