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오픈AI’ 소송은 배 아픈 머스크의 ‘심술’

[AI요약] 일론 머스크는 오픈AI가 세계 최대 기술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의 사실상 비공개 소스 자회사로 변모했다고도 주장하며, 오픈AI가 다시 ‘연구실’로 복귀할 것을 촉구하는 소송을 걸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자신이 투자한 스타트업의 승승장구를 저지하고 초기 투자 공로를 부각시키기 위한 억만장자의 의미없는 소송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일론 머스크는 오픈AI의 공동 창업자인 샘 알트만과 그렉 브로크만을 계약 위반 및 수탁의무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사진=위키피디아)

일론 머스크는 자신이 투자했던 오픈AI의 승승장구에 심술이 난 것일까.

일론 머스크와 오픈AI의 소송의 현황과 전망에 대해 포춘, CNBC 등 외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주 테슬라, 스페이스엑스 CEO이자 X(구 트위터), xAI의 소유하고 있는 머스크는 오픈AI의 공동 창업자인 샘 알트만과 그렉 브로크만을 계약 위반 및 수탁의무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이번 소송에 대해 대부분 전문가는 소송의 핵심인 계약이 모든 관련 당사자가 서명한 공식적인 서면합의가 아니기 때문에 해당 사건의 법적 기반이 확실하지 않다고 지적하고 있다.

머스크는 초기 비영리 기업인 오픈AI 팀에 ‘인류의 이익을 위한다’는 목적으로 투자하며 AI 개발을 장려했지만, 현재 대주주인 마이크로소프트가 오픈AI를 대부분 통제하며 오픈AI는 영리법인으로 변모한 상태다.

머스크는 지난주 금요일 35페이지 분량의 불만 사항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피력하며, 현재 지구상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타트업 중 하나가 된 회사를 만드는데 있어 쏟은 자신의 역할을 상기시켰다.

특히 머스크는 이번 소송을 통해 오픈AI가 다시 ‘연구실’로 복귀하고 더이상 마이크로소프트의 재정적 이익을 위해 존재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강조하고 있다. 고소장에서 머스크는 오픈AI가 세계 최대 기술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의 사실상 비공개 소스 자회사로 변모했다고도 주장하고 있다.

고소장은 또 오픈AI의 초기에 기업의 중추적 투자자였던 머스크와 체결한 창립 계약 및 2015년 법인 설립 인증에 위배된다고도 지적했다. 소송에 따르면 머스크는 2016년부터 2020년 9월까지 오픈AI에 총 4400만달러(약 586억7400만원) 이상을 투자했다.

이번 소송은 오픈AI 창립에 있어 자신의 중요성에 대해 X에 자주 게시하고 공개 포럼에 논평한 머스크의 그동안의 행동 패턴과도 일치한다. 지난해 11월 머스크는 뉴욕타임스의 딜북 컨퍼런스에서 청중에게 “오픈AI가 원래 임무에서 벗어났다”며 “오픈AI는 ‘최대 이익을 위한 슈퍼 폐쇄 소스 AI’로 이름을 바꿔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한 머스크는 그동안 마이크로소프트도 공개적으로 비난해왔다. 지난해 5월 머스크의 변호사는 마이크로소프트가 X의 데이터를 무단 방식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한바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오픈AI의 기업운영 목적이 바뀌었다고 해서 머스크가 탄탄한 법적인 근거를 갖고 있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지적하고 있다.

2000억달러(약 266조7000억원)가 넘는 자산을 보유한 머스크가 개인적인 이익이 뚜렷하지 않고 가치가 의심스러운 소송을 제기하는데 드는 법적 비용에 대해서는 무관심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무의미한 소송을 관심을 끄는데 이용한다는 비판이다.

이번 소송에 대해 오픈AI는 자사 사이트의 블로그 게시글을 통해 “머스크가 오픈AI를 테슬라의 일부로 만들려고 시도했지만 실패한 후 우리를 맹렬히 비난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오픈AI는 “우리가 깊이 존경했던 분과 이런 일이 벌어지게 돼 슬프다”며 “그는 우리에게 더 높은 목표를 가지도록 영감을 주다가도 실패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경쟁자를 자처한 후 우리가 의미있는 진전을 이루기 시작했을때 고소를 걸었다”고 지적했다.

포드 오브라이언 랜디의 파트너이자 전직 변호사였던 케빈 오브라이언은 “이번 소송은 확실히 일론 머스크의 이익을 위한 좋안 광고”라며 “법적인 부분은 확실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눈에 띄는 중 하나는 이번 소송에는 계약서가 존재하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섀넌 카폰 커크 로페즈&그레이 AI 부문 글로벌 책임자는 “머스크는 이번 소송을 통해 오픈AI가 어떻게 운영되고 있으며, 최근 몇 년동안 비즈니스 목표가 어떻게 변화했는지에 대한 더 많은 정보를 공공 영역에 강제하려고 할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했다.

그는 “이번 소송은 대중의 관심의 매우 큰 중요한 사건”이라며 “그 결과 모든 사람이 오픈AI를 사용할수 있게 될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류정민 기자

znryu@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터뷰] 리뉴어스랩 이재용 대표, 박태근 CPO, 김상용 COO “공급망 탄소 중립을 위한 데이터 공유 솔루션을 만들고 있습니다”

글로벌 기업이 직접 관리할 수 있는 스콥1, 2에 비해 공급망 내 존재하는 관계사의 탄소 배출 데이터까지 완벽하게 수집하기는 쉬운 일이 아니다. 리뉴어스랩은 바로 이 과정에서 글로벌 기업의 협력사에게 탄소배출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데이터를 수집하는 비즈니스 모델과 다시 이 데이터를 가공해 글로벌 기업에 제공하고 수수료를 얻는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영화 ‘her’의 그 목소리? 스칼렛 요한슨의 법적대응과 오픈AI가 벌인 어리석은 짓

지난주 오픈AI가 야심차게 공개한 챗GPT 4.0 음성비서 ‘스카이’가 잠정 중단이라는 결말을 맞이했다. 스카이는 공개되자마자 그 목소리가 스칼렛 요한슨이 출연한 영화 의 가상 음성 비서와 너무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았으며, 요한슨은 결국 오픈AI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또한 스카이의 목소리가 지나치게 남성 중심의 환상에서 나온 것 같다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기업의 안전 문화 프로세스가 안일하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 태양광 휴머노이드 우주정거장으로···미국을 긴장시킬 성능

중국은 태양광 동력만으로 작동하는 경량 휴머노이드 로봇인 ‘타이코봇’을 자사의 우주정거장인 ‘톈궁’으로 보낼 준비를 마쳤다. 25kg에 불과한 타이코봇은 지상 우주선 목업 실험에서 다양한 우주선내 활동 효율성을 과시하면서 무거운로보넛2(220kg)를 ISS에 보내 우주 수술을 시험했고 여전히 테스트 중인 미국을 긴장시키기에 충분해 보인다.

KOBA 2024 현장 속으로… 클론보이스, 모션캡쳐, AI 영상 검색 및 편집 기술 돋보여

이날 기술력으로 승부하는 국내 기술 기업들에 대한 관심 역시 적지 않았다.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다국어 자막 생성과 더빙을 서비스 ‘레터웍스’를 개발한 스타트업, ‘트위그팜’은 이날 행사 부스에 생성형 AI 기반 클론보이스 더빙 기능을 소개했다. 모션테크놀로지는 이번 전시회에서 지난 3월 미국 샌플란시스코에서 열린 ‘GDC 2024’에 첫 선 보인 ‘YanusSTUDIO’ 등 4개의 체험존을 운영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씨이랩은 자사 플래그십 서비스 ‘VidiGo(비디고)’ 내 AI 영상 검색 기술을 탑재한 ‘VidiGo Search Engine(비디고 서치엔진)’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