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지오, 무료 스트리밍 성능 측정 서비스 ‘CMCD 보고서’ 발표

에지에서 강력한 보안을 기반으로 한 콘텐츠 전송, 애플리케이션 및 스트리밍 경험을 지원하는 글로벌 기업 에지오(Edgio, Inc. 구 라임라이트 네트웍스)는 4일 ‘CMCD(Common Media Client Data, 공통 미디어 고객 데이터) 보고서’를 발표했다.

CMCD는 콘텐츠 전송 서비스 기업 고객들이 다양한 비디오 플레이어에서 실행되는 기업의 콘텐츠 스트리밍 성능을 더 잘 파악할 수 있도록 무료로 제공되는 스트리밍 성능 측정 서비스다.

에지오는 자사 고객에게 무료로 제공되는 이번 보고서를 통해 콘텐츠 및 비디오 스트림의 동작과 성능에 대한 핵심적인 인사이트를 약 5~10분 정도의 데이터 지연 시간(data latency)으로 제공한다. 에지오의 고객은 CMCD 보고서를 활용해 전송 최적화를 위한 데이터 기반 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으며,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고 운영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에지오 측은 “CMCD 보고서는 비디오 송출, 재생 시간, 리버퍼(rebuffer) 비율, 평균 클라이언트 처리량, 평균 비디오 비트레이트(bitrate, 초당 비트 전송속도), 로딩지연시간(TTFB, slow time to first byte) 등 주요 측정 영역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한다”며 다음과 같이 주요 이점을 소개했다.

▲가시성 향상(Enhanced Visibility): CMCD 보고서는 비디오 전송 효율성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제공해 고객이 콘텐츠가 얼마나 효과적으로 캐시되고 최종 사용자에게 전송되는지 모니터링할 수 있다.

▲실시간 성능 인사이트 제공(Real-Time Performance Insights): CMCD 보고서는 실시간 모니터링 및 분석을 제공해 고객이 변화하는 스트리밍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시청자 참여 환경 최적화(Optimized Viewer Engagement): 스트리밍 서비스 고객은 CMCD 데이터를 활용해 스트리밍 전략을 미세 조정하고 버퍼링을 줄이며 시청자 참여를 향상시킬 수 있다.

▲비용 절감(Cost Savings): 에지오의 CMCD 보고서는 모든 비디오 플레이어에 대해 무료로 제공한다. 이러한 통찰력 깊은 정보를 활용해 또한 콘텐츠 전송 및 캐시 효율성을 최적화함으로써 고객은 데이터 전송 및 인프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반면 경쟁사들은 스트리밍 성능 정보 제공을 위해 추가적인 소프트웨어를 구입해야 하거나, 특정 플레이어에 대한 인사이트는 제공하지 않고 있다.

카일 파버(Kyle Faber) 에지오 제품 담당 수석 디렉터는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많은 기업들은 현재 더 적은 자원과 비용으로 최고 품질의 비디오를 제공해야만 하는 고충을 겪고 있다”며 “추가 리소스 없이 시청자 경험을 개선할 수 있는 실시간에 가까운 인사이트를 얻어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능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파버 수석 디렉터는 "이 새로운 ‘CMCD 보고서 서비스를 고객에게 무료로 제공하여 비디오 전송을 최적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라이프시맨틱스 ‘혈압 예측 AI', 확증 임상 성공…혈압 예측 정확도 입증

AI기술 기반 디지털헬스 전문기업 라이프시맨틱스는 ‘혈압 예측 AI’의 확증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혈압 예측 AI'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에서 주관하는...

‘오픈AI·엔비디아·아마존’ 합류한 휴머노이드 로봇 스타트업 ‘피규어AI’를 알아보자

마이크로소프트, 엔비디아, 아마존 등 인공지능 분야의 빅테크들이 휴머노이드 로봇 스타트업 ‘피규어AI’에 엄청난 자금을 투입했다. 피규어AI는 차세대 AI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오픈AI와 파트너십을 맺을 계획으로 알려져 더욱 주목받고 있다.

MWC2024 관객 홀리다···‘자동차 닮은’ 첫 플라잉카가 궁금하다

‘하늘을 나는 차’(플라잉카) 등장 약속은 전혀 새롭지 않다. 많은 스타트업들이 하늘을 나는 자동차라는 공상과학 소설(SF) 속 꿈을 실현하려 노력하고 있지만 그들의 플라잉카는 ‘자동차’(카)처럼 보이지는 않는다. 하지만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스타트업이 만든 플라잉카는 집밖 도로 위를 달리는 승용차들처럼 생긴 플라잉카로는 세계 유일의 모델이다. 최근 주변 자동차(세단형 승용차)를 그대로 닮은 형태의 플라잉카 개발 회사가 대중앞에 시제품까지 선보이며 내년 말부터 양산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AI로 다크웹 계정 유출 탐지...S2W, 해외 11개국 대상 기술 공개

데이터 인텔리전스 기업 S2W(에스투더블유)는 미국, 독일, 싱가포르 등 한국을 포함한 11개국의 기업과 기관 대상으로 29일 글로벌 웨비나를 개최, 다크웹 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