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풍벤처스, 2023년 총 결산… ‘누적 포트폴리오 143개사’ ‘기후테크’ 집중, 글로벌·로컬 투자 확대 성과

임팩트 분야 스타트업 투자 전문 벤처캐피털 소풍벤처스는 29일 2023년 한 해와 그간의 성과를 알리는 인포그래픽을 공개했다. 소풍벤처스가 공개한 자료에는 연간 투자 활동과 포트폴리오를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실적이 담겨있다.

이번 자료에 따르면 소풍벤처스가 2023년에 새롭게 결성한 펀드 총액은 141억원, 신규 포트폴리오 수는 29개사에 달한다. 투자금액 기준으로 소풍벤처스가 중점투자한 분야는 기후테크 45%, SaaS 40%로 나타났다. 투자지역으로는 로컬(비수도권) 투자 29%, 글로벌 투자 비중 28%로 로컬과 글로벌 투자에도 전략적으로 집중했다. TIPS지원 기업은 한 해 동안 총 14개사(일반형 12개사, 딥테크 2개사)로 집계된다.

지난 해 소풍벤처스의 총 운용자산(AUM)은 전년 대비 52.2% 증가하며 400억을 돌파했다. 초기단계 투자에 집중해 누적 포트폴리오 143개사 중 초기창업기업(창업 후 3년 미만 기업)은 85%, 리드투자는 78%에 달한다. 투자 후 초기단계 기업들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후속투자 지원, TIPS 연계 및 인재 채용 지원, 대기업 PoC 및 글로벌 시장 진출 지원 등 전방위적인 밀착 액셀러레이팅을 제공한다. 소풍벤처스 구성원 대다수가 창업 관련 경력이 있거나, 특정 산업에 전문 지식이 있다는 점이 이를 가능하게 한다. 그 결과 포트폴리오의 후속투자배수는 약 21배에 이른다.

(*후속투자배수: 소풍벤처스가 투자한 첫 투자금액 대비 후속투자유치한 금액의 배수)

소풍벤처스는 지난해 카카오임팩트, 아산나눔재단, 농협중앙회 등 주요 파트너 기관과 협력해 기후테크, 농식품 특화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과 기후테크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통해서는 총 33개사 예비, 초기 창업기업에게 액셀러레이팅을 제공해 이들의 성장을 견인했다. 이 중 3분의 1은 직접 투자를 집행했다.

또한 소풍벤처스는 투자사로서는 독특한 행보로 기후테크 산업 생태계 형성을 위한 ‘기후테크 네트워크 프로그램’을 운영해오고 있다. 2023년에는 총 6회의 세미나를 개최해 1,600명 이상이 참석했으며, 지난해 10월에는 기후테크 관련 정책, 기술, 산업 전문가와 오피니언 리더 100여 명이 함께하는 '2023 클라이밋 테크 스타트업 서밋'을 제주에서 개최하기도 했다.

2023 Climate Tech Startup Summit | Official Event Highlight Video

소풍벤처스는 임팩트투자사로서 UN SDGs를 추구하는 기업에 투자한다. 전체 포트폴리오 중 약 36%가 기후테크 분야에 해당하며, 기후테크 각종 분야 중 온실가스 배출량이 가장 많고, 기술 혁신 잠재력이 높은 분야(에너지, 순환경제, 농식품)에 집중한다.

특히 SDGs 목표 중 7번 청정에너지, 12번 지속가능한 생산과 소비, 13번 기후위기 대응과 같은 환경과 관련된 기업에 투자를 집행하고 있다. 그 결과 소풍벤처스 기후테크 포트폴리오를 통한 누적 탄소감축량은 77.6만 톤 CO2에 달한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약 9,000만 그루가 연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 흡수량에 상응하는 수준이며, 향후 기후테크 스타트업의 성장에 따라 탄소감축 효과는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30년생 강원·중부지방 소나무 한 그루 당 연간 이산화탄소 흡수량: 8.6kg / 출처: 국립산림과학원 ‘주요 산림수종의 표준 탄소흡수량’, 2019.07.)

또한 점차 심각해지는 기후 문제를 보다 빠르고 규모있게 해결해 나가기 위해 올 해부터는 초기 스타트업 투자를 넘어 시리즈 A까지 투자 단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글로벌 투자 또한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올 초 벤처투자회사(VC) 자격을 획득하며 외연 확장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관련 펀드도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가고 있다. 2022년 초기단계 기후테크에 집중하는 100억 규모의 '기후 1호' 펀드를 결성한 이래, 약 2년 만에 투자 집행을 완료하고, 이어서 '기후 2호' 펀드를 지난 달 성공적으로 론칭한 바 있다.

한상엽 소풍벤처스 대표는 “기후위기는 전 지구적 문제로, 인류의 생존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경제와 산업 구조의 패러다임 전환은 필연적”이라며 “특히 2030년은 탄소 중립을 향한 중요한 분기점으로, 근 5년 내 관련한 기술과 비즈니스 혁신 기회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이어 한 대표는 “앞서 선제적으로 기후테크 분야에 투자해온 경험과 전문성을 기반으로, 올해부터는 VC로서 보다 규모있는 투자와 글로벌 확장을 해나가며 재무적, 사회적 수익률을 극대화하겠다”고 덧붙였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나우로보틱스, 기술성 평가 통과… ‘코스닥 상장 본격화’

산업용 로봇과 자율주행 물류로봇으로 자동화 솔루션을 선보이는 로봇 전문 기업 나우로보틱스는 기술성 평가를 통과하며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한다고 21일 밝혔다....

충남스타트업협회, 청년운영위원회 1기 네트워킹 개최

충남스타트업협회는 도내 대학 창업동아리로 구성된 청년운영위원회 1기 8명과 네트워킹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청년운영위원회는 (사)충남스타트업협회에서 운영하는 청년 창업 프로그램중 하나다....

한국 스타트업에게 기회의 땅 되고 있는 일본 진출 전략은?

일본 정부의 전폭적인 스타트업 육성 정책은 그간 디지털 전환이 더디다는 인식을 빠르게 바꾸며 SaaS, 딥테크 스타트업 중심의 성장세를 만들어가고 있다. 그렇다면 일그렇다면 일본 진출을 고려하는 한국 스타트업이 알아야 할 일본 스타트업 생태계의 특징은 무엇일까? ‘글로벌 브레인’ 이경훈 한국 대표의 ‘일본 스타트업 생태계 이해하기’ 발표에서 그 답을 알아봤다.

LG소셜펠로우 14기, 기후테크 분야 혁신 스타트업 8개사 선정…전방위 성장 지원

LG전자와 LG화학을 비롯해 피피엘, 한국사회투자 등은 기후테크 분야 혁신 스타트업의 육성을 위해 ‘2024 LG소셜펠로우 14기’ 기업 8개사(社)를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