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CEO 팀 쿡, "엑스 광고는 지속되지만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도 있다"

In an interview with the current affairs program Sunday Morning, iPhone maker Apple CEO Tim Cook commented on the X, which was acquired by Tesla CEO Elon Musk. When asked, "Should Apple continue to advertise on Twitter?" Cook replied, "That's a question we'll have to ask ourselves." "In general, I think Twitter is an important asset. I like the idea of Twitter as a space for discourse, a town square. But there are things I don't like about it." In the end, he didn't say during the interview that he would advertise on X.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시사 프로그램 '일요일 아침'(Sunday Morning)과의 인터뷰에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인수한 X에 대해 언급했다. "애플이 트위터에서 계속 광고를 해야 할까요?"라는 질문에 쿡 CEO은 "우리 스스로에게 물어볼 문제다"라고 답하며, "일반적으로 트위터는 중요한 자산이라고 생각한다. 저는 트위터가 담론을 위한 공간이자 마을 광장이라는 개념이 마음에 든다. 하지만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결국 인터뷰 중 X에 광고를 내리겠다는 발언은 하지 않았다.

Apple CEO Tim Cook has a surprising take on Elon Musk's X

버트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애플, 중국서 아이폰 가격 대폭 인하...화웨이와의 치열한 경쟁

As Chinese brand Huawei rises from the ashes, a new report describes Apple heavily discounting iPhones in the country, offering up to $318 off the iPhone 15 Pro Max as it seeks to compete.

오픈AI, 이탈 직원의 비판 봉쇄 의혹으로 논란 휩싸여

Artificial intelligence (AI) research firm OpenAI has been embroiled in controversy over allegations that it required departing employees to sign non-disclosure and non-compete agreements (NDAs) in exchange for severance payments to prevent them from criticizing the company.

줌, "AI 기능의 도입, 서비스 영역의 확대로 이어질 것"... 올 매출 추정치 상향

Zoom Video Communications today raised its full-year profit and revenue outlook, driven by continued strong demand from organizations adopting hybrid workplaces.

델, 인공지능 하드웨어 라인 확장 및 엔비디아 제휴 강화

Dell Technologies today announced a range of new and enhanced artificial intelligence (AI) hardware products under the recently launched Dell AI Factory brand at Dell Technologies World in Las Vegas to help customers keep their AI workloads on-premi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