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메타 MR 헤드셋의 가장 큰 걸림돌은 '비싼 가격'

[AI요약] 애플과 메타가 새로운 혼합현실(MR) 헤드셋 기기를 내년인 2023년부터 출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PC와 스마트폰에 이어 새로운 IT 혁명을 가져올 다비이스로 평가되는 MR 헤드셋은 그러나 가격 문제가 가장 큰 걸림돌의 될 것으로 보인다.

메타가 개발 중인 AR 헤드셋 프로젝트 캠브리아(Project Cambria)을 착용한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사진=메타)

경제매체 CNBC가 16일(현지시간) 보도를 통해 차세대 컴퓨팅 기기로 기대받고 있는 혼합현실(MR·Mixed Reality) 헤드셋에 관한 애플과 메타의 행보에 대해 주목했다. 애플과 메타 모두 오는 2023년 출시를 목표로 새로운 형태의 MR 헤드셋 제품을 개발 중이다.

잠재적인 MR 헤드셋의 가장 큰 문제는 기술이나 디자인이 아니다. 바로 가격이다.

현재 시판 중인 가상현실(VR) 헤드셋 제품은 초보적인 단계로, 간단한 게임이나 가상 커뮤니티, 교육용 목적으로 활용된다. 시장분석기관인 IDC에 따르면, 메타가 인수한 퀘스트2 VR 헤드셋 제품은 현재 400달러 내외 가격에 판매되며 판매수량은 1200만대로 현재 VR 헤드셋 시장의 78%를 점유하고 있다.

반면, 애플과 메타가 개발 중인 차세대 MR 헤드셋 기기는 최소한 800달러에서 최대 3000달러대에 이르는 고가 제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유는 현재 VR 헤드셋과 비교할 수 없는 고성능 기기로 개발되고 있기 때문이다.

MR 헤드셋은 VR 헤드셋 대비 최소한 4배 이상의 고해상도를 지원하고 있다. 2개의 안경 렌즈를 비추는 디스플레이 해상도는 8K 이상이다. 최신 고해상도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의 화면 밀도는 550ppi 가량이지만, MR 헤드셋의 경우 3500ppi 수준으로 올라간다.

여기에 가상 화면과 현실의 배경을 그대로 비춰주는 패스스루(PassThrough) 기능도 갖춰야 한다. 이는 MR 헤드셋이 바라보는 현실 배경 영상을 지연 없이 실시간으로 처리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당연히 기존 VR 헤드셋에서는 볼 수 없는 높은 영상 처리 성능을 지녀야 한다. 실제로 애플이 개발 중인 MR 헤드셋의 경우 최신 M1 및 M2 프로세서를 활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웬만한 고성능 데스크톱 PC 못지않은 빠른 그래픽 처리 능력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애플 AR 헤드셋 상상도 (사진=Ian Zelbo)

여기에 애플과 메타의 차세대 MR 헤드셋은 모두 PC 독립적인 기기다. 장치 활용에 있어 별도의 PC나 노트북에 연결하지 않고 독립적으로 움직인다. MR 헤드셋 자체가 고성능 PC인 셈이다. 게다가 사람의 몸에 착용하는 휴대용 제품인 만큼 발열과 전력 소비도 억제해야 한다.

이모든 기술적 환경적 요소가 제품 가격을 비싸게 만드는 요인이다. 현재 평균적인 VR 헤드셋처럼 400달러 내외의 가격에는 내놓을 수 없는 제품이 돼버렸다. MR 헤드셋 성패의 가장 큰 걸림돌은 비싼 가격이 될 것이라는 게 CNBC의 해석이다.

메타는 컬러 패스스루를 지원하는 차세대 MR 헤드셋 기기 개발이 마무리 단계라고 밝히고 있다. 이르면 올해 말 출시 예정이라는 게 메타 측의 설명이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가 차세대 MR 헤드셋으로 추정되는 프로젝트 캄브리아( Project Cambria) 시제품을 착용하고 MR 환경을 즐기는 모습이 최근 공개되기도 했다.

메타 역시 프로젝트 캄브리아 출시 가격에 대해 "800달러보다는 상당히 높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나인투파이브맥 등 일부 외신들은 애플 MR 헤드셋 가격이 3000달러 수준이 될 것이라는 예측을 내놓기도 했다. 실제로 현재 가장 높은 기술 수준을 제공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홀로렌즈(Hololens) 제품은 대당 수천만원에 이르는 고가 제품으로 일반에 판매하지 않고 의료나 군용, 산업 현장 등 특수 목적에서만 활용되고 있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빌 게이츠 "소비 감소 정책으로 기후 변화 대응할 수 없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립자 빌 게이츠가 기후 변화 대응에 대한 각국의 주요 정책에 대한 비판의 메시지를 전했다.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안일한 정책 추진으로는 기후 변화에 제대로 된 대응이 어렵다는 주장이다.

혁신적 수중 자율 카메라 등장 "배터리 없이도 무선 전송" 그 비밀은?

해저탐사를 가로막는 강력한 도전 과제 중 하나는 수중 촬영 비용 문제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원들은 비용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다른 수중(해저) 카메라보다 약 10만 배 더 에너지 효율적인 배터리 없는 무선 수중 카메라를 개발한 것이다.

기술과 의료의 결합 '디지털 치료제' 활성화를 위해 해결해야 할 문제는?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주관하는 ‘제81회 굿인터넷클럽’에서는 ‘디지털치료제(DTx) is coming’을 주제로 각계 전문가들이 함께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디지털 치료제를 우리나라에 연착륙시키기 위해 나아가야할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구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스타디아' 결국 퇴출… 게이머 기대 부응 실패

구글이 이용자 저조를 이유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스타디아(Stadia)를 내년 1월 중단한다. 소비자가 구매한 스타디아 하드웨어와 게임 등 콘텐츠는 환불받는다. 구독료는 환불 대상은 아니지만, 서비스 종료 때까지 요금이 청구되진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