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포티투마루, ‘생성인공지능 선도인재양성 지원사업’ 선정

생성인공지능 선도인재양성 지원사업에 선정된 인하대학교 관계자 등이 관련 축하 현수막이 걸린 건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하대)

인하대학교는 박인규 전기컴퓨터공학과 교수가 이끄는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이 추진하는 ‘생성인공지능 선도인재양성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은 지난 2월에 국내 생성형 AI 석·박사급 핵심 인재 양성을 위해 2024년 생성인공지능 선도인재양성 지원사업을 공모했다. 최근 인하대학교가 수행기관으로 참여하는 포티투마루를 포함해 총 2개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이번 지원사업은 국내 생성형 AI 기술을 보유한 선도기업과 국내 대학원이 공동연구를 진행해 생성형 AI 초격차 기술 확보를 주도할 핵심 고급 인재를 양성하는 게 목표다.

주관기업인 포티투마루는 자사 생성형 AI 파운데이션 모델(LLM42· RAG42) 솔루션과 AI 컴퓨팅 자원, 연구 인프라를 바탕으로 인하대학교, 성균관대학교, 부산대학교, 울산과학기술원과 물류, 의료, 교통 등 특화 분야를 기반으로 한 산업 융합형 멀티모달 생성형 AI 기술을 개발한다. 유기적 산학협력을 통해 생성형 AI 분야의 고급 인재도 양성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포티투마루 컨소시엄에 4년 동안 72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포티투마루와 인하대학교는 물류 분야에 특화된 생성형 AI 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산학협력과 인재 양성을 펼칠 계획이다. 협업을 통해 생성형 AI와 물류 분야를 접목하는 새로운 시도를 추진하는 것이다.

박인규 인하대학교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 센터장은 “이번 사업 선정을 통해 최근 최신 트렌드로 각광 받고 있는 생성 AI 분야의 교육과 인력 양성에 더욱 매진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며 “인하대학교가 인공지능 분야 교육과 연구의 선도 기관으로 계속 활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한국저작권위원회, 저작권 걱정 없는 인공지능 학습 원천데이터 소개

한국저작권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스마트테크코리아 2024’에 참가해 위원회에서 공유마당을 통해 제공하고 있는 인공지능(AI) 학습 원천데이터를 소개했다고 24이 밝혔다. 19일부터...

잡코리아x중앙경제HR교육원, ‘하반기 인사노무 이슈 및 판례동향’ HR 웨비나 개최

잡코리아는 중앙경제HR교육원과 '하반기 달라지는 노동법률 정리와 최신 인사노무 이슈 및 판례동향 해석'에 관한 웨비나(온라인 세미나)를 공동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잡코리아에...

AI 강국 도약을 위한 한국의 AX 현주소는?

2022년 오픈AI가 개발한 챗GPT의 등장은 이전 모든 성과를 넘어서며 바야흐로 AX(AI 전환) 시대의 기폭제가 됐다. 몇몇 전문가들은 챗GPT로 시작된 일련의 변화를 이른바 ‘AI 쓰나미’로 표현하기도 한다. 실제 챗GPT로 대표되는 생성형 AI의 등장은 전 세계 테크 시장에 충격파를 던지며 산업 전반의 AX를 가속화하고 있다. 그렇다면 미국과 중국, 유럽이 축을 이루는 AI 헤게모니 경쟁에서 과연 한국이 나아가야 할 방향은 무엇일까?

아이투맥스-한국능률협회컨설팅, '넷제로 멤버스 데이' 세미나 개최…'ESG 경영과 공급망 실사 대응 전략' 다뤄

아이투맥스는 한국능률협회컨설팅과 함께 '넷제로 멤버스 데이(Net Zero Members Day)'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오는 11일 서울 강남 삼정호텔에서 개최되는 이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