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 다이아몬드와 똑같은 ‘랩그로운 다이아몬드’를 아시나요?

[AI요약] 오랫동안 시대와 패션을 초월해 럭셔리함과 세련미의 대명사였던 다이아몬드의 판도가 바뀌고 있다. 랩그로운 다이아몬드의 등장은 우아한 주얼리의 탐닉에 대한 우리의 의식을 바꾸면서도 환경친화적인 대안이 되고 있다.

실험실에서 만들어지는 랩그로운 다이아몬드가 주목받고 있다. (이미지=사우스힐스주얼러스)

의식있는 소비로 떠오르고 있는 실험실 다이아몬드, 랩그로운 다이아몬드의 현황과 전망에 대해 인텔리전트리빙, CBS뉴스 등 외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이아몬드 주얼리를 구매할 때는 컷, 캐럿, 색상, 투명도 등 많은 결정이 필요하다. 하지만 이제 새로운 옵션으로 천연 다이아몬드인지 아니면 랩그로운 다이아몬드인지를 결정하는 것도 중요해졌다.

합성 다이아몬드라고도 불리는 랩그로운 다이아몬드는 현대 기술을 사용해 실험실 환경에서 만들어진다. 대조적으로 천연 다이아몬드는 야외에서 형성되고 채굴을 통해 발견된다.

두 종류의 ‘돌’은 화학적 측면과 디자인 측면에서 모두 비슷하지만, 랩그로운 다이아몬드가 훨씬 더 저렴하다. 이러한 경제성으로 인해 가성비를 추구하는 소비자에게는 최고의 선택이 될수 있다. 현재 1.2캐럿의 채굴된 다이아몬드 가격은 약 22000달러(약 2923만원)이며 3캐럿의 랩그로운 다이아몬드는 약 3000달러(약 398만원) 정도다.

이처럼 인공적으로 ‘재배된’ 다이아몬드가 의식있는 소비로 꼽히는 이유로는 랩그로운 다이아몬드가 환경친화적이라는데 있다. 천연 다이아몬드를 채굴할 때 발생할 수 있는 도덕적 딜레마를 포함하지 않으며, 이는 소비자들로 하여금 다이아몬드를 착용하기 편안하게 만들고 자신의 결정에도 자신감을 갖게 한다.

특히 랩그로운 다이아몬드는 환경보호와 공정한 노동 관행에 초점을 맞춘 시설에서 생산되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채굴된 다이아몬드와는 달리 이러한 지속 능한 주얼리는 착용자의 가치와 신념에 부합할수 있으며,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윤리적 만족감을 제공하는 것이다.

전문가들 윤리적 문제와 다양한 분쟁이 있는 다이아몬드에서 해방된 소비자가 ‘죄책감 없는 사치’를 위해 랩그로운 다이아몬드에 눈을 돌리고 있다고 분석한다.

실제로 전통적인 다이아몬드 채굴의 윤리적 문제는 환경 훼손과 노동력 착취 등이 오랫동안 업계를 괴롭혀 왔으며, 랩그로운 다이아몬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실용적이고 도덕적인 대안이 되고 있다.

랩그로운 다이아몬드는 두가지 공정으로 형성된다. (이미지=밸리로즈)

순환경제원칙의 혁신적인 랩그로운 다이아몬드는 오염으로 인해 포집된 탄소를 사용해 재배된다. 이러한 지속가능한 보석은 과학인증시스템(SCS)의 엄격한 기준을 충족해야 다이아몬드라고 부를수 있다.

실험실에서 재배되는 다이아몬드는 다이아몬드를 팽창시키는 두가지 주요 공정이 있으며, 이에 따라 각각 다른 종류의 다이아몬드를 생산할수 있다.

먼저 고온고압(HPHT)기술은 다이아몬드가 지구 깊은 곳에서 자연적으로 형성되는 강렬한 조건을 재현하며, 이 과정에서 탄소는 높은 압력과 온도를 거쳐 반짝이는 다이아몬드로 변하게 된다.

과학자들은 이 방법을 사용함으로써 다이아몬드의 품질과 크기의 일관성을 보장하면서 통제된 환경에서 놀라운 결과를 얻을수 있다. 이 혁신적인 접근 방식은 다이아몬드 생성 과정의 속도를 높일 뿐만 아니라 채광할 필요 없이 보석을 윤리적으로 생산할수 있게 해준다.

화학기상도금(CVD) 공정에서는 작은 다이아몬드 ‘시드’가 들어 있는 밀폐된 챔버에 탄소가 풍부한 가스를 주입하는 작업이 포함된다. 챔버가 가열됨에 따라 탄소 원자는 가스에서 한 층씩 다이아몬드 시드 위로 침전되기 시작하며, 점차적으로 이러한 층이 축적돼 실제 크기의 다이아몬드가 생성된다. 이 방법을 사용하면 다이아몬드가 층별로 정밀하게 성장해 고품질 보석으로 형성된다.

실험실에서 만들어진 랩그로운 다이아몬드는 이후 전통적인 다이아몬드 장인의 노하우를 거친다. (사진=사우스힐스주얼러스)

이후 온라인 소매업체의 디자이너와 장인은 랩그로운 다이아몬드를 사용해 전통적인 노하우를 활용한다. 이처럼 랩그로운 다이아몬드는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고급스러운 다이아몬드 주얼리를 원하는 소비자에게 합리적인 대안이 되면서, 다양한 디자인 옵션으로 소비자 취향을 맞출수 있다.

밥 테일러 사우스힐스주얼러스 대표는 “채굴된 다이아몬드가 형성되는 데는 100만년 이상이 걸린다”며 “반면 랩그로운 다이아몬드의 대량 생산을 위해서는 6~10주가 걸린다”고 설명했다.

테일러 대표는 “랩그로운 다이아몬드와 천연 다이아몬드는 각각 진짜 다이아몬드이므로 구별하기가 어렵다”며 “보석상이라도 특별한 장비 없이는 그 차이를 구분할수 없다”고 강조했다.

류정민 기자

znryu@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김계관 그리드원 대표 “생성형 AI에 OCR, RPA로 눈과 손 달아, 사람처럼 직접 행동하는 AI 에이전트를 소개합니다”

LLM 기반 생성형 AI에  OCR, RPA 역량 더하니… 스스로 사람처럼 작업 수행하는 ‘AI 에이전트’ 됐다 API 없이 모든 앱 직접...

‘AI 햄버거’로 맛보는 실존적 공포의 미국식 점심식사

미국 캘리포니아에 완전자율 AI 기반 햄버거 레스토랑이 오픈됐다. 로봇셰프들은 정확한 시간과 동작에 맞춰 버거 패티를 굽고 감자튀김을 만들어 낸다. 인간직원들은 요리를 하는 대신 로봇을 청소하고 유지하는데 노동력을 할애한다. 로봇셰프가 외식업 임금 증가의 솔루션이 될까.

2024 월드IT쇼 현장…혁신 또 혁신, 더 나은 내일을 만드는 첨단 기술을 만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ICT 행사인 ‘2024 월드IT쇼’가 코엑스에서 성대한 막을 올렸다. 특히 눈길을 쓴 것은 디지털 혁신 융합기술을 선정하는 임팩테크 대상과 유망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 ‘월드IT쇼 혁신상’의 주역들이다. 테크42는 독자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는 ‘월드IT쇼 혁신상’의 주인공들을 만나봤다.

UAE, 100억달러 투입 ‘e스포츠 섬’ 만든다···‘세계 게임 허브’ 야망

중동의 아랍에미리트(UAE)가 세계 최고 게임산업과 선수들을 끌어들이고 이 분야에서 자국 인재들을 부각시키기 위해 인상적인 긴 투자 목록에 e스포츠 섬(게이 섬)을 추가하고 있다. 최근 러시아 코롤레프에 본사를 둔 트루 게이머즈는 아부다비에 세계 최초의 e스포츠 섬을 건설할 계획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