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 네카라쿠배 - 4월 1주

'네카라쿠배'는 네이버, 카카오, 라인플러스, 쿠방, 배달의 민족으로 묶어낸 용어입니다.

이들은 초기 개발자와 취준생이 가장 입사하고 싶은 기업이면서,

우리나라 인터넷 비즈니스를 이끄는 기업이기도 합니다. 

테크42가 그들의 이번주 핵심 소식을 전합니다.

네카라쿠배의 움직임을 보고 IT의 미래를 포착하세요.

 

네이버

네이버와 쿠팡의 풀필먼트 전면전이 시작됩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주주 서신 ‘네이버 e커머스 현재와 미래’를 통해 익일배송 서비스를 연내 출시한다고 밝혔습니다.

* 풀필먼드: 보관·포장·배송·재고 통합 물류관리 시스템

쿠팡의 로켓 배송과 경쟁하는 네이버 풀필먼트 구조는 신세계와 이마트, CJ대한통운입니다.

e커머스 1위의 네이버 멤버십을 기반으로, 제품과 물류를 결합할 예정입니다.

오는 7월로 설립 예정된 ‘네이버 풀필먼트 얼라이언스(NFA)’는 쿠팡과의 전진 기지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카카오

구글이 카카오모빌리티에 5000만 달러(약 565억 원)를 투자합니다.

투자 목적은 기술 협업과 비즈니스 확대입니다.

양사는 카카오T, 카카오맵 등 카카오모빌리티 서비스 기반 협업도 강화할 방침입니다.

이는 국내 위치 서비스에서 힘을 못 쓰던 구글이 카카오 모빌리티를 통해 길을 트려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카카오는 5대 1 액면분할을 앞두고 있습니다.

현재 카카오 주가는 50만원 내외입니다. 이에 발행 주수는 8870만4620주에서 4억4352만 3100주로 늘어나게 됩니다. 

소액 주주가 약 60%를 차지하는 카카오인 만큼 주가 상승의 모멘텀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라인 플러스

라인 플러스는 여전히 일본 국민의 개인정보 유출 논란에 휩싸여 있습니다.

라인이 AI 기술 개발을 위해 중국 업체에 업무를 위탁했다는 이유였죠. 

위탁 업무 중단, 데이터 이전 등을 약속했지만, 후폭풍이 거셉니다.

일본 정부는 라인을 이용한 행정 서비스를 중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예정됐던 백신 접종 예약 시스템도 재검토됩니다.

일본 지자체도 라인과 연계된 왕따 학생 상담, 고령자 건강 관리, 도로 파손 신고 등 행정 서비스를 중지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런 와중에 라인의 운영사인 Z홀딩스는 약 3,000억원 규모의 스타트업 펀드를 조성했습니다.

밝혀진 투자 대상은 한국, 일본, 미국, 중국, 동남아시아 내 e커머스, 미디어, 핀테크, 헬스케어, 사이버 보안, 기업용 SW 분야 기업입니다.

 

쿠팡

쿠팡의 일본 진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로이터는 지난 30일 쿠팡의 일본 서비스 도입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일본 쇼핑 시장은 세계 5위 규모임에도 E-커머스 도입율이 낮아 쿠팡에게 침투 가능성이 높은 시장입니다.

연계점은 Z홀딩스입니다.

Z홀딩스는 네이버 계열 라인플러스와 야후재편은 통합 법인입니다.

네이버 역시 스마트스토어의 일본 서비스 시작을 예고한 바 있습니다.

만약 쿠팡이 일본 진출이 성사된다면, 쿠팡은 네이버와 한국에서는 경쟁하고 일본에서는 협력하는 관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우선 시장부터 키운 다음, 경쟁하겠다는 전략적 관계입니다.

 

배달의민족

배민 성적표가 공개됐습니다.

우아한형제들은 30일 실적 공시를 통해 1조995억원(연결기준)의 매출액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전년 대비 94.4% 증가한 수치입니다.

2010년 서비스 출시 이후 첫 1조원 달성입니다.

이는 배민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자영업자의 매출로도 이어졌습니다.

지난해 배민 앱을 통한 거래액은 약 15조원입니다. 

이익 측면에서도 나쁘지 않습니다.

마케팅 및 프로모션 비용 등으로 112억원의 손실이지만, 지난해보다 적자폭 69.2%를 줄였습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터뷰] 리뉴어스랩 이재용 대표, 박태근 CPO, 김상용 COO “공급망 탄소 중립을 위한 데이터 공유 솔루션을 만들고 있습니다”

글로벌 기업이 직접 관리할 수 있는 스콥1, 2에 비해 공급망 내 존재하는 관계사의 탄소 배출 데이터까지 완벽하게 수집하기는 쉬운 일이 아니다. 리뉴어스랩은 바로 이 과정에서 글로벌 기업의 협력사에게 탄소배출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데이터를 수집하는 비즈니스 모델과 다시 이 데이터를 가공해 글로벌 기업에 제공하고 수수료를 얻는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영화 ‘her’의 그 목소리? 스칼렛 요한슨의 법적대응과 오픈AI가 벌인 어리석은 짓

지난주 오픈AI가 야심차게 공개한 챗GPT 4.0 음성비서 ‘스카이’가 잠정 중단이라는 결말을 맞이했다. 스카이는 공개되자마자 그 목소리가 스칼렛 요한슨이 출연한 영화 의 가상 음성 비서와 너무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았으며, 요한슨은 결국 오픈AI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또한 스카이의 목소리가 지나치게 남성 중심의 환상에서 나온 것 같다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기업의 안전 문화 프로세스가 안일하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 태양광 휴머노이드 우주정거장으로···미국을 긴장시킬 성능

중국은 태양광 동력만으로 작동하는 경량 휴머노이드 로봇인 ‘타이코봇’을 자사의 우주정거장인 ‘톈궁’으로 보낼 준비를 마쳤다. 25kg에 불과한 타이코봇은 지상 우주선 목업 실험에서 다양한 우주선내 활동 효율성을 과시하면서 무거운로보넛2(220kg)를 ISS에 보내 우주 수술을 시험했고 여전히 테스트 중인 미국을 긴장시키기에 충분해 보인다.

KOBA 2024 현장 속으로… 클론보이스, 모션캡쳐, AI 영상 검색 및 편집 기술 돋보여

이날 기술력으로 승부하는 국내 기술 기업들에 대한 관심 역시 적지 않았다.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다국어 자막 생성과 더빙을 서비스 ‘레터웍스’를 개발한 스타트업, ‘트위그팜’은 이날 행사 부스에 생성형 AI 기반 클론보이스 더빙 기능을 소개했다. 모션테크놀로지는 이번 전시회에서 지난 3월 미국 샌플란시스코에서 열린 ‘GDC 2024’에 첫 선 보인 ‘YanusSTUDIO’ 등 4개의 체험존을 운영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씨이랩은 자사 플래그십 서비스 ‘VidiGo(비디고)’ 내 AI 영상 검색 기술을 탑재한 ‘VidiGo Search Engine(비디고 서치엔진)’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