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커, 미국 IPO 성공… "중국 전기차 잘 나가네"

Chinese luxury electric car brand Zeekr has reportedly raised $440 million in an initial public offering (IPO) in the United States. Zeekr, an electric vehicle brand of Chinese private automaker Geely, sold 21 million American Depositary Shares (ADSs) at $21 per share the previous day, the Financial Times reported. This was at the high end of the expected offering price range of $18 to $21 per share. Zeke will list on the New York Stock Exchange (NYSE) today, making it one of the largest IPOs by a Chinese company in the past three years. Zeke, a luxury electric vehicle brand of China's Geely, was spun off from Geely in 2021 and is looking to expand into Europe and South America before launching in the United States. It has already started selling in Sweden and the Netherlands. But Zeke's listing comes at a time when the U.S. and Europe are looking to impose new trade barriers on Chinese-made technology. The Biden administration has threatened to increase import tariffs on Chinese electric vehicles from 25% to 100%. The European Commission is investigating imports of Chinese electric vehicles and is expected to raise tariffs in the coming months. Nevertheless, the Chinese EV industry is looking for growth opportunities in overseas markets. Ziker's successful IPO is seen as an indicator that investors remain optimistic about the future of the Chinese EV industry.

중국 고급 전기차 브랜드 지커(Zeekr)가 미국에서 기업공개(IPO)로 4억4000만달러(약 6000억원)를 조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파이낸셜 타임즈는 중국 민영 자동차회사 지리차(Geely) 산하 전기차 브랜드 지커가 전날 주식예탁증권(ADS) 2100만주를 주당 21달러에 매각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예상 공모가 주당 18∼21달러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커는 이날 미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하며, 최근 3년간 중국 기업 IPO 중 최대 규모로 꼽힌다. 지커는 중국 지리차의 고급 전기차 브랜드로 지난 2021년 지리차에서 분사했으며, 미국 판매에 앞서 유럽과 남미 진출을 노리고 있다. 스웨덴과 네덜란드에서는 이미 판매를 시작했다. 하지만 지커의 상장은 미국과 유럽이 중국산 기술에 새로운 무역 장벽을 부과하려는 시점과 맞물려 이루어졌다.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산 전기차 수입 관세를 25%에서 100%로 인상할 것을 예고했다 유럽 집행위원회는 중국산 전기차 수입을 조사하고 있으며, 향후 몇 달 안에 관세 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 전기차 산업은 해외 시장에서 성장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지커의 성공적인 IPO는 투자자들이 중국 전기차 산업의 미래에 대해 여전히 낙관적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지표로 해석되고 있다.

China’s EV sector taps offshore markets despite rising western protectionism

앨리스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포티파이, 카 씽 사용 중단… 사용자들 환불 요구 봇물

Spotify has notified customers that it will discontinue all features of the Car Thing, the in-car music control it launched in February 2022, after December 9, 2024.

제미나이, 유튜브 뮤직 확장 프로그램 출시로 음악 재생 지원

Google today announced the launch of the YouTube Music extension to its Gemini app for Android and iOS.

GM, 테슬라 공동 설립자 회사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스크랩 재활용

General Motors (GM) announced that it will partner with electric vehicle (EV) battery recycling company Redwood Materials to recycle battery scrap from two of its manufacturing facilities.

구글, 케냐·호주 광섬유 케이블 프로젝트 추진… 아프리카 디지털 혁신 가속화

Google said it plans to build a fiber optic cable from Kenya to Australia to strengthen digital connectivity between Africa and Australia and spur economic grow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