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하는 배터리 관리, 배터리 경험은 어떻게 발전하고 있을까요?

배터리를 매일 충전하는 일은 일상이 되었습니다. 배터리는 분명히 좋아지는 것 같지만 다른 한편으로 현재 배터리 기술은 반도체만큼 큰 기술적 전환이 일어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물론 소재가 달라지고, 새로운 음극 소자를 더하며 충전 속도나 수명을 늘리고 있지만 근본적인 특성은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배터리는 과연 어떻게 쓰고 관리해야 잘 쓸 수 있을까요? 늘 해 오던 이 고민에는 얼마나 변화가 있었을까요?


본 기사의 원문은 여기서 볼 수 있습니다.

최호섭

work.hs.choi@gmail.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사가 만사! 채용에서 '원석' 발견하는 방법

지금 인재를 구하고 있다면, 마치 ‘평생 함께 할 파트너’를 찾는 것처럼 신중하게 결정해야 뒤탈이 적다는 것, 꼭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쉬인은 알리·테무보다 오히려 더 위험할지 모릅니다

쉬인은 애초부터 버티컬 패션 플랫폼, 아니 정확히는 패스트패션 브랜드에 가깝다는 점에서 이와는 다르게 접근해야 합니다. 문제는 이러한 패션 브랜드 혹은 버티컬 커머스의 덩치가 쿠팡, 네이버 등 종합 커머스에 비해 훨씬 작기 때문에, 이러한 외부 위협에 더 취약할 수밖에 없다는 점입니다.

열심히 했는데 구성원들이 따르지 않는다면 이것 체크하라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성과창출을 위해 동분서주하는 리더. 그런데, 이렇게 열심히 일해도 구성원들의 눈에는 책임감이 부족해 보이는 리더가 있는데요. 도대체 왜 이런...

빅테크 기업 AI 전략 비교 분석

2024년 4월과 5월에 빅테크 기업들의 AI 발표가 이어졌는데요. 4월에 메타의 LLAMA3, MS의 Phi-3, 5월에 오픈AI의 GPT-4o, 구글의 Gemini 1.5 Pro/Fla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