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중국 압력에 굴복… '왓츠앱'과 '스레드' 앱스토어 삭제

The Wall Street Journal (WSJ) reported today that Apple has bowed to pressure from the Chinese government and removed WhatsApp and Threads from its Chinese app store. According to the WSJ, the CAC, China's top internet regulator, asked Apple to ensure that iPhone users could not download WhatsApp and Threads through the app store in China. In response, Apple told 9to5Mac that "the CAC asked us to remove the apps, citing national security concerns." "We have an obligation to follow the laws of the countries in which we do business, even when we disagree," Apple said, "The CAC has ordered us to remove the app from the Chinese App Store on national security grounds."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 애플이 중국 정부의 압력에 굴복하여 중국 앱 스토어에서 왓츠앱과 스레드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WSJ에 따르면 중국 최고 인터넷 규제 기관인 CAC는 애플에게 아이폰 사용자들이 중국에서 앱 스토어를 통해 왓츠앱과 스레드를 다운로드 받을 수 없도록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애플은 9to5Mac에 "CAC가 국가 안보 문제를 이유로 앱 삭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애플은 "우리는 동의하지 않을 때에도 사업을 하는 국가의 법을 따라야 할 의무가 있다"라며, "CAC는 국가 안보 문제를 이유로 중국 앱 스토어에서 해당 앱을 삭제하도록 명령했다"고 전했다.

Apple pulls WhatsApp and Threads from App Store in China - 9to5Mac

앨리스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포티파이, 카 씽 사용 중단… 사용자들 환불 요구 봇물

Spotify has notified customers that it will discontinue all features of the Car Thing, the in-car music control it launched in February 2022, after December 9, 2024.

제미나이, 유튜브 뮤직 확장 프로그램 출시로 음악 재생 지원

Google today announced the launch of the YouTube Music extension to its Gemini app for Android and iOS.

GM, 테슬라 공동 설립자 회사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스크랩 재활용

General Motors (GM) announced that it will partner with electric vehicle (EV) battery recycling company Redwood Materials to recycle battery scrap from two of its manufacturing facilities.

구글, 케냐·호주 광섬유 케이블 프로젝트 추진… 아프리카 디지털 혁신 가속화

Google said it plans to build a fiber optic cable from Kenya to Australia to strengthen digital connectivity between Africa and Australia and spur economic grow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