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투자, 두 가지 양상으로 나타나

According to a recent report from Stanford's Human Centered Artificial Intelligence Institute (HAI), AI investments have declined for the second year in a row. This suggests that investors are becoming skeptical of the technology. According to the report, AI-related mergers and acquisitions (M&A) in 2023 were down 31.2% from 2022, and venture capital (VC) investments were also down. However, some AI ventures are still attracting significant investment. This slowdown is manifesting itself in two ways. First, AI investment has become "decentralized," with major players like Anthropic and OpenAI dominating the market. Second, more AI startups are being founded and attracting investment. In fact, the number of AI startups announcing funding in 2023 increased by 40.6% compared to 2022.

스탠퍼드 인간중심인공지능연구소(HAI)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인공지능 투자는 2년 연속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투자자들이 인공지능 기술에 대한 회의적인 시선을 보이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3년 인공지능 관련 기업 인수 및 합병(M&A)은 2022년 대비 31.2% 감소했으며, 벤처캐피탈(VC) 투자 또한 감소했다. 하지만 일부 인공지능 벤처 기업들은 여전히 막대한 투자를 유치하고 있다. 이러한 투자 위축은 두 가지 양상으로 나타나고 있다.
첫째, 안트로픽(Anthropic), 오픈에이(OpenAI) 등 주요 기업들이 시장을 점유하면서 인공지능 투자가 '분산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둘째, 더 많은 인공지능 스타트업들이 설립되고 투자를 유치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2023년 펀딩 발표를 한 인공지능 스타트업은 2022년 대비 40.6% 증가했다.

Investors are growing increasingly weary of AI

버트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포티파이, 카 씽 사용 중단… 사용자들 환불 요구 봇물

Spotify has notified customers that it will discontinue all features of the Car Thing, the in-car music control it launched in February 2022, after December 9, 2024.

제미나이, 유튜브 뮤직 확장 프로그램 출시로 음악 재생 지원

Google today announced the launch of the YouTube Music extension to its Gemini app for Android and iOS.

GM, 테슬라 공동 설립자 회사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스크랩 재활용

General Motors (GM) announced that it will partner with electric vehicle (EV) battery recycling company Redwood Materials to recycle battery scrap from two of its manufacturing facilities.

구글, 케냐·호주 광섬유 케이블 프로젝트 추진… 아프리카 디지털 혁신 가속화

Google said it plans to build a fiber optic cable from Kenya to Australia to strengthen digital connectivity between Africa and Australia and spur economic grow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