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 오픈마켓 확장을 위한 서밋 개최

Walmart is hosting its first-ever seller summit targeting thousands of merchants as part of its third-party marketplace. The two-day event has drawn over 1,500 attendees from businesses selling items like clothing, party supplies, and jewelry on Walmart's website. On Wednesday, Walmart unveiled new initiatives to attract and retain sellers. The company is pursuing higher-margin e-commerce sales and has committed to growing its profits faster than revenue over the next five years. While Walmart stands as the nation's largest retailer, it significantly trails Amazon in terms of online market share and e-commerce sales.

월마트는 오픈마켓 활성화 일환으로 수천명의 판매자들을 대상으로 한 첫 번째 서밋를 개최한다. 이 이틀간의 행사는 월마트의 웹사이트에서 의류, 파티 용품, 보석 등을 판매하는 업체 1,500명 이상의 사람들을 끌어들였다. 월마트는 수요일에 판매자들을 끌어들이고 유지하기 위한 새로운 노력들을 발표했다. 월마트는 높은 마진의 이커머스 판매를 추구하며, 앞으로 5년 동안 수익을 빠르게 성장시킬 것이라고 약속했다. 월마트는 미국에서 가장 큰 소매업체이지만 이커머스 매출에서 아마존에 크게 뒤처져 있다.

Walmart ramps up efforts to grow third-party marketplace with Las Vegas event, new perks

버트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머스크, "X(구 트위터) 새 사용자에게 연간 수수료 부과"

Elon Musk has announced that new users of X, formerly known as Twitter, will now have to pay a small annual fee to tweet.

인공지능 투자, 두 가지 양상으로 나타나

According to a recent report from Stanford's Human Centered Artificial Intelligence Institute (HAI), AI investments have declined for the second year in a row.

홍콩, 비트코인 및 이더리움 현물 ETF 승인

After falling by almost 10% over the weekend amid Israel-Iran tension, market chaos, and persistent inflation, Bitcoin reb

유튜브, 광고 차단 앱 통한 모바일 동영상 시청 제한

YouTube announced today, that it has introduced a new ad blocking enforcement policy that affects users who use third-party ad blocking app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