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면 유급으로 쉬게 해주세요” 유급 병가 쓰면 더 오래 산다(연구)

[AI요약] 유급 병가를 사용하면 더 오래 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유급 병가를 쓸 수 없는 근무환경은 근로자가 아파도 출근하도록 만들며, 이는 직장 동료들을 질병에 노출시킬 뿐만 아니라, 당사자 또한 직장에서 치명적인 사고를 당할 확률을 높이는 것으로 파악됐다. 기업이 주당 최소 40시간 일하는 근로자에게 유급 병가를 제공할 경우, 대도시 사망률이 약 5%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

유급 병가와 사망위험 감소에 관한 새로운 연구는 근로자가 유급 병가를 사용할 경우, 사망위험을 감소시킨다고 관측했다. (사진=mrsc.org)

2일(현지시간) 사이언스데일리, 헬스라인 등 외신은 유급 병가와 사망위험 감소에 대해 보도했다.

미국예방의학저널(American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에 발표된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근로자가 유급 병가를 사용하면 더 오래 사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시러큐스대학교 노화 및 정책 연구센터 연구팀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사망 데이터를 평가했으며, 여기에는 △자살 △살인 △약물중독 △급성알코올중독 △교통사고 등 사망원인과 거주지역이 포함돼 있다.

사망 데이터의 사망자는 1999~2019년 사이의 25~64세 성인에서 발생했으며, 연구팀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사망자수와 최저임금, 유급 병가 요건 간의 연관성을 추정했다.

연구결과, 연구팀은 유급 병가가 허용된 지역에서 자살과 살인, 알코올 사용으로 인한 사망률이 현저히 낮다는 것을 발견했다. 유급 병가를 0시간에서 40시간으로 늘릴 경우, 여성과 남성의 살인 사망률이 각각 13%, 8%까지 감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유급 병가의 부재는 실직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회복하는 오랜 시간이 걸려 자살과 약물 사용, 알코올 중독 가능성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지적됐다.

연구팀은 유급 병가를 받지 못하는 근로자는 의료 치료를 받는 대신 아파도 출근할 가능성이 크다고 관측했다. 이는 직장 동료들을 질병에 노출시킬 확률을 높이고, 당사자 역시 직장에서 부상 및 치명적인 사고를 당할 확률을 증가시킨다.

특히 연구팀은 주 정부가 유급 병가 및 최저임금 요구 사항을 의무화하지 않도록 하는 주법을 제정함으로써 최근 성인 근로자에서 관찰된 사망률의 6% 증가에 기여했다고 관측했다. 연구팀은 기업이 주당 최소 40시간 일하는 근로자에게 유급 병가를 제공할 경우, 대도시에서 사망률을 약 5% 감소시킬 수 있다고 추정했다.

현재 미국에서는 주 정부 차원의 선점법에 따라 지방 정부가 근로 환경을 개선토록 의무화하는 것이 불가능한 경우가 많다. (사진=abetterbalance.org)

현재 미국에서는 유급 병가가 의무적이지 않으며, 주 정부 차원의 선점법에 따라 지방 정부가 근로 환경을 개선토록 의무화하는 것이 불가능한 경우가 많다. 즉, 지방 정부가 근로 환경 개선을 위한 법을 만들어도, 주 정부의 선점법이 이를 무효화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유급 병가는 삶과 죽음에 영향을 끼친다”며 “잘못된 선점법은 혁신을 억누르고, 근로자가 의료 서비스를 받기 위해 병가를 내는 것을 어렵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미국의학협회는 2016년, 유급휴가의 건강상 이점을 강조하는 새로운 정책을 채택한바 있다.

바바라 맥애니 미국의학협회 전 의장은 “유급 병가가 없는 근로자는 의료 치료를 지연할 가능성이 커, 경미한 건강 문제를 악화시킬 수 있다”며 “유급 병가의 부재는 근로자의 가족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유급 병가는 부모가 아픈 자녀와 함께 집에 머물도록 함으로써, 어린이의 건강 회복을 돕고 입원 기간을 단축해 결과적으로 질병 전파 위험을 줄인다”고 설명했다.

류정민 기자

znryu@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NASA-FCC, 우주쓰레기 놓고 밥그릇 싸움… 우주 기업들 눈치보기

미연방통신위원회(FCC)가 미의회의 집중 견제를 받고 있다. 표면상 이유는 FCC가 지난달 29일 독자적인 ‘위성 탈궤도 규칙’을 단독 통과시켰기 때문이다. 지구저궤도상의 우주쓰레기 처리 기한을 기존의 25년에서 5년으로 크게 줄이기로 표결해 시행키로 했다.

[한국전자전 2022] 메타버스 시대 도전장 내밀 '강소기업' 한눈에

한국 전자전과 동시 개최된 ‘2022 메타버스 코리아’ 에선 메타버스의 핵심 기술인 NFT, 블록체인, 디지털 휴먼뿐 아니라 항공, 유통,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산업에 걸쳐 적용되고 있는 메타버스 서비스의 최신 시술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었다.

유튜브 프리미엄, 4K 동영상 옵션 카드 '만지작'

[AI요약] 유튜브의 유료 구독서비스인 유튜브 프리미엄이 4K 동영상 옵션을 테스트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시청자는 유튜브로 4K 고해상도 동영상을 감상하려면 유튜브 프리미엄을 구독해야 한다. 유튜브 수익성을 더욱 끌어올리기 위한 계획 중 일부로 해석된다.

[한국전자전 2022] 모빌리티의 미래, 국내 자율주행 기술의 현주소는?

올해도 어김없이 한국전자전(이하 KES)이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서울 코엑스에서 4일부터 7일까지의 일정으로 개최됐다. 특히 주목을 받은 것은 자율주행 ‘레벨 3’에 이어 완전 자율주행 단계인 ‘레벨4’ 상용화를 목전에 둔 스타트업들의 기술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