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판매량 10% 하락, 삼성 1위 자리 탈환

Apple's iPhone shipments fell 10% in the first quarter of 2024, knocking Samsung off the top spot in the global smartphone market, according to data from market research firm IDC. Global smartphone shipments grew 7.8% to 289.4 million units in January-March, with Samsung taking the top spot with a 20.8% market share. Apple came in second with a 17.3% market share. The iPhone maker had a strong December quarter, making it the world's No. 1 smartphone maker, but sales slipped back to the No. 2 spot. Meanwhile, Chinese brands are gaining market share. Xiaomi took third place in Q1 with a 14.1% market share. South Korea's Samsung, which launched its latest flagship smartphone lineup, the Galaxy S24 series, earlier this year, shipped more than 60 million smartphones during the period.

시장조사기업 IDC의 자료에 따르면, 애플 아이폰 출하량이 2024년 1분기 10% 감소하면서 삼성에 세계 스마트폰 시장 1위 자리를 내줬다. 1-3월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7.8% 증가하여 2억 8,940만 대에 달했으며, 삼성은 20.8%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애플은 17.3%의 시장 점유율로 2위를 기록했다. 아이폰 제조업체인 애플은 12월 분기에 강력한 성적을 거두어 세계 1위 스마트폰 제조업체로 올라섰지만, 판매 부진으로 다시 2위 자리로 내려앉았다. 한편, 중국 브랜드 시장 점유율은 증가하고 있다. 샤오미는 1분기 14.1%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며 3위를 차지했다. 올해 초 최신 플래그십 스마트폰 라인업인 갤럭시 S24 시리즈를 출시한 한국 삼성은 이 기간 동안 6천만 대 이상의 스마트폰을 출하했다.

Apple iPhone Sales Slump 10%, Samsung Claims No1 Spot

앨리스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포티파이, 카 씽 사용 중단… 사용자들 환불 요구 봇물

Spotify has notified customers that it will discontinue all features of the Car Thing, the in-car music control it launched in February 2022, after December 9, 2024.

제미나이, 유튜브 뮤직 확장 프로그램 출시로 음악 재생 지원

Google today announced the launch of the YouTube Music extension to its Gemini app for Android and iOS.

GM, 테슬라 공동 설립자 회사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스크랩 재활용

General Motors (GM) announced that it will partner with electric vehicle (EV) battery recycling company Redwood Materials to recycle battery scrap from two of its manufacturing facilities.

구글, 케냐·호주 광섬유 케이블 프로젝트 추진… 아프리카 디지털 혁신 가속화

Google said it plans to build a fiber optic cable from Kenya to Australia to strengthen digital connectivity between Africa and Australia and spur economic grow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