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소프트, 상반기 영업익 92억원…42%↑

티맥스소프트(대표 이형배)는 상반기 매출 446억원과 영업이익 92억원, 당기순이익 84억원을 달성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약 20%, 42%, 104% 성장을 이뤘다고 18일 밝혔다.

티맥스소프트는 지난해 매출액 1008억원과 영업이익 355억의 성과를 내며 전년 대비 영업이익 기준 24.6% 성장했다. 올해 상반기에도 코로나19로 인해 빠르게 변화한 IT 환경과 이에 따른 SW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가며 전체 매출에서도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상반기 공공, 금융 등 전 산업 부문에서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을 실현했다. 특히 금융 부문에서 가장 큰 비율의 매출액 성장을 달성하며 전체 매출 신장을 견인했다. 미들웨어와 프레임워크를 포함한 모든 제품군의 수주와 매출이 증가하며 제품별로 고른 성장을 이뤘다.

또한 작년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개학을 지원했던 'e학습터'의 IT 인프라 구축에 이어 올 상반기에도 여러 공공기관의 IT 환경을 조성했다. 노후화된 인프라 교체 및 기존 시스템 고도화 사업을 포함한 다양한 대형 차세대 사업을 수주했다. 기존 핵심 제품인 미들웨어를 필두로 유통 및 건설 대기업 등 여러 고객사에서 사용하던 외산 제품을 자사 제품으로 전환하는 윈백 사업 성과도 성장의 주 요인으로 작용했다.

회사는 하반기에 ▲기존 핵심 제품의 클라우드 환경 최적화 ▲오픈소스 및 SW 플랫폼 시장으로의 안정적인 안착 ▲2022년도 대형 사업에 대한 선제적 대응 등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최근 IT 트렌드의 핵심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선도하기 위해 기존 미들웨어를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시키고, 다양한 오픈소스 솔루션을 클라우드 환경에서 통합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플랫폼 형태로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강력한 시스템 SW 기술력과 혁신적인 오픈소스 기술을 융합해 앞으로 예정된 대형 사업 수주는 물론 수익 창출 채널도 다각화할 방침이다.

이형배 티맥스소프트 대표는 "상반기 코로나19로 인해 증가한 IT 수요의 기회를 확실히 잡아 의미 있는 사업을 연이어 수주하며 큰 성과를 실현했다"며 "이와 같은 성장세를 계속 유지하면서 시스템 SW·오픈소스·클라우드 등 3 가지 요소를 필두로 기존 제품 외에도 신성장동력을 끊임없이 발굴해 올해 역대급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NHN빅풋, 세 자릿수 규모 신입·경력사원 대규모 공개 채용 ‘BIG Recruiting 2022’

NHN빅풋이 ‘BIG Recruiting 2022’라는 제목으로 세 자릿수 규모의 대규모 채용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NHN빅풋은 지난 2월 NHN의 게임자회사 NHN픽셀큐브와 NHN...

두핸즈 ‘품고’, ‘2022 한국로지스틱스대상’ 스타트업 부문 수상

풀필먼트 테크 기업 두핸즈가 ‘제25회 한국로지스틱스대상’ 시상식에서 스타트업 부문 수상기업으로 선정되었다고 24일 밝혔다. 한국로지스틱스대상은 한국로지스틱스학회와 대한상공회의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행사로 국내...

베스핀글로벌, 대화형 AI 서비스를 위한 통합 플랫폼 ‘헬프나우 AI’ 출시

클라우드 딜리버리 플랫폼 기업 베스핀글로벌이 대화형 AI 서비스를 위한 통합 플랫폼 ‘헬프나우 AI(HelpNow AI)’를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베스핀글로벌에 따르면 ‘헬프나우...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현대차그룹 전기차 배터리 자산관리 플랫폼 기술 검증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현대자동차그룹이 ‘애저(Azure)’ 기반 디지털 트윈 솔루션을 주축으로 전기차(EV) 배터리 자산관리 플랫폼 구축에 시동을 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현대자동차그룹에 전기차 배터리 성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