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도 팔 걷었다.. 애플 앱스토어 독점 금지 규제 강화 예정

After the European Commission forced Apple to open iOS to allow installation of third-party app stores, a growing number of countries are investigating Apple for alleged app store monopolization. Japan recently joined the bandwagon, announcing plans to significantly increase fines for monopolies. Currently, Japan fines monopolists 6% of their revenue, but policy planners want to increase that to 20%. In addition, future violations will be punishable by a fine of 30% of revenue. The Japanese government has already hinted at this change in December 2023, and has even warned Apple that it plans to revise its antitrust rules. The Japanese government's actions are expected to have a positive impact on consumers. If third-party app stores and alternative payment systems are allowed, developers will be able to pay lower fees and consumers will be able to access apps and services at lower prices.

유럽연합 (EU) 위원회가 애플에게 iOS 를 개방하여 제3자 앱 스토어 설치를 허용하도록 강제 조치한 후, 앱스토어의 독점혐의로 애플을 조사하는 국가들이 늘어나고 있다. 최근 일본도 이러한 조류에 합류하여 독점 기업에 대한 벌금을 대폭 인상할 계획임을 밝혔다. 현재 일본은 독점 기업에 대해 매출의 6%를 벌금으로 부과하고 있지만, 정책 기획자들은 이를 20%까지 끌어올리려는 계획이다. 또한, 향후 위반 시 매출의 30%에 해당하는 벌금이 부과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이미 2023년 12월 이러한 변화를 시사했으며, 독점 금지 규정 개정 계획이 있다고 애플에 경고하기까지 한 바 있다. 일본 정부의 조치는 소비자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제3자 앱스토어와 대체 결제 시스템이 허용된다면, 개발자들은 더 낮은 수수료를 지불할 수 있고 소비자들은 더 저렴한 가격에 앱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다.

Japan is also targeting Apple for antitrust practices

앨리스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포티파이, 카 씽 사용 중단… 사용자들 환불 요구 봇물

Spotify has notified customers that it will discontinue all features of the Car Thing, the in-car music control it launched in February 2022, after December 9, 2024.

제미나이, 유튜브 뮤직 확장 프로그램 출시로 음악 재생 지원

Google today announced the launch of the YouTube Music extension to its Gemini app for Android and iOS.

GM, 테슬라 공동 설립자 회사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스크랩 재활용

General Motors (GM) announced that it will partner with electric vehicle (EV) battery recycling company Redwood Materials to recycle battery scrap from two of its manufacturing facilities.

구글, 케냐·호주 광섬유 케이블 프로젝트 추진… 아프리카 디지털 혁신 가속화

Google said it plans to build a fiber optic cable from Kenya to Australia to strengthen digital connectivity between Africa and Australia and spur economic grow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