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시장 아직 바닥 아니다" 美 연준 금리인상 변수

(사진=픽사베이)

이번 주 발생한 최악의 암호화폐 시장 폭락에도 불구하고 아직 반등세를 예측하기에는 이르다는 진단이 나왔다. 실물 경기 침체, 금리 인상 기조와 맞물려 추가 하락 가능성도 예고되는 상황이다.

14일(이하 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암호화폐 시장은 이날 미국 증시 개장 후, 소폭 회복세를 보였으나 장기적인 회복세를 기대하기에는 여전히 시장 상황이 좋지 않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코인마켓캡을 기준으로 전날 2만1000달러대에 머물던 비트코인(BTC)은 증시 개장 직후 3시간 만에 2만2800달러까지 치솟는 등 반등세를 보였으나 장 후반 다시 2만1000달러대로 추락하는 등 극심한 변동성을 보였다.

이번 폭락장의 주범으로 지목된 이더리움(ETH) 역시 장중 최고 1230달러까지 올랐다 다시 1160달러대로 떨어지는 등 비슷한 수준의 등락을 겪었다. 이더리움은 월가 증시 마감 이후 1204달러를 기록하면서 횡보하고 있다.

그러나 시장의 안정 기조를 찾기에는 아직 이르다는 분석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14일부터 15일까지 여는 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급격한 금리 인상을 결정할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암호화폐 시장도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미국 CNBC, 로이터 등 주요 외신들은 FOMC에서 0.5~0.75% 수준의 급격한 금리인상, 일명 '자이언트 스텝'을 진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하고 있다. 연준이 0.75% 금리인상을 단행한 것은 지난 1994년 이후 아직 없다.

연준의 금리인상이 암호화폐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복합적이라는 게 주된 판단이다. 높은 금리로 인해 단기 자금이 암호화폐 시장에서 빠져나가 더 급격한 가치 하락세가 일어날 것이라는 비관론이 있다. 반면, 중장기적으로 미국 금융 및 투자 시장이 안정되는 만큼, 미국 증시와 커플링 현상이 강한 암호화폐 시장 역시 차츰 안정세를 찾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흔들리는 플라잉카 '조비’의 위상… eVTOL 양산 일정 "문제있다"

미국 실리콘밸리의 전기식 수직이착륙(eVTOL) 항공기 선구자 조비 에이비에이션(이하 조비)이 당초 일정대로 eVTOL기 생산 목표를 달성할 수 없다는 한 헤지펀드의 보고서가 나와 만만찮은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조비의 국내 제휴사인 SK텔레콤이 2025년부터 시작하겠다는 국내 도시항공교통(UAM)사업 차질이 불가피하게 되기에 주목하게 될 수 밖에 없다

애플 전문가용 맥 프로, M2 익스트립 칩셋 탑재한다

[AI요약] 애플이 최상위 맥 제품을 기존 인텔 기반에서 애플 실리콘 기반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애플은 2019년 이후 맥 프로를 업데이트하지 않은 상태다. 새로운 M2 맥 프로는 최대 48코어 M2 익스트림 칩셋이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10월 국감 시작, 쟁점으로 떠오르는 IT 이슈는?

국정감사의 계절이 돌아왔다. IT 분야 이슈는 올해도 적지 않다. 국내외 IT 업계는 국감을 앞두고 일찌감치 저마다의 방식으로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국내 IT업계의 경우 지난해 발표한 상생안 이행을 점검하며 몸을 낮추고 있다. 반면 국내 진출한 글로벌 IT기업, 이른바 빅테크들은 ‘인앱결제’ ‘망 이용료’ 관련 강경한 입장을 드러내며 각을 세우고 있다.

테슬라는 왜 휴머노이드 로봇을 만들까?

테슬라 AI 데이 2022 행사의 주인공은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Optimus)이었다. 인간처럼 두 발로 균형을 잡으면서 직립보행을 하고 양팔로 각종 작업을 할 수 있는 로봇의 형태를 갖췄다. 테슬라는 옵티머스 로봇을 앞으로 3~5년 내 시판가 2만달러 정도에 일반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