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AI, 인공지능 검색엔진으로 구글에 도전장

Bloomberg reports that OpenAI plans to launch an AI-powered search engine to rival Google. The announcement is expected to be made on Monday, a day before Google's annual I/O conference, where the tech giant is also expected to unveil a slew of AI-related products. OpenAI's search product is an extension of ChatGPT, enabling it to pull information directly from the web and include citations. Over the past year, OpenAI has faced ups and downs, including the dismissal and rehiring of its CEO, copyright infringement lawsuits, and a lawsuit from Elon Musk. ChatGPT was once called the fastest application to reach 100 million monthly active users, but its website traffic has been on a roller coaster ride and is only now returning to its May 2023 peak. OpenAI is under pressure to expand its user base.

오픈AI가 인공지능 기반 검색엔진을 출시하여 구글과 경쟁할 계획이라고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이 발표는 구글의 연례 I/O 컨퍼런스 하루 전인 월요일에 이루어질 예정이며, 구글도 AI 관련 제품을 대거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픈AI의 검색 제품은 ChatGPT를 확장한 것으로, 웹에서 직접 정보를 가져와 인용할 수 있게 해준다. 오픈AI는 지난 1년간 CEO 해고 및 재고용, 저작권 침해 소송, 엘론 머스크의 소송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챗GPT는 출시 후 가장 빠르게 월간 활성 사용자 1억 명을 달성한 애플리케이션으로 불렸지만, 웹사이트 트래픽은 롤러코스터를 탔고 현재 2023년 5월 정점으로 회귀하고 있다. 오픈AI는 사용자 기반 확장을 위한 압박을 받고 있다.

OpenAI to announce a search engine to rival Google: report

버트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포티파이, 카 씽 사용 중단… 사용자들 환불 요구 봇물

Spotify has notified customers that it will discontinue all features of the Car Thing, the in-car music control it launched in February 2022, after December 9, 2024.

제미나이, 유튜브 뮤직 확장 프로그램 출시로 음악 재생 지원

Google today announced the launch of the YouTube Music extension to its Gemini app for Android and iOS.

GM, 테슬라 공동 설립자 회사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스크랩 재활용

General Motors (GM) announced that it will partner with electric vehicle (EV) battery recycling company Redwood Materials to recycle battery scrap from two of its manufacturing facilities.

구글, 케냐·호주 광섬유 케이블 프로젝트 추진… 아프리카 디지털 혁신 가속화

Google said it plans to build a fiber optic cable from Kenya to Australia to strengthen digital connectivity between Africa and Australia and spur economic grow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