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NFL 일요 경기 중계권 최종 계약... '스포츠 스트리밍' 전성시대

유튜브가 천문학적인 액수를 들여 미국 최고 인기 스포츠인 미 프로풋볼리그(NFL) 중계권을 따냈다.

유튜브가 미국 최고 인기 스포츠인 미 프로풋볼리그(NFL) 중계권을 따냈다. (사진=블룸버그통신)

22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유튜브가 7년간 140억달러(17조9600억원)를 지불하고 미국 최고 인기 스포츠인 미 프로풋볼리그(NFL) 일요일 중계권을 따냈다고 밝혔다.

NFL은 내셔널풋볼 콘퍼런스(16개 팀)와 아메리칸풋볼 콘퍼런스(16개 팀)의 총 32개 팀으로 구성된 미국의 미식축구 프로 리그로 미국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으며 미국 4대 프로 스포츠 리그 중 유일하게 캐나다 팀이 참여하지 않는, 순수 미국 팀만 존재하는 리그이다.

보도에 따르면 중계권료는 매년 평균 20억달러씩 책정되었으며 시장 환경이 변할 때마다 유튜브가 지불해야 할 액수가 늘어날 수도 있다.

올해 NFL 일요일 경기 중계권은 미국 대형 케이블TV 업체인 디렉트TV(DirectTV)가 갖지고 있었다. 디렉트TV는 중계권료로 시즌당 15억달러를 지불했으나 유튜브는 이보다는 비싼 가격에 장기 계약을 맺은 셈이다. 또한, 스트리밍 경쟁업체 아마존과 월트디즈니도 NFL의 일요일 경기 중계권 획득 경쟁에 뛰어들었지만, 유튜브가 최종 승자가 됐다.

이번 NFL의 중계권 경쟁으로 최근 스트리밍 시장의 스포츠 중계권의 과열 분위기를 엿 볼 수 있다. 아마존의 '프라임 비디오'는 '목요일 밤 풋볼'(Thursday Night Football)을 방송하고 있고, 애플의 '애플TV+'와 컴캐스트의 '피콕'은 지난 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경기 중계권을 확보했다. 이에 애플은 내년부터는 미국 프로축구 리그(MLS)를 독점 중계할 계획이다.

미국에서는 스포츠 시즌 중 한 달에 적어도 한 번 이상 경기를 생중계로 보는 사람이 1억6천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돼 OTT 업체들이 적극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그만큼 스포츠 중계는 고품질의 자체 제작 콘텐츠 없이도 쉽게 시청자를 끌어들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애플, 스마트폰 출하량 2013년 이후 최저치... 작년 4분기 18% 감소

애플의 지난해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동기에 비해 20%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IDC가 집계한 지난해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 30만대로 전년 동기보다 18.3% 줄었다.

ZUZU, 스타트업 위한 ‘정기주총 노하우’ 웨비나 개최

주주 관리 서비스 ‘ZUZU’가 ‘지금 놓치면 안 되는 정기주총 노하우’ 웨비나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다음달 1일 오후 3시 개최되는 웨비나는...

아드리엘, 1인 마케터 위한 마케팅 대시보드 ‘아드리엘 라이트 플랜’ 출시

글로벌 애드테크 기업 아드리엘이 1인 마케터의 성공적인 디지털 광고 캠페인 운영과 효율적인 리포팅을 위한 마케팅 대시보드 서비스 ‘아드리엘 라이트 플랜(Adriel...

토스 “통신의 새 기준 선보일 것"… 토스모바일 신규 서비스 사전 신청 시작

토스의 통신 자회사 ‘토스모바일’이 새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사전 신청을 시작했다. 지난해 10월 모바일 금융 플랫폼 비바리퍼블리카(토스)의 자회사로 편입된 토스모바일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