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프라이즈 AI를 위한 IBM '왓슨X'

IBM is hosting its annual TechXchange conference in Las Vegas this week. While the conference has something on the agenda for almost every IT practitioner, there is a particular focus on how IT organizations can harness the power of AI to transform their businesses. IBM is well positioned to lead this conversation with its recent announcement of an AI suite. The WatsonX AI portfolio features an enterprise-ready AI and data platform organized into three solution stacks.

IBM은 이번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연례 'TechXchange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해당 컨퍼런스에서는 거의 모든 IT 실무자를 위한 의제를 다루지만, 특히 IT 조직이 AI의 힘을 활용하여 비즈니스를 혁신할 수 있는 방법에 중점을 두고 있다. IBM은 최근 AI 제품군을 발표하면서 이러한 대화를 주도할 수 있는 유리한 입지를 점하고 있다. '왓슨X'의 AI 포트폴리오는 세 가지 솔루션 스택으로 구성된 엔터프라이즈 지원 AI 및 데이터 플랫폼을 갖추고 있다.

IBM Takes the Reins of Enterprise AI with Watsonx

버트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자 취재자료까지 요구하는 오픈AI... 뉴욕타임스 "법적 선 넘었다"

The New York Times is asking a federal judge to deny OpenAI's request for reporters' source materials. This is part...

전직 미국 합참의장, "미군, 10년 내 병력 3분의 1이 로봇 군인으로"

Former Joint Chiefs Chairman Gen. Mark Milley predicted that robots and smart machines could comprise up to one-third of the U.S. military within 10-15 years.

애플과 EU, 장기간 논란이 된 모바일 결제 조사 해결

The European Union (EU) announced that it had resolved its long-running investigation into competition issues with Apple in the mobile payments market.

포드, 30년 만에 4도어 전기차로 '카프리' 부활

Ford revived its classic model, the Capri, after 30 years. However, the Capri introduced this time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two-door pony-style fastback first released in 19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