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영국 클라우드 시장 반독점 조사에서 마이크로소프트 맹비난

Amazon has reportedly told the UK's antitrust regulator, the Competition and Markets Authority (CMA), that it has accused rival Microsoft of using business practices that limit customer choice in the cloud computing market. The CMA launched an investigation into the U.K.'s cloud computing industry in October at the request of media regulator Ofcom, which highlighted the market dominance of Amazon and Microsoft. Meanwhile, according to Synergy Research Group, the two companies had a combined cloud market share of more than 50% in the first quarter of 2023, with Amazon at 32% and Microsoft at 23%.

아마존이 영국의 반독점 규제당국인 경쟁시장청(CMA)에 경쟁사인 마이크로소프트가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에서 고객 선택을 제한하는 비즈니스 관행을 사용하고 있다고 비판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의 CMA는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시장 지배력을 강조한 미디어 규제 기관 오프컴(Ofcom)의 의뢰에 따라 10월에 영국의 클라우드 컴퓨팅 산업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한편, 시너리 리서치 그룹(Synergy Research Group)에 따르면 양사의 2023년 1분기 클라우드 시장 점유율은 5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아마존 32%, 마이크로소프트 23%로 조사됐다.

Amazon latest to criticise Microsoft in UK cloud market probe

앨리스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퓨어 스토리지, AI 보안 강화... "효율적인 데이터 관리"

Pure Storage, a developer specializing in flash storage technology, announced on the 19th (local time) that it has introduced new features aimed at enhancing AI and security.

영국, 유럽에서 'GenAI' 스타트업 부문 1위 차지

The UK is home to the most generative AI (GenAI) startups across Europe and Israel, followed by Germany and Israel, according to research from venture capital firm Accel.

영국 경쟁시장국, HPE와 Juniper Networks 합병 조사 예정

Britain's top antitrust watchdog, the Competition and Markets Authority (CMA), said it will assess whether a potential merger between Hewlett-Packard Enterprise (HPE) and Juniper Networks (JNPR) would stifle competition.

Dell·슈퍼마이크로, xAI의 슈퍼컴퓨터에 서버 랙 제공

AI model training requires tens of thousands of GPUs. Tesla CEO Elon Musk said on his social media platform. Musk recently told investors that his artificial intelligence startup xAI plans to build a supercomputer to run the next version of its AI chatbot Gr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