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브레인, AI 이미지 모델 '칼로' API·체험판 동시 공개

초거대 AI 기술을 활용해 세상에 단 하나뿐인 이미지를 손쉽게 생성, 편집, 변환할 수 있게 됐다.

9일 카카오브레인은 ‘카카오디벨로퍼스’에서 카카오브레인의 한층 더 발전된 AI 이미지 모델 ‘Karlo(이하 칼로)’를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로 공개했다.

‘카카오디벨로퍼스’는 웹 서비스, 모바일 앱, 기타 응용 프로그램 개발에 필요한 플랫폼 및 카카오의 다양한 서비스와 연계할 수 있는 부가 기능을 제공하는 개발자 전용 웹사이트다. 카카오의 AI 기술, 카카오톡 접점이 필요한 파트너나 개인 누구나 사용 가능하며 카카오 기술 혹은 무료 제공하는 오픈 API를 활용해 AI 서비스를 만들 수 있다. 현재 소셜통합, 비즈니스, 인공지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API를 제공 중이며 다양한 산업의 기업·단체·개인이 활용 중이다.

카카오브레인에 따르면 ‘칼로 API’는 1.8억 장 규모로 확장된 텍스트-이미지 데이터셋을 학습해 이용자가 입력한 제시어의 내용을 이해한 후 다양한 화풍과 스타일로 세상에 단 하나뿐인 이미지를 생성하는 툴이다. 특히 생성한 이미지를 이용자의 의도에 따라 편집 및 변환하는 기능을 추가해 툴의 활용도를 높였다.

고도의 창의력을 요하는 크리에이터, 디자이너, 예술 작가 등 창작 작업에 ‘칼로 API’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크리에이터가 “a black rabbit in the style of an oil painting(유화로 그린 검은 토끼)”라는 제시어를 입력하면 ‘칼로’가 제시어의 맥락을 이해하고 검은 토끼의 이미지를 유화 화풍으로 상상해 그려낸다. 이때 크리에이터는 생성한 이미지를 콘텐츠의 썸네일 이미지에 활용할 수 있다. 토끼 얼굴 영역을 선택하고 “a black rabbit with a crown(왕관을 쓴 검은 토끼)”라는 제시어를 추가 입력하면 해당 영역을 ‘칼로’가 편집해 화풍은 유지한 채 왕관을 쓴 검은 토끼 이미지로 재생성할 수도 있다.

신규 브랜드 로고나 포스터 디자인 또는 새로운 작품을 만들어내야 할 때 영감을 얻는 도구로도 활용 가능하다는 점 역시 주목받고 있다.

예를 들어 작가가 생각하는 작품의 핵심 주제와 연관성이 높은 이미지를 업로드하면 ‘칼로’가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이미지를 생성한다. 이를 통해 작가는 아이디어를 얻어 독창적인 작품을 만들 수 있다.

이용자는 추가 제휴를 통해 유료 API 사용이 가능하고 이용 건수 구간 및 약정 기간에 따른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카카오브레인은 오는 4월 30일까지 구매를 완료하는 고객에 한해 1년간 20% 추가 할인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카카오브레인은 누구나 쉽게 ‘칼로 API’를 이용할 수 있는 체험판을 함께 공개했다. 매달 제공되는 이용 횟수 안에서 ‘칼로’의 다양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으며, 1회 당 최대 3장의 이미지를 생성·편집·변환할 수 있다.

카카오브레인은 향후 추가적인 데이터셋 학습과 함께, 기존 이미지를 보고 빛과 그림자, 주변 사물 등을 상상해 이미지를 확장할 수 있는 ‘이미지 아웃페인팅(Image Outpainting)’ 등 다양한 기능을 추가하며 모델의 성능을 지속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일두 카카오브레인 대표는 “이번에 공개한 칼로 API 및 체험판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카카오브레인의 혁신적인 AI 이미지 생성 기술을 접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카카오브레인은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해 칼로의 성능을 고도화하고 이를 다양한 형태로 공개하며 활용 범위를 꾸준히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칼로 API’와 체험판은 각각의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칼로API(developers.kakao.com/product/karlo)

체험판(kakaobrain.com/techplayground/karlo/demo)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애플, 스마트폰 출하량 2013년 이후 최저치... 작년 4분기 18% 감소

애플의 지난해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동기에 비해 20%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IDC가 집계한 지난해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 30만대로 전년 동기보다 18.3% 줄었다.

ZUZU, 스타트업 위한 ‘정기주총 노하우’ 웨비나 개최

주주 관리 서비스 ‘ZUZU’가 ‘지금 놓치면 안 되는 정기주총 노하우’ 웨비나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다음달 1일 오후 3시 개최되는 웨비나는...

아드리엘, 1인 마케터 위한 마케팅 대시보드 ‘아드리엘 라이트 플랜’ 출시

글로벌 애드테크 기업 아드리엘이 1인 마케터의 성공적인 디지털 광고 캠페인 운영과 효율적인 리포팅을 위한 마케팅 대시보드 서비스 ‘아드리엘 라이트 플랜(Adriel...

토스 “통신의 새 기준 선보일 것"… 토스모바일 신규 서비스 사전 신청 시작

토스의 통신 자회사 ‘토스모바일’이 새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사전 신청을 시작했다. 지난해 10월 모바일 금융 플랫폼 비바리퍼블리카(토스)의 자회사로 편입된 토스모바일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