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장비 거인 에릭슨, 클라우드 사업 진출···보니지 7조4000억원에 인수

통신장비업계의 거인 에릭슨이 클라우드 통신업체 보니지(Vonage)를 62억 달러(약7조4000어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CNN이 2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번 계약은 스웨덴 기업의 인수합병(M&A) 가운데 수 년 만에 최대 규모였다. 이는 지난해 미국 무선 네트워크 회사인 크레이들포인트(Cradlepoint)를 11억 달러(약 1조3000억원)에 인수한 데 이은 것이다.

▲통신 장비업계의 거인인 스웨덴 에릭슨이 클라우드 기반 인터넷전화(VoIP)업체 보니지를 인수하면서 클라우드 사업에 진출했다. 사진은 에릭슨 본사 건물. (사진=에릭슨)

에릭슨은 발표문을 통해 “이 합병 합의는 보니지 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승인됐다”고 밝혔다. 또 “이번 거래는 무선 엔터프라이즈 분야에서 전세계로 확장하려는 에릭슨의 명시적인 의도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2030년까지 기존 고객들에게 7,000억 달러(약 831조원)에 이르는 시가총액을 늘려주게 된다”고 말했다.

보니지는 미국의 공용 비즈니스 클라우드 통신 제공업체다. 뉴저지주 홈델 타운쉽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지난 2001년 인터넷전화(VoIP) 기반의 통신 서비스 제공업체로 설립됐다.

보니지는 지난해부터 올해 9월 30일까지 12개월 동안 14억달러(약 1조 6618억 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이자·세금·감가상각비전 조정이익(EBITDA) 마진 14%, 현금유동성 1억900만달러(약 1294억원)를 기록했다.

보르예 에콜른 에릭슨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017년 취임 후 수년만에 이뤄진 이번 인수로 새로운 국면을 만들었다.

그는 에릭슨이 2000년대 초반 멀티미디어에 새로이 진출한 이후 사업에 대한 구조조정과 사업방향을 재조정하는 데 주력해 왔다. 에릭슨은 이 인수 회사의 영업이익을 맞추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이익을 내는 데 무게를 두어 왔다.

클라우드 기반 보니지 통신플랫폼은 전 세계 12만이 넘는 고객과 100만 이상의 등록된 개발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한다.

에릭슨은 이번 거래가 2024년부터 (비현금 상각 영향을 제외할 때) 주당수익을 높이고 현금유동성을 자유롭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거래는 보니지 주주 승인, 규제 승인, 기타 조건 등을 조건으로 내년 상반기에 마무리될 전망이다.

이재구 기자

jkle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 ‘2022 식품 콜드체인 고도화를 위한 신기술 세미나’ 개최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는 내달 15일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콘퍼런스룸에서 ‘2022 식품 콜드체인 고도화를 위한 신기술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9회째를 맞는...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 "의사의 자율권과 환자의 선택권 보장을 위한 수가 체계 확보 중요"

디지털헬스 전문기업 라이프시맨틱스 송승재 대표가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이 주최한 ‘비대면 진료 제도화 방향’ 세미나에 참석, 비대면 진료 제도화를 위해 ‘의사의...

NHN클라우드 ‘크로센트’ 인수합병으로 DaaS 사업 드라이브 걸었다

NHN Cloud는 클라우드 기업 ‘크로센트’를 인수합병하고, DaaS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NHN클라우드는 크로센트 사의 기술력과 서비스 노하우를...

보안운영 플랫폼 '로그프레소 엔터프라이즈 4.0' 출시

보안운영(SecOps) 플랫폼 전문기업 로그프레소는 사용자가 자유자재로 기능을 확장할 수 있는 보안운영 플랫폼 ‘로그프레소 엔터프라이즈 4.0’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