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한국투자증권 발행어음 판매액 2000억원 돌파

토스뱅크는 17일 '내게 맞는 금융상품 찾기' 서비스를 통해 한국투자증권의 발행어음 판매금액 20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미지=토스뱅크)

토스뱅크가 ‘내게 맞는 금융상품 찾기’ 서비스를 통해 소개한 한국투자증권의 발행어음 판매금액이 2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한국투자증권의 발행어음은 토스뱅크가 ‘내게 맞는 금융상품 찾기’ 서비스를 출시하며 처음 소개한 투자상품으로 토스뱅크를 통해서만 가입이 가능한 특판용 상품으로, 최대 연 4.5%의 이자를 제공하며 출시부터 큰 인기를 끌었다.

토스뱅크 측은 “특판 한도인 2000억원이 출시 4일 만에 모두 소진됐지만, 현재 소개 중인 발행어음은 6개월 연 4.0%와 1년 연 4.2%로 여전히 경쟁력 있는 수준의 이자를 제공한다”며 “투자 한도는 개인당 1백만 원부터 5천만 원까지 가입할 수 있고, 본인의 투자 계획에 맞춰 6개월과 1년으로 거치 기간을 설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발행어음의 판매 금액이 2000억원을 돌파한 시점은 영업일 기준 약 4일 만으로 일평균 판매금액은 약 500억원에 달했다. 출시 첫 날에 약 286억원이 한국투자증권 뱅키스(BanKis) 계좌를 통해 판매되었고, 3일차인 12일에는 판매금액 1000억원을 넘겼다. 토스뱅크를 통해 한국투자증권 뱅키스 신규 계좌를 개설한 고객도 약 1만명에 달했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발행어음 가입자의 연령대별 비중은 40대가 28%로 가장 높았고, 50대 비중도 27%로 높았다. 가입자의 평균 연령은 44세로 금융주도층의 관심이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업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가진 상품들만 선별해 고객들에게 소개하기 때문에 토스뱅크 상품을 비롯해 모바일로 편리하게 찾아볼 수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 중심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이커머스 상장 1호 기업 되는 오아시스…키워드는 ‘온·오프라인 연계 강화’ ‘PB상품’ ‘물류시스템’ ‘전국화’

유기농에 특화된 PB상품화로 경쟁력 확보, PB가공식품 품질 차별화로 승부 독자적인 스마트 물류 시스템 기반… 신선식품 새벽배송 사업 영위 기존 비즈니스...

인공지능 기술로 혁신 거듭하는 보험산업, ‘인슈어테크’ 주목

국내 보험사들이 인슈어테크를 도입해 데이터 수집, 영업 활동, 상품개발에 활용하며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슈어테크(InsurTech)는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보험...

토스증권 “미국주식, 이제 아침 10시부터 거래한다”

토스증권은 미국주식 거래 시간으 대폭 확대, 아침 10시부터 미국주식 거래를 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오는 13일부터 시행되는 미국주식거래 확대는 한국시간 오전...

마이크로소프트, 'chatGPT' 기반 대화형 검색엔진 '빙'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7일(현지시간) 대화형 챗봇 '챗GPT'을 결합한 업그레이드된 검색엔진 '빙(Bing)' 서비스를 선보였다. MS는 이날 미국 워싱턴주 레드먼드에 있는 MS 본사에서 언론 행사를 열고, 인공지능(AI) 기반의 새로운 '빙'을 전격 공개했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행사를 알린지 하루 만이다. 이로써 당분간 검색엔진 시장은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양자 대결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