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사이버트럭 생산 교대 근무 단축... 대규모 감원 소문

Tesla announced to Gigafactory Texas employees that it will shorten Cybertruck production shifts amid rumors of a major round of layoffs. Tesla employees are hearing rumors of layoffs as high as 20% of the workforce, which would mean tens of thousands of employees. Tesla had a difficult quarter with a year-over-year reduction in deliveries and a 46,000 vehicle increase in inventory in a single quarter. The automaker has reduced production at Gigafactory Shanghai and shortened Cybertruck production shifts at Gigafactory Texas. CEO Elon Musk has recently expressed concerns about the global economy and has slowed things down at Tesla as a result.

테슬라가 텍사스 기가팩토리 직원들에게 사이버트럭 생산 교대 근무를 단축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대규모 감원 준비 중이라는 소문 속에서 나온 조치이다. 테슬라 직원들은 이번 주에 대규모 감원이 있을 것이라는 소문을 듣고 있으며, 일부는 최대 20%의 인력 감축을 이야기하고 있다. 이번 분기 테슬라는 전년 대비 인도량이 감소하는 등 어려운 상황을 겪었으며, 재고량은 한 분기 만에 46,000대나 증가했다. 테슬라는 상하이 기가팩토리에서 생산량을 줄였으며, 텍사스 기가팩토리에서는 사이버트럭 생산 교대 근무를 단축했다. 일론 머스크 CEO는 최근 세계 경제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으며, 이로 인해 테슬라의 속도를 늦추고 있다.

Tesla (TSLA) is rumored to be preparing a massive round of layoffs

앨리스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포티파이, 카 씽 사용 중단… 사용자들 환불 요구 봇물

Spotify has notified customers that it will discontinue all features of the Car Thing, the in-car music control it launched in February 2022, after December 9, 2024.

제미나이, 유튜브 뮤직 확장 프로그램 출시로 음악 재생 지원

Google today announced the launch of the YouTube Music extension to its Gemini app for Android and iOS.

GM, 테슬라 공동 설립자 회사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스크랩 재활용

General Motors (GM) announced that it will partner with electric vehicle (EV) battery recycling company Redwood Materials to recycle battery scrap from two of its manufacturing facilities.

구글, 케냐·호주 광섬유 케이블 프로젝트 추진… 아프리카 디지털 혁신 가속화

Google said it plans to build a fiber optic cable from Kenya to Australia to strengthen digital connectivity between Africa and Australia and spur economic grow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