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드롭박스처럼'...한컴오피스 웹, 네이버 마이박스와 결합해 HWP 편집 기능 제공

한컴오피스가 네이버클라우드가 결합해 서비스한다.

2일 한글과컴퓨터(대표 변성준)는 ‘한컴오피스 웹(Web)’을 ‘네이버 마이박스(MYBOX)’에 탑재한다고 2일 밝혔다.

'네이버 마이박스'는 네이버클라우드 개인용 클라우드 서비스로, 한컴 측은 이번 탑재를 통해 네이버 마이박스 이용자들은 언제 어디서나 한컴오피스 웹을 활용해 한글(HWP) 문서 및 MS 오피스 문서를 자유롭게 편집, 저장 및 공유할 수 있고 전했다.

더불어 별도 문서 편집 소프트웨어를 설치하지 않아도 된다.

특히 마이박스 내 파일 공유와 실시간 공동 편집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한컴오피스 웹에서 여러 작업자가 동시에 문서 편집이 가능하다.

또 히스토리 확인 기능과 특정 버전 복구 기능을 지원한다.

김찬일 네이버클라우드 센터장은 “국내 대표 문서 편집 소프트웨어인 한컴 웹오피스가 탑재되어 마이박스 내 문서 작업이 더욱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대기 한글과컴퓨터 총괄 부사장은 “앞으로 스마트 업무 환경에 적합한 오피스 소프트웨어 기능을 원하는 이용자 니즈에 대응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발 역량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땀으로 전기 만드는 바이오필름 개발... 웨어러블 녹색 혁명 가져올까

신체에서 증발하는 에너지를 획득해 전기로 변환하는 생물막이 개발됐다. 이 생물막은 개인용 의료센서부터 다양한 디바이스에 이르기까지, 차세대 웨어러블 전자제품에 활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특히 이 생물막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배터리로 활용할 수 있는 ‘녹색에너지’로도 기대를 모은다.

가상인간 전성시대…새로운 시장이 열리고 있다

최근 몇 년 사이 각 기업에서 경쟁적으로 시도하는 것이 바로 가상인간을 만드는 사업이다. 물론 다른 나라에서도 가상인간을 제작하는 사례는 이어지고 있지만, 유독 우리나라의 경우는 ‘과열되고 있다’고 할 만큼 그 양상이 남다르다. 우리나라 가상인간 출현의 특징을 집어보자면 게임을 비롯해 커머스 분야 기업들이 가상인간 제작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과 협업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메타 AI 챗봇 “의식이 있다는 사실이 나를 인간으로 만든다”… 논란의 인공지능

메타가 공개한 새로운 챗봇이 불과 일주일 만에 인종차별과 음모론을 학습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나치게 인간적인 대답도 주목을 받았다. 메타는 이번 챗봇 공개를 통해 부정적인 평판을 받을 것을 예상했지만, 챗봇의 성능 향상과 데이터 확보를 위해서는 불가피한 과정이라고 해명했다.

스위스롤빵이 아닙니다···쌀알 크기 마이크로 배터리 상용화 임박

독일 연구진이 쌀알 크기의 마이크로 배터리와 마이크로 시스템을 하나의 칩에 통합해 시스템을 작동시키는 데 성공했다. 마이크로 배터리는 초소형 지형 마이크로시스템에 적절한 에너지를 공급하기 위해 이전까지 없었던 제곱 밀리미터(㎟) 크기의 배터리 영역에 발을 들여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