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스마트한 운전자 위한 ‘커넥티드카’ 서비스 첫 선

카카오모빌리티는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차량 제어 및 운전자 지원이 가능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선보인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테슬라 오너를 대상으로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차량 제어 및 운전자 지원이 가능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첫 커넥티드카 서비스는 테슬라가 제공한 제 3자(3rd party) 앱 개발자용 공개 API를 기반으로 기획됐다. 이를 통해 카카오내비 앱을 사용하는 테슬라 오너들은 자동차 원격 제어, 정보 안내 등 해당 브랜드 차량에 특화된 다양한 연동 기능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

서비스 이용을 위해서는 ▶카카오 T 또는 카카오내비 앱에서 차량 소유를 인증한 후 ▶테슬라 계정 접근을 허용하면 된다. ▶완료되면 카카오내비 앱 내 ‘내차 관리’ 탭을 통해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이번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통한 제공 기능도 다양하다. ▲차량을 주차한 이후 공조 기능으로 에어컨의 습기를 건조해주는 ‘애프터블로우’ ▲카카오내비의 목적지를 테슬라 차량 내 내비게이션에 자동으로 공유하는 ‘도착지 연동’ ▲실시간 주행 가능거리 바탕으로 경로상 최적의 충전소를 제안하는 ‘충전소 추천' ▲냉∙난방 공조시스템 가동, 플래시, 경적, 배터리 현황 조회와 같은 ‘차량 제어 및 정보제공’ 기능 등이 있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차량 이동 전에 카카오내비를 통해서 미리 목적지를 검색하고 예상시간을 확인하면, 자동으로 테슬라 차량 내비에 도착지 정보가 전송되어 차량에 탑승시 바로 길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또한 차량 탑승 전 최대 냉∙난방 기능을 미리 가동할 수 있으며, 배터리 잔량에 따라 경로 중간에 적절한 충전소를 안내 받아 충전 걱정없이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다.

김재현 카카오모빌리티 카오너사업실 상무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서비스가 차량과 연결되면 주행, 충전, 정비, 보험 등 다양한 영역에서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향후 다양한 커넥티드카 서비스로  운전자의 편의성을 높이고 차별화된 이동 경험을 선사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테슬라는 지난해 10월 제 3자 앱 개발자들을 위한 공식 API 문서를 공개한 바 있다. 이를 통해 기존 테슬라 앱 외에도 타사 어플리케이션 지원이 가능해 졌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위레이저, ‘제4회 e커머스피칭페스타 2024’ 최우수상 수상

AI 기반 물류 데이터 관리 플랫폼 ‘와이즈컨베이’ 개발사 위레이저는 ‘제4회 e커머스피칭페스타 2024’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 주최로 지난...

모비두 소스, 맥스서밋 2024에서 숏폼 광고 서비스 ‘클립부스터’ 공개

모비두의 쇼퍼블 비디오 솔루션, Sauce가 26일부터 양일간 개최되는 맥스서밋 2024에서 숏폼 광고 서비스 ‘클립부스터’를 공개한다. 25일 모비두에 따르면 Sauce는 자사몰...

모인, 해외 송금 최저가 보상 이벤트 진행… 타사보다 비싸면 ‘차액 100%’ 보상

해외송금 전문 핀테크 기업 모인이 해외 송금 업계 최저가에 도전한다 모인은 자사 서비스를 통해 송금한 금액이 타 해외 송금 서비스보다...

엔씨소프트, 기업 분할…QA 서비스 사업 부문, 응용 SW 개발 부문 설립한다

엔씨소프트(이하 엔씨)는 25일 QA 서비스 사업부문,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 공급 사업부문 등 2개의 사업부문을 물적 분할한다고 밝혔다. 엔씨는 앞서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