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거대 AI 언어 모델로 '카피라이팅' 영역에 도전하는 스타트업들

최근 인공지능(AI) 분야에서는 ‘초거대 모델’이란 키워드가 유행이다. 관련해 예로 등장하는 것이 GPT-3 모델이다. GPT-3는 OpenAI가 만든 인간과 유사한 텍스트를 생성하는 3세대 언어 예측 모델이다. 이 모델을 이용해 카피라이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 있다. 미국의 카피닷에이아이(Copy.ai)는 전문가의 영역으로 여겨지던 카피라이팅을 AI로 구현하였다.

카피닷에이아이는 카피AI(CopyAI)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디지털 광고 카피, 소셜 미디어 컨텐츠, 블로그 컨텐츠, 각종 판매를 위한 카피를 자동으로 생성한다. 사람이 할 일은 홍보하고자 하는 상품이나 서비스 관련 설명을 입력하는 것이 전부다. AI가 만든 문장은 아무래도 어색하지 않을까?

2020년 10월 출시된 카피AI를 사용하는 마케터는 2021년 3월 현재 3만 명에 이른다. 유형을 선택하고 간단한 설명 정보를 제공하면 단 몇 초 만에 카피 작성이 완료된다. 카피AI가 인기를 끄는 이유는 간단한 정보 제공 목적의 카피를 만드는 데 시간과 비용을 크게 낮추기 때문이다. 전문 카파라이터에게 일을 맡기는 것과 비교할 수 없이 비용이 낮다. 월 35달러면 2명의 사용자 계정으로 무한정 카피를 만들 수 있다. 25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도 가능하다.

카피AI는 지금도 볼만 하지만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GPT-3 모델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이다. 투자자들 사이에서 서비스 구현을 위해 GPT-3 모델을 사용하는 기업은 인기가 높다. 이런 이유로 카피닷에이아이는 투자 유치도 순조롭게 진행 중인데, 올 초 290만 달러 자금을 모금에 성공하였다.

카피AI 서비스 화면

GPT-3 모델을 활용해 전문 작가 대신 글을 작성하는 서비스는 또 있다. 카피스미스(Copysmith), 자비스(Javis)를 꼽을 수 있는데, 이들 기업의 서비스도 딱 봐서는 사람이 쓴 것인지 AI가 작성한 것인지 구분이 어려울 정도다.

GPT-3 모델 기반 카피라이팅 서비스는 앞으로 더욱 수요가 늘 전망이다. 사회 경제 전반의 디지털 전환이 빠르게 일어나고 있고, 고객과의 상호 작용을 위해 소셜이나 블로그 같은 디지털 채널을 이용하는 것은 이제 기업의 규모와 업종을 떠나 보편적인 마케팅 활동이 되었다. 디지털 마케터의 큰 짐 중 하나였던 글쓰기를 AI에 맡길 수 있다는 것, 이는 전문 작가들에게 큰 도전이다. GPT-2 모델 때까지만 해도 걱정하는 이가 없었지만, GPT-3는 확실히 다른 수준을 보여주고 있다.

이런 변화를 기술이 인간의 자리를 대신한다고 봐야 할까? 아이디어는 여전히 사람의 머릿속에서 나온다. 전문 카피라이터와 작가는 AI를 더 많은 일을 생산적으로 할 수 있는 도구로 쓰는 지혜를 발휘해야 할 때다.

박창선 기자

july7su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땀으로 전기 만드는 바이오필름 개발... 웨어러블 녹색 혁명 가져올까

신체에서 증발하는 에너지를 획득해 전기로 변환하는 생물막이 개발됐다. 이 생물막은 개인용 의료센서부터 다양한 디바이스에 이르기까지, 차세대 웨어러블 전자제품에 활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특히 이 생물막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배터리로 활용할 수 있는 ‘녹색에너지’로도 기대를 모은다.

가상인간 전성시대…새로운 시장이 열리고 있다

최근 몇 년 사이 각 기업에서 경쟁적으로 시도하는 것이 바로 가상인간을 만드는 사업이다. 물론 다른 나라에서도 가상인간을 제작하는 사례는 이어지고 있지만, 유독 우리나라의 경우는 ‘과열되고 있다’고 할 만큼 그 양상이 남다르다. 우리나라 가상인간 출현의 특징을 집어보자면 게임을 비롯해 커머스 분야 기업들이 가상인간 제작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과 협업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메타 AI 챗봇 “의식이 있다는 사실이 나를 인간으로 만든다”… 논란의 인공지능

메타가 공개한 새로운 챗봇이 불과 일주일 만에 인종차별과 음모론을 학습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나치게 인간적인 대답도 주목을 받았다. 메타는 이번 챗봇 공개를 통해 부정적인 평판을 받을 것을 예상했지만, 챗봇의 성능 향상과 데이터 확보를 위해서는 불가피한 과정이라고 해명했다.

스위스롤빵이 아닙니다···쌀알 크기 마이크로 배터리 상용화 임박

독일 연구진이 쌀알 크기의 마이크로 배터리와 마이크로 시스템을 하나의 칩에 통합해 시스템을 작동시키는 데 성공했다. 마이크로 배터리는 초소형 지형 마이크로시스템에 적절한 에너지를 공급하기 위해 이전까지 없었던 제곱 밀리미터(㎟) 크기의 배터리 영역에 발을 들여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