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ICT R&D 바우처' 지원사업에 543억 투입

정부가 사업화에 필요한 정보통신기술(ICT)을 제공하는 바우처 지원 사업에 약 543억을 지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는 “1월 11일부터 1월 20일까지 ‘2022년 정보통신기술(ICT) 연구개발(R&D) 혁신 바우처 지원’ 사업 설명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지원에 나선다”라고 10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정보통신기술 역량이 부족한 중소 벤처 및 중견기업이 출연연, 대학 등 연구기관을 통해 사업화에 필요한 정보통신기술을 공급받아 신속하게 제품화․사업화에 이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에는 91개의 중소 벤처기업 등을 신규로 선정하여 정보통신기술 기반 융합 사업화를 돕기 위해 약 543억 원(신규과제 339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ICT R&D 혁신바우처 지원사업 지원구조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또한, 중소벤처기업 등이 사업화에 필요한 기술개발이 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과제 수행 중에 개발방향 및 성과목표 변경이 가능하도록 하였으며, 과제가 종료된 이후에도 기업의 사업화 애로사항을 파악하여 시험/인증, 특허 창출, 해외 진출·마케팅 등 다양한 후속 지원 사업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투자유치 활동 등도 지원함으로써 사업화 성과 창출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사업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기업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지역별 찾아가는 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과기정통부 송상훈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정보통신기술 연구개발 바우처는 정보통신기술 역량이 부족한 기업이 연구기관을 통해 신속하게 제품․서비스 창출하도록 돕는 중요한 사업이다.”라고 강조하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벤처기업의 정보통신기술 기반 융합을 촉진함으로써 신시장을 창출하고 디지털 뉴딜을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체크막스, 심각해지는 ‘SW 공급망 보안 위협’ 3가지 해법 제시

체크막스(Checkmarx)가 오픈소스 환경에서 소프트웨어(SW) 개발 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위협과,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정보기술 연구 자문사인 가트너는...

포블게이트, 지속가능한 성장 위해 ESG 경영 속도 낸다

가상자산 거래소 포블게이트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포블게이트는 가상자산 거래소 최초로 ESG부문을 상장 평가...

카카오 VX, ‘카카오골프예약’ 제휴 골프장 300개 돌파!

카카오 VX의 골프 예약 플랫폼 ‘카카오골프예약’과 제휴를 맺은 골프장 수가 300개를 돌파했다. 2019년 5월에 첫 선을 보인 ‘카카오골프예약’은 빅데이터에 인공지능...

카카오모빌리티, CEO직속 이용자 권익 보호 전담조직 신설하고 ‘ESG 강화’ 나선다

카카오모빌리티가 ESG 강화 행보의 일환으로, 이용자 권익 인식 제고 및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용자 중심 경영’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