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국 전 PCR 폐지하니… 위메프, 해외 항공권 거래액 89% 증가했다

위메프는 정부의 ‘입국 전 유전자증폭(이하 PCR) 검사’ 폐지 발표일인 지난달 31일부터 2주간 해외 항공권 거래액이 직전 2주(8월 17~30일)와 비교해 89% 증가했다고 밝혔다.

21일 위메프에 따르면 이는 현지 PCR 검사 비용과 확진 시 추가 체류 등에 대한 부담감이 사라지면서 속속 해외 항공권을 예약하는 여행객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정부는 지난 3일부터 해외에서 국내로 입국하는 모든 내·외국인이 받는 입국 전 PCR 검사 폐지를 하고, 입국 후 1일 차에 받는 PCR 검사만 유지한다는 개편안을 발표했다. 기존에는 입국 전 현지에서 별도 PCR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 시 최대 2주간 격리하는 등 번거로움이 있었다.

위메프 측은 ”입국 전 PCR 검사 폐지로 이 같은 부담이 줄자 10시간 이상 비행하는 장거리 노선 예약이 특히 눈에 띄게 늘었다”며 “예약 데이터에 따르면 인기 여행지 Top 10에 뉴욕, 파리, 브리즈번 등 장거리 대표 여행지 5곳이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해외여행 재개 후 많은 여행객이 찾고 있는 동남아 휴양지도 계속해서 수요를 이었다. 위메프 자료에의하면 방콕, 다낭, 나트랑 등이 인기 여행지에 이름을 올렸다.

위메프는 이러한 수요에 맞춰 ‘Again 해외여행’ 기획전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하와이, 괌, 사이판 등 인기 휴양지부터 싱가폴, 스페인, 프랑스 등 대표 관광지를 큐레이션하고 항공권과 숙소를 특가에 선보인다. 오는 31일까지 최대 8% 할인(최대 24만원 혜택) 쿠폰도 지급한다.

위메프 관계자는 “해외 여행 시 가장 큰 부담감으로 작용했던 입국 전 PCR 검사 중단과 10월 연휴를 앞두고 예약이 급증했다”며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다시 해외 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다양한 여행지 큐레이션과 함께 풍성한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우녕 인턴기자

twins6524@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블록체인 기부플랫폼 체리, 누적 기부액 50억 넘었다

이포넷이 개발∙운영하는 블록체인 기반 기부플랫폼 ‘체리’가 2년 10개월 만에 누적 후원 금액 50억원을 달성했다. 총 296개 단체가 체리를 통해 1421개의 기부 캠페인을 진행했고 누적 기부 횟수는 7만6314회를 넘겼다.

에프엑스기어, LOTT 헬스버스 ‘디지털 닥터’ 기술 개발 위한 125억 계약 체결

XR, 디지털 휴먼 전문기업 에프엑스기어(FXGear)가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모바일 서비스가 가능한 실존 유명 의사의 ‘디지털 닥터’ 구현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와...

버추얼휴먼 이솔, 나스(NARS) 신제품 론칭쇼 호스트 맡았다

자이언트스텝이 버추얼휴먼 '이솔'을 나스(NARS) 신제품 ‘파워 매트 립스틱’ 론칭쇼의 호스트로 발탁했다고 26일 밝혔다. ‘파워 매트 립스틱’ 론칭쇼는 26일 오후 7시 네이버 쇼핑라이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전기차 충전소 이용자 61% "충전소 자리 잡기 어려워"

한국전기차인프라기술이 전기차 충전에 대한 회원 인식 및 KEVIT 충전서비스 만족도 조사를 위해 지난 8일부터 21일까지 14일 간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문은 KEVIT 충전서비스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