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AI, 아시아 첫 사무소 일본 도쿄에 개설 예정

OpenAI is set to open its first Asian office in Tokyo, Japan, as reported by Nikkei Asia. The office will hire local talent to provide customer support for companies using OpenAI's technology. Last year, OpenAI CEO Sam Altman met with Japanese Prime Minister Fumio Kishida, expressing interest in the region. Singapore's Temasek Holdings is reportedly in early talks to invest in OpenAI, while Altman is also in discussions with the UAE government to raise funds for AI chip development. Meanwhile, ByteDance, the company behind TikTok, is actively hiring over 100 roles related to generative AI, with around 40 positions based in Singapore focused on large language models.

오픈AI가 아시아 지역 첫 사무소를 일본 도쿄에 열 예정이라고 닛케이아시아가 보도했다. 현지 인재를 채용하여 오픈AI 기술을 활용하는 기업들을 지원할 것이라고 한다. 작년 오픈AI CEO 샘 알트먼이 기시다 총리를 만나 지역 내 관심을 표명한 바 있다. 싱가포르 테마섬홀딩스도 오픈AI에 투자를 고려 중이며, 아랍에미리트도 AI 칩 개발 자금 유치를 위해 오픈AI와 협의 중이다. 한편 바이트댄스도 싱가포르에 대규모 AI 인력을 확보하는 중이다.

Tech in Asia - Connecting Asia's startup ecosystem

앨리스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모질라, 왓츠앱에 선거 사전 가짜뉴스 방지 촉구

In 2024, nearly 4 billion people, or half the world's population, will vote in 64 countries around the world. This includes major democracies like the United States and India.

EU, 애플의 NFC 개방 계획 승인 예정

the European Commission is poised to greenlight Apple's previously announced policy changes regarding access to the NFC chip on the iPhone, aimed at fostering competition in the contactless payments market.

IBM, 인프라 관리 툴 선두주자 해시코프 인수 추진

IBM, the global cloud and mainframe company, has agreed to acquire infrastructure management tools provider HashiCorp.

메타, 한정판 헤드셋으로 '퀘스트' 생태계 확장

Meta has announced partnerships with several manufacturers, including Microsoft, Asus ROG, and Lenovo, to bring a variety of limited-edition mixed reality headsets to mark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