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15’ 11년 만에 가장 큰 변화 ‘총정리’

[AI요약] 애플이 공개할 아이폰15가 11년만에 가장 큰 변화를 보여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우선 애플은 그동안 고수했던 자체 충전기를 버리고 범용 USB-C를 채택할 전망이다. 또한 기존 스테인리스 스틸에서 티타늄 섀시를 탑재하면서 디자인과 기능 측면에서도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애플이 새로운 스마트폰 아이폰15에 디자인과 기능면에서 변화를 주었다. (사진=맥루머스 유튜브영상 갈무리)

아이폰 전용 충전기는 사라지고, 강하면서도 가벼운 티타늄 섀시가 탑재된다.

애플이 이번주 공개 예정인 아이폰15의 변화 등 세부 정보에 대해 포브스, CNN 등 외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애플은 오는 12일 아이폰15 공개를 통해 최신 스마트폰의 ‘역대급’ 변화를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일단, 아이폰15는 그동안 애플이 제공했던 독점 충전기를 버리고 USB-C 범용 충전을 채택함으로써 기업의 이정표를 세울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변화는 궁극적으로 다양한 장치와 브랜드 전반에 걸쳐 충전 프로세스를 간소화할수 있다. 애플의 이러한 충전기 전환은 유럽연합(EU)이 2024년까지 스마트폰, 태블릿, 디지털카메라, 휴대용 스피커 및 기타 소형 장치에 USB-C 충전을 지원하도록 요구하는 법안을 승인하기로 투표한지 1년도 채 되지 않아 이뤄진 것이다.

이는 사용자가 새로운 디바이스를 구입할때 고민해야 하는 충전기와 케이블의 개수를 줄이면서 다른 제조업체에서 생산한 장치와 충전기를 혼합해 사용할수 있도록 한다. 그동안 애플은 아이패드와 맥북을 USB-C 충전으로 전환하면서도, 아이폰 충전기는 그대로 유지하면서 변화를 거부해왔다.

그렉 조스위악 애플 글로벌마케팅 부사장은 지난해 언론을 통해 “아이폰의 라이트닝 충전기는 디바이스의 빠른 충전을 위해 설계됐다”고 애플의 독립적인 충전기의 가치를 강조하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EU 명령을 준수해야 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아이폰 충전기가 변화할 것임을 암시했다. 글로벌시장에서 현지 법률 준수를 위해서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동안 애플이 자체 충전기를 고수했던 이유는 재정적인 이유도 있었다. 애플은 2012년 아이폰5와 함께 라이트닝 충전기를 출시하면서 기존의 구형 30핀 도크 커넥터에서 더 빠른 충전이 가능하고 양면 디자인이 가능한 커넥터로 교체했다.

또한 애플은 관련 액세서리 사업에 불을 붙여 사용자가 디바이스를 구형 도크, 알람시계 및 스피커 시스템에 연결하려면 30달러(약 4만원)짜리 라이트닝 어댑터를 별도로 구입하게 했다.

이번에 애플이 충전기를 교체하면서 라이트닝 시장에 대한 손실이 있겠지만, 아이폰 배터리 파손 위험과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더 빠른 충전을 지원하기 위해 많은 전력을 제공하는 자체 브렌드를 위한 USB-C 충전기 개발 가능성도 열렸다.

EU의 결정은 전자 폐기물을 전반적으로 처리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현지 전문가들은 아이폰15의 새로운 충전기는 디바이스와 함께 판매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아이패드 및 맥북 사용자들이 이미 USB-C 충전기를 사용하고 있고, 또다른 디바이스도 해당 충전기를 사용하고 있다는 것을 고려하면 비용이 크게 들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아이폰15프로와 아이폰15프로맥스의 자체 가격은 앞선 모델보다 가격이 대폭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사실 여기에는 이유가 있다. 아이폰15프로 시리즈는 섀시가 기존 스테인리스 스틸에서 티타늄으로 업그레이드됐으며, 잠망경 렌즈도 프로맥스 전용으로 업그레이드돼 5~6배 광학 줌 기능을 제공한다.

스테인리스 스틸보다 강하고 가벼우면서도 휴대폰에 필수적인 티타늄 섀시와 같은 요소는 애플이 아이폰프로와 스탠다드 라인 간의 차이를 보이기 위해 도입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애플이 그동안 고수했던 아이폰용 충전기를 버리고 범용 USB-C 충전기를 선택했다. (사진=맥루머스 유튜브영상 갈무리)

그렇다면 스탠다드 아이폰15 모델은 아이폰15프로 모델과 큰 차이가 있을까. 그동안 애플의 관행을 살펴보면, 스탠다드 아이폰15는 앞선 아이폰14프로보다 더 저렴한 새로운 버전이 될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스탠다드 아이폰15에는 A16칩, 다이내믹 아일랜드 디자인 및 48 메가픽셀 카메라 기능이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폰15프로맥스에는 새로운 섀시 소재와 잠망경 줌 카메라 외에도 선더볼트4 USB-C 포트, A17의 최초 3nm 스마트폰 칩 등이 탑재되며 배터리 수명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아이폰15는 799달러(약 106만원), 아이폰15플러스 899달러(약 120만원), 아이폰15프로 1099달러(약 146만원), 아이폰15프로맥스 1299달러(약 173만원) 가격 책정이 예상된다.

밴 우드 CCS인사이트 분석가는 “이번 아이폰15는 지난 몇 년동안 아이폰 디자인에 있어서 가장 큰 변화다”고 평가했다.

데이비드 맥퀸 ABI리서치 이사는 “그동안 애플은 라이트닝 케이블과 관련 액세서리를 판매하면서 많은 돈을 벌어들이고 있었다”며 “애플이 훨씬 더 개방적인 생태계인 USB-C 충전기를 교체하면 기업이 자체 생태계를 통제했던 관행도 사라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류정민 기자

znryu@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마루에서 만난 사람] 조형래 도르 대표 “틱톡을 넘어서는, 게이머를 위한 글로벌 소셜미디어 서비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DOR.GG'는 정식 버전이 출시된 지난해 8월 이후 3개월 만에 60만명 이상이 들어와 1억개의 플레이 영상을 만들어 공유하는 성과를 올렸다. 현재는 월 40만명의 유저가 들어와 평균 6000만개의 영상을 만들어 공유하는 지표를 보이고 있다. 게임에는 젬병이지만 지표를 들으니 눈이 번쩍 뜨였다. B2C(개인 고객 대상 비즈니스) 사이드에서 분투하는 많은 스타트업들이 그토록 갈망하는 것이 사용자 확보와 꾸준히 충성도를 보이는 액티브 유저 아니던가? 더구나 시작부터 글로벌 서비스로 제공되고 있는 ‘DOR.GG’는 미국, 일본을 비롯해 해외 유저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삼성전자 회심의 ‘갤럭시 링’ 아이폰까지 품었다면 어땠을까?

삼성전자가 선보인 갤럭시 링은 빅테크가 선보인 최초의 스마트 링으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갤럭시 언팩행사를 통해 모든 신제품에 앞서 갤럭시 링을 가장 먼저 선보이면서 기업이 헬스케어 부문에 집중하고 있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삼성전자가 갤럭시 링을 자사 기기 사용자만 쓸수 있도록 했다는 점에서 애플과 마찬가지로 ‘독점의 길’을 선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마루에서 만난 사람] 박지혁 와들 대표 “세상에 존재하는, 앞으로 등장할 모든 플랫폼에 적용할 수 있는 대화형 AI 에이전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와들의 가장 최근 소식은 지난해 선보인 대화형 AI 에이전트 ‘젠투’의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달 20억원 규모의 프리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는 것이었다. 와들은 이 투자금을 활용해 그간 쌓아온 막대한 대화 데이터를 활용, 젠투에 CRM(고객관계관리) 솔루션을 적용하는 개발에 돌입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와 관련 박지혁 와들 대표는 “CRM의 범위 중에서도 대화를 통한 고객의 인게이지먼트를 이끌어내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며 방향성을 설명했다.

세계가 주목하는 삼성전자 55년 창사 이래 최대·최초 ‘무기한 총파업’

삼성전자가 55년 창사 이래 최대·최초 무기한 총파업이라는 위기의 상황을 맞이했다. 외신은 이번 삼성전자 노조의 노동운동이 최근 근로 조건을 놓고 노동자들과 긴장된 대립을 벌여온 주요 기술 다국적 기업들의 노조 활동이 새롭게 떠오르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더욱 주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