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메타 MR 헤드셋의 가장 큰 걸림돌은 '비싼 가격'

[AI요약] 애플과 메타가 새로운 혼합현실(MR) 헤드셋 기기를 내년인 2023년부터 출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PC와 스마트폰에 이어 새로운 IT 혁명을 가져올 다비이스로 평가되는 MR 헤드셋은 그러나 가격 문제가 가장 큰 걸림돌의 될 것으로 보인다.

메타가 개발 중인 AR 헤드셋 프로젝트 캠브리아(Project Cambria)을 착용한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사진=메타)

경제매체 CNBC가 16일(현지시간) 보도를 통해 차세대 컴퓨팅 기기로 기대받고 있는 혼합현실(MR·Mixed Reality) 헤드셋에 관한 애플과 메타의 행보에 대해 주목했다. 애플과 메타 모두 오는 2023년 출시를 목표로 새로운 형태의 MR 헤드셋 제품을 개발 중이다.

잠재적인 MR 헤드셋의 가장 큰 문제는 기술이나 디자인이 아니다. 바로 가격이다.

현재 시판 중인 가상현실(VR) 헤드셋 제품은 초보적인 단계로, 간단한 게임이나 가상 커뮤니티, 교육용 목적으로 활용된다. 시장분석기관인 IDC에 따르면, 메타가 인수한 퀘스트2 VR 헤드셋 제품은 현재 400달러 내외 가격에 판매되며 판매수량은 1200만대로 현재 VR 헤드셋 시장의 78%를 점유하고 있다.

반면, 애플과 메타가 개발 중인 차세대 MR 헤드셋 기기는 최소한 800달러에서 최대 3000달러대에 이르는 고가 제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유는 현재 VR 헤드셋과 비교할 수 없는 고성능 기기로 개발되고 있기 때문이다.

MR 헤드셋은 VR 헤드셋 대비 최소한 4배 이상의 고해상도를 지원하고 있다. 2개의 안경 렌즈를 비추는 디스플레이 해상도는 8K 이상이다. 최신 고해상도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의 화면 밀도는 550ppi 가량이지만, MR 헤드셋의 경우 3500ppi 수준으로 올라간다.

여기에 가상 화면과 현실의 배경을 그대로 비춰주는 패스스루(PassThrough) 기능도 갖춰야 한다. 이는 MR 헤드셋이 바라보는 현실 배경 영상을 지연 없이 실시간으로 처리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당연히 기존 VR 헤드셋에서는 볼 수 없는 높은 영상 처리 성능을 지녀야 한다. 실제로 애플이 개발 중인 MR 헤드셋의 경우 최신 M1 및 M2 프로세서를 활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웬만한 고성능 데스크톱 PC 못지않은 빠른 그래픽 처리 능력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애플 AR 헤드셋 상상도 (사진=Ian Zelbo)

여기에 애플과 메타의 차세대 MR 헤드셋은 모두 PC 독립적인 기기다. 장치 활용에 있어 별도의 PC나 노트북에 연결하지 않고 독립적으로 움직인다. MR 헤드셋 자체가 고성능 PC인 셈이다. 게다가 사람의 몸에 착용하는 휴대용 제품인 만큼 발열과 전력 소비도 억제해야 한다.

이모든 기술적 환경적 요소가 제품 가격을 비싸게 만드는 요인이다. 현재 평균적인 VR 헤드셋처럼 400달러 내외의 가격에는 내놓을 수 없는 제품이 돼버렸다. MR 헤드셋 성패의 가장 큰 걸림돌은 비싼 가격이 될 것이라는 게 CNBC의 해석이다.

메타는 컬러 패스스루를 지원하는 차세대 MR 헤드셋 기기 개발이 마무리 단계라고 밝히고 있다. 이르면 올해 말 출시 예정이라는 게 메타 측의 설명이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가 차세대 MR 헤드셋으로 추정되는 프로젝트 캄브리아( Project Cambria) 시제품을 착용하고 MR 환경을 즐기는 모습이 최근 공개되기도 했다.

메타 역시 프로젝트 캄브리아 출시 가격에 대해 "800달러보다는 상당히 높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나인투파이브맥 등 일부 외신들은 애플 MR 헤드셋 가격이 3000달러 수준이 될 것이라는 예측을 내놓기도 했다. 실제로 현재 가장 높은 기술 수준을 제공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홀로렌즈(Hololens) 제품은 대당 수천만원에 이르는 고가 제품으로 일반에 판매하지 않고 의료나 군용, 산업 현장 등 특수 목적에서만 활용되고 있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터뷰] 고명진 실비아헬스 대표, ‘유학파 경제학도가 서울대 의대 진학, 다시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대표가 된 이유는?’

실비아헬스는 프린스턴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에 재학 중인 고명진 대표와 하버드대학교 컴퓨터공학과 출신의 전재민 CTO가 공동 설립한 에이지테크 스타트업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들을 향한 관심의 배경에는 대표의 독특한 이력도 한몫하고 있지만, 기술적 안정성과 임상적 유효성을 입증하는 접근방법을 꼽을 수 있다. 실증적인 방식으로 검증을 거친 서비스의 효용성은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 진출도 가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 빅테크' 금주 실적 발표... 2023년도 1분기 성장 전망

메타 플램폼, 애플 그리고 아마존과 구글 모기업 알파벳, 스냅 등 미국 빅테크 업체가 지난 분기 실적을 금주 잇달아 발표한다. 메타는 작년 4분기 실적을 2월 1일 발표하고 애플과 아마존, 알파벳은 2월 2일 분기 매출과 이익 성적표를 투자자들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실적 발표에 이어 가장 큰 이슈는 작년부터 이어진 성장 둔화와 빅테크 기업의 추가 감원 여부이다.

[마루에서 만난 사람] 진실 커즈 대표 “예술과 기술을 융합한 인터랙티브 미디어 아트로 실감 콘텐츠의 한계 뛰어넘을 것”

스타트업 단계에서 구현하기 힘든 기술력과 예술력을 겸비한 커즈의 실력은 지난해 다양한 성과로 입증되기도 했다. 그 시작은 지난해 2월 개최된 ‘ASIA DESIGN PRIZE 2022(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였다. 커뮤니케이션 분야 대상을 수상한 것이었다. 무려 세계 29개국에서 1830개의 작품과 경쟁해 얻은 성과였다. 이는 앞서 2021년 10월, 스타필드 하남에서 진행된 ‘LOVE EARTH, SWITCH OFF (지구를 살리는 어둠)’ 캠페인을 통해 선보인 미디어 아트 작품으로 얻은 성과였다. 이 작품은 그해 12월 뉴욕 타임스퀘어에서도 전시되는 등 화제를 모았다.

‘테슬라’ 주가가 불과 한달만에 50% 상승한 이유

올해 첫 거래일에 최저치를 기록한 테슬라의 주가가 50% 이상 반등하면서 그 원인에 대한 분석이 나오고 있다. 테슬라의 주가 하락에 가장 큰 원인이었던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이슈’가 현재 주가 상승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