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자율주행 택시, 두 번의 추돌 사고로 미국 정부 조사

Amazon's self-driving startup Zoox is reportedly being investigated by the U.S. government's National Highway Traffic Safety Administration (NHTSA) after two of its vehicles braked suddenly and rear-ended a motorcycle. The NHTSA said on Wednesday (local time) that it has opened an investigation into Zoox's self-driving vehicles and automated driving systems (ADS). The accident occurred during daylight hours, and authorities confirmed that all of Amazon's vehicles were operating in self-driving mode immediately before the crash. The NHTSA will be evaluating the automated driving systems developed by Sears. The investigation will focus on how the system performed and behaved around pedestrians and other vulnerable road users in the company's automated crosswalks at the time of the accident. It remains to be seen how the investigation will affect Amazon's self-driving taxi business.

아마존의 자율주행 스타트업 죽스(Zoox)는 두 대의 차량이 갑자기 급제동을 하고 오토바이와 추돌 사고를 낸 후 미국 정부 고속도로 안전국(NHTSA)에 의해 조사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13일(현지시간) 죽스의 자율주행 차량과 자율주행시스템(ADS)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사고는 주간에 발생했으며, 당국은 사고 직전 아마존 차량 모두가 자율 주행 모드로 운영되고 있었다고 확인했다. NHTSA는 죽스가 개발한 자동 운전 시스템을 평가할 예정이다. 조사는 사고 당시 회사의 자동 운횡보도에서 보행자 및 기타 취약한 도로 사용자 주변에서 시스템의 성능과 작동 방식에 중점을 둘 방침이다. 이번 조사는 아마존의 자율주행 택시 사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지켜봐야 할 것이다.

Amazon's self-driving robotaxi unit Zoox under investigation by US after 2 rear-end crashes

앨리스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포티파이, 카 씽 사용 중단… 사용자들 환불 요구 봇물

Spotify has notified customers that it will discontinue all features of the Car Thing, the in-car music control it launched in February 2022, after December 9, 2024.

제미나이, 유튜브 뮤직 확장 프로그램 출시로 음악 재생 지원

Google today announced the launch of the YouTube Music extension to its Gemini app for Android and iOS.

GM, 테슬라 공동 설립자 회사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스크랩 재활용

General Motors (GM) announced that it will partner with electric vehicle (EV) battery recycling company Redwood Materials to recycle battery scrap from two of its manufacturing facilities.

구글, 케냐·호주 광섬유 케이블 프로젝트 추진… 아프리카 디지털 혁신 가속화

Google said it plans to build a fiber optic cable from Kenya to Australia to strengthen digital connectivity between Africa and Australia and spur economic grow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