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5’ 사? 말아? 나랑 꼭 맞는 아이폰 찾기

[AI요약] 애플이 최신형 스마트폰 아이폰15 라인을 출시했다. 더욱 선명한 사진을 찍을수 있는 기능과 기존 아이폰 전용 충전 포트에서 범용 충전 포드로 바뀐 것이 가장 큰 변화로 보인다. 올해도 출시된 아이폰, 구매 포인트는 무엇일까.

애플이 공개한 아이폰15. (이미지=애플)

가을과 함께 ‘아이폰15’가 왔다. 지금 쓰고 있는 스마트폰도 좋은데, 애플의 최신형 스마트폰을 구매해도 괜찮을까?

애플이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에 있는 애플파크에서 아이폰15를 공개한 가운데, 아이폰15 라인의 특별한 변화와 기능들에 대해 CNN, 더버지 등 외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애플이 공개한 아이폰15 라인의 가격은 이렇다. 아이폰15 799달러(약 106만원), 아이폰15플러스 899달러(약 119만원), 아이폰15프로 999달러(약 132만원), 아이폰15프로맥스 1199달러(약 159만원)로 가격은 지난해 모델과 비슷하다.

애플의 아이폰15 라인은 모두 기업이 10년 이상 고수했던 아이폰 전용 충전 포트를 범용 USB-C 포트로 대채했으며 모델마다 각각 매력적인 옵션을 탑재했다.

지난해 라인업과 마찬가지로 아이폰 프로 모델과 일반 모델 사이에는 큰 차이가 있다. 애플은 사용자가 더 비싼 스마트폰에 돈을 쓰고 싶어지도록 만드는 추가적인 이유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아이폰15프로와 아이폰15프로맥스의 가장 눈에 띄는 기능은 새로운 카메라 트릭, 액션 버튼 및 업그레이드된 A17 프로세서다.

아이폰15는 기존보다 더 선명한 인물사진을 촬영할수 있다. (이미지=애플)

먼저, 인물사진 찍는 것을 즐기는 사용자라면 아이폰15로 업그레이드 해볼만 하다.

이번 아이폰15의 모든 라인은 이전보다 더 나은 인물사진 기능을 제공한다. 이미 기존의 아이폰이 색상 대비가 뛰어난 인물 사진을 제공하고 있지만, 애플은 아이폰15 라인업을 통해 더욱 세밀하고 색상이 선명한 인물 사진을 촬영할수 있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저조도 상황에서도 인물 사진 상태가 더 좋아 보인다.

아이폰15 라인의 인물사진 모드에서 바뀐 점은 이제 이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 실제로 인물 사진 모드 버튼을 탭할 필요 없이 촬영할 때 스크린을 탭해 초점을 맞출수 있게 됐다. 예를들어 이미지에 사람, 개, 고양이가 있으면 사진 앱에서 간단히 인물사진 모드를 활성화할 수 있다.

인물사진 찍는 것을 넘어 보다 전문적인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하는 ‘사진광’인 사용자들에게도 이번 애플의 최신형 스마트폰이 매력적일수 있다.

애플의 카메라 기술은 아이폰15프로에 진정한 ‘프로의 향기’를 느낄수 있다. 해당 모델에 도입된 4800만 화소 메인 카메라에는 24mm, 28mm, 35mm라는 세 가지 새로운 초점 거리 설정이 탑재돼 있어 촬영할 장면의 양을 제어하는 데 도움이 된다.

아이폰15프로의 48MP 카메라는 해상도가 4배 더 높은 HEIF 이미지도 촬영할수 있다. 또한 애플은 이번 아이폰15프로 통해 현재까지 가장 긴 광학 줌인 5x 망원 카메라를 선보였는데, 이 카메라는 사면체 유리 구조에서 빛을 4배 반사하여 120mm 초점 거리를 제공한다. 이 모든 용어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이미 잘 알고 있는 사용자들이라면 아이폰15프로가 딱 맞을 것이다.

특히 가장 놀라운 소식은 아이폰15프로에 탑재된 A17의 새로운 GPU를 사용할 경우, 레지던트이블빌리지, 레지던트이블4리메이크, 데스스트랜딩, 어쌔신크리드미라지 등 인기 콘솔게임을 할수 있다는 점이다. 애플은 더 나은 조명을 위해 하드웨어 가속 레이 트레이싱을 추가했다.

아이폰15프로는 인기 콘솔게임을 플레이할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이미지=애플)

항상 뭔가를 잃어버리고 찾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사용자도 이번 아이폰15가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끊임없이 물건과 사람을 잃어버리는 사용자는 애플이 아이폰15에 초광대역 칩(Ultra Wideband, UWB)을 탑재했다는 사실에 기뻐할 것이다. 해당 칩은 애플워치시리즈9과 애플워치울트라2에도 탑재됐다.

이 칩이 탑재된 디바이스는 이전 세대보다 최대 3배 더 먼거리에서 ‘나의 찾기’를 통해 서로의 위치를 찾을수 있다. 이를 통해 애플에어테크와 함께 사용되는 정밀찾기를 사용하면, 다른 사람도 찾을수 있다. 혼잡한 장소에서 친구를 찾을수 없거나, 애플워치를 어디에 두었는지 찾을 때 유용할수 있다.

그러나 기존의 아이폰 충전기 포트가 마음에 들거나 작은 사이즈의 아이폰 모델을 선호하는 사용자라면 올해 아이폰15 라인은 건너뛰어도 될 것이다. 올해 아이폰15 모델은 6.1인치와 6.7인치 폼팩터로만 출시됐다.

또한, 아이폰의 ‘다이내믹 아일랜드’ 인터페이스가 마음에 들지 않은 사용자들도 올해 애플의 최신형 스마트폰은 건너뛰고 내년에 애플이 어떤 디자인을 선보일지 지켜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아일랜드 인터페이스는 화면 상단에 있는 검은 화면으로 음악이나 지도 앱 사용 등을 편하게 볼수 있는 메뉴로, 애플은 지난해 아이폰14프로에만 선보였던 다이내믹 아일랜드를 아이폰15 라인 전체에 탑재했다.

현재까지 아이폰15 라인의 디자인과 가격, 기능적인 면에서 크게 문제가 되거나 지적받는 부분은 없어보인다. 이제 곧 쏟아질 아이폰15 사용자들의 실제 리뷰가 궁금해진다.

류정민 기자

znryu@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마루에서 만난 사람] 조형래 도르 대표 “틱톡을 넘어서는, 게이머를 위한 글로벌 소셜미디어 서비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DOR.GG'는 정식 버전이 출시된 지난해 8월 이후 3개월 만에 60만명 이상이 들어와 1억개의 플레이 영상을 만들어 공유하는 성과를 올렸다. 현재는 월 40만명의 유저가 들어와 평균 6000만개의 영상을 만들어 공유하는 지표를 보이고 있다. 게임에는 젬병이지만 지표를 들으니 눈이 번쩍 뜨였다. B2C(개인 고객 대상 비즈니스) 사이드에서 분투하는 많은 스타트업들이 그토록 갈망하는 것이 사용자 확보와 꾸준히 충성도를 보이는 액티브 유저 아니던가? 더구나 시작부터 글로벌 서비스로 제공되고 있는 ‘DOR.GG’는 미국, 일본을 비롯해 해외 유저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삼성전자 회심의 ‘갤럭시 링’ 아이폰까지 품었다면 어땠을까?

삼성전자가 선보인 갤럭시 링은 빅테크가 선보인 최초의 스마트 링으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갤럭시 언팩행사를 통해 모든 신제품에 앞서 갤럭시 링을 가장 먼저 선보이면서 기업이 헬스케어 부문에 집중하고 있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삼성전자가 갤럭시 링을 자사 기기 사용자만 쓸수 있도록 했다는 점에서 애플과 마찬가지로 ‘독점의 길’을 선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마루에서 만난 사람] 박지혁 와들 대표 “세상에 존재하는, 앞으로 등장할 모든 플랫폼에 적용할 수 있는 대화형 AI 에이전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와들의 가장 최근 소식은 지난해 선보인 대화형 AI 에이전트 ‘젠투’의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달 20억원 규모의 프리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는 것이었다. 와들은 이 투자금을 활용해 그간 쌓아온 막대한 대화 데이터를 활용, 젠투에 CRM(고객관계관리) 솔루션을 적용하는 개발에 돌입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와 관련 박지혁 와들 대표는 “CRM의 범위 중에서도 대화를 통한 고객의 인게이지먼트를 이끌어내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며 방향성을 설명했다.

세계가 주목하는 삼성전자 55년 창사 이래 최대·최초 ‘무기한 총파업’

삼성전자가 55년 창사 이래 최대·최초 무기한 총파업이라는 위기의 상황을 맞이했다. 외신은 이번 삼성전자 노조의 노동운동이 최근 근로 조건을 놓고 노동자들과 긴장된 대립을 벌여온 주요 기술 다국적 기업들의 노조 활동이 새롭게 떠오르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더욱 주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