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AI·엔비디아·아마존’ 합류한 휴머노이드 로봇 스타트업 ‘피규어AI’를 알아보자

[AI요약] 마이크로소프트, 엔비디아, 아마존 등 인공지능 분야의 빅테크들이 휴머노이드 로봇 스타트업 ‘피규어AI’에 엄청난 자금을 투입했다. 피규어AI는 차세대 AI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오픈AI와 파트너십을 맺을 계획으로 알려져 더욱 주목받고 있다.

휴머노이드 로봇 스타트업인 피규어AI에 빅테크들이 합류했다. (이미지=피규어AI)

피규어AI가 빅테크들의 신뢰를 받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휴머노이드 로봇 스타트업인 ‘피규어AI’(Figure AI)에 마이크로소프트, 엔비디아, 아마존 등 빅테크가 펀딩에 합류한 이유와 전망에 대해 블룸버그, CNBC 등 외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각에서 위험하고 바람직하지 않은 기술로 발전될수 있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는 휴머노이드 로봇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피규어AI가 인공지능 관력 빅테크들로부터 큰 신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피규어AI는 최근 엔비디아,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이 포함된 투자자로부터 6억7500만달러(약 9011억2500만원)를 조달했다. 특히 기업은 아마존으로부터 10억달러(약 1조3350억원) 규모의 산업혁신 펀드를 조달받았다. 이번 투자를 기업가치로 보면 26억달러(약 3조4710억원)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인텔의 벤처펀드도 아크 인베스트(Ark Invest), 얼라인 벤처스(Align Ventures) 및 기존 투자자인 파크웨이 벤처 캐피탈( Parkway Venture Capital)과 함께 피규어AI 투자 라운드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규어AI의 로봇은 군사용으로 제작되지 않으며 제조, 운송, 물류, 창고, 소매업 등에 활용될 전망이다. (이미지=피규어AI

2022년 설립된 피규어AI는 사람처럼 보이고 움직이는 범용 로봇 ‘피규어01’(Figure01)을 개발했다. 기업은 자사의 로봇이 군사용이나 국방용으로 제작되지는 않았지만 노동력 부족이 가장 심각한 제조, 운송, 물류, 창고, 소매업에 사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피규어AI는 이번주에 피규어01의 작동 모습을 보여주는 비디오를 공개하며 크게 주목받았다. 공개된 영상에는 밧줄에 묶인 로봇이 두 다리로 걷고 다섯 손가락 손을 이용해 플라스틱 상자를 집어든 뒤, 몇걸음 더 걸어 상자를 컨베이어 벨트에 올려놓는 모습이 담겼다.

기업의 궁극적인 목표는 피규어01이 ‘일상 작업을 자율적으로’ 수행할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기업은 기존보다 강력한 AI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다.

피규어AI 휴머노이드 로봇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경쟁하는 많은 기업중 하나다. 현재 아마존이 지원하고 있는 애질리티 로보틱스(Agility Robotics)는 연간 최대 10000대의 이족 보행 로봇을 디짓(Digit)을 생산할수 있는 공장을 세울 계획이다.

테슬라 또한 옵티머스(Optimus)라는 휴머노이드 로봇을 개발하고 있으며, 또다른 로봇기업인 보스턴 다이내믹스(Boston Dynamics)는 이미 여러 모델을 개발해 공개하기도 했다. 노르웨이 휴머노이드 로봇 스타트업 1X테크놀로지스(1X Technologies)는 최근 오픈AI의 지원을 받아 1억달러(약 1335억원)를 모금하는데 성공했다.

어제 발표된 피규어AI에 대한 빅테크들의 펀딩 합류 거래의 일환으로, 기업은 휴머노이드 로봇을 위한 차세대 AI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챗GPT(ChatGPT) 제조업체인 오픈AI와 파트너십을 맺을 계획이다. 또한 AI인프라, 교육 등을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Azure)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할 전망이다.

테슬라가 개발한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 (이미지=테슬라)

현재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은 초기 단계로 평가받고 있다. 골드만삭스의 분석가들은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이 2035년까지 380억달러(약 50조73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2030년에는 25만대 이상이 출하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골드만삭스 분석가는 “휴머노이드 로봇이 작동하려면 액추에이터, 모터, 센서와 같은 값비싼 부품이 필요하다”며 “이러한 비용이 지난해 단위당 5만~25만달러 범위에서 이미 단위당 3만~15만 달러로 떨어졌기 때문에, 향후 몇년 안에 이러한 비용이 더욱 낮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로봇 공학에 대한 연구를 발표하는 STIQ Ltd.의 공동 창립자이자 수석 분석가인 톰 앤더슨은 “지금 우리는 휴머노이드에 대한 관심이 많은 초기 단계에 있으며, 이는 한동안 계속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그는 “휴머노이드 로봇이 광범위하게 출시되기 전 몇가지 단계의 변화가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류정민 기자

znryu@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2024 서울메타위크… AI-Web3-메타버스 주제로 개최

‘2024 서울메타위크’(이하 서울메타위크)가 오는 26일부터 양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19일 서울메타위크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핵심 키워드인 AI(인공지능)를 중심으로 Web3, 메타버스,...

[인터뷰] 김찬희 위에이알 대표 “전 세계 사람들에게 더 큰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는 콘텐츠, 함께 만들어 보실래요?”

2020년 첫 발을 뗀 위에이알은 지난 4년 간 현실에 가상의 효과를 더하는 AR(증강현실) 콘텐츠부터, 유저가 직접 상호작용할 수 있는 MR(혼합현실) 콘텐츠까지 기획, 제작, 개발 등 프로덕션은 물론 마케팅 활용, 데이터 분석 등 브랜드가 필요로 하는 통합 크리에이티브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최근에는 B2B 서비스 기술력을 바탕으로 B2C 서비스 론칭을 예고하고 있는 상황. 이와 함께 북미를 비롯한 중국, 일본 시장으로의 영역 확장까지 준비하고 있다. 이에 테크42는 위에이알을 이끌고 있는 창업자, 김찬희 대표를 만나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 기반 콘텐츠 시장에 대응하는 위에이알의 생존 전략과 함께 남다른 조직문화 구축과 보상 체계 확립에 집중하는 이유를 들어봤다.

손부한 세일즈포스 코리아 대표, 모든 기업, 모든 업무에 AI가 사용되는 시대… ‘최적의 고객 경험 위한 AI 방법론’ 제시

글로벌 CRM 전문 기업인 세일즈포스가 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연례 IT 컨퍼런스 ‘월드투어 코리아 2024’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와 함께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나선 손부한 세일즈포스 코리아 대표는 “세일즈포스와 함께 디지털 혁신, AI 혁신, 고객 혁신을 만들어 내는 분들을 저희는 ‘트레일블레이저(Trailblazer, 개척자 혹은 평생학습자)’라고 칭한다”며 “세일즈포스는 전 세계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AI 빅뱅의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포티투마루, ‘스마트테크코리아 2024’에서 도메인 특화 멀티 LLM 선보여

 생성형 AI 스타트업 포티투마루(42Maru)는 ‘스마트테크코리아 2024’ 행사에 참가하여 도메인 특화 설치형 LLM(대규모 언어 모델) 및 생성형 AI 솔루션 DocuAgent42를 선보인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