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광고 차단 앱 통한 모바일 동영상 시청 제한

YouTube announced today, that it has introduced a new ad blocking enforcement policy that affects users who use third-party ad blocking apps. According to the policy, users who watch YouTube videos through third-party ad-blocking apps may experience buffering issues or error messages stating "The following content is not available on this app." YouTube said the move is designed to ensure ad revenue for content creators and encourage them to subscribe to YouTube Premium. YouTube has already been restricting video viewing for users of ad-blocking extensions since last year, and this move is part of that effort. Users of mobile ad blocking apps may need to consider their options, including subscribing to YouTube Premium, using other ad blocking methods, or removing ad blockers and using YouTube in general.

유튜브는 4월 16일(현지시간), 업데이트를 통해 제3자 광고 차단 앱을 사용하는 사용자에게 영향을 미치는 광고 차단 강화 정책을 도입했습다고 밝혔다. 이번 정책에 따르면, 제3자 광고 차단 앱을 통해 유튜브 동영상을 시청하는 사용자는 버퍼링 문제나 "다음 콘텐츠는 이 앱에서 사용할 수 없습니다"라는 오류 메시지를 발생할 수 있다. 유튜브는 이번 조치가 콘텐츠 제작자에게 광고 수익을 보장하고, 유튜브 프리미엄 가입을 유도하기 위한 것임을 밝혔다. 유튜브는 이미 작년부터 광고 차단 확장 프로그램 사용자에게 동영상 시청 제한 등의 조치를 취해 왔으며, 이번 조치는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볼 수 있다. 모바일 광고 차단 앱 사용자들은 유튜브 프리미엄 가입, 다른 광고 차단 방법 사용, 광고 차단 기능을 제거하고 유튜브를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등의 선택지를 고려해야 할 수도 있다.

YouTube’s ad blocker crackdown now includes third-party apps

버트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포티파이, 카 씽 사용 중단… 사용자들 환불 요구 봇물

Spotify has notified customers that it will discontinue all features of the Car Thing, the in-car music control it launched in February 2022, after December 9, 2024.

제미나이, 유튜브 뮤직 확장 프로그램 출시로 음악 재생 지원

Google today announced the launch of the YouTube Music extension to its Gemini app for Android and iOS.

GM, 테슬라 공동 설립자 회사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스크랩 재활용

General Motors (GM) announced that it will partner with electric vehicle (EV) battery recycling company Redwood Materials to recycle battery scrap from two of its manufacturing facilities.

구글, 케냐·호주 광섬유 케이블 프로젝트 추진… 아프리카 디지털 혁신 가속화

Google said it plans to build a fiber optic cable from Kenya to Australia to strengthen digital connectivity between Africa and Australia and spur economic grow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