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맵 데이터로 본 ‘추석연휴’ 귀성길, 귀경길 피해야 할 시간은?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추석 귀성길 정체는 연휴 전날인 27일 오후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서울-부산은 정오부터 교통량이 급격히 증가해 오후 2시 출발 시 최대 7시간 28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티맵모빌리티는 SK텔레콤과 함께 최근 5년간 명절 이동 데이터를 바탕으로 올해 추석 연휴 교통 상황을 예측한 결과를 바탕으로 이와 같은 예측을 25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고향으로 떠나기 가장 좋은 시간대는 27일 밤 11시경부터 28일 새벽 3~4시까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티맵 측은 “27일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서울-광주, 서울-부산 구간은 최대 7시간 내외로 예상됐다”며 “특히 서울-부산 구간은 낮 2시경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으며, 28일 오전 2시경부터 4시간대로 교통체증이 완화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서울-대전 구간도 27일 낮부터 교통량이 급격히 증가해 오후 2시 기준 최대 5시간 12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다. 같은 날 서울 강릉 구간은 평상시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지만, 28일과 29일 점심 때 4시간 30분 안팎의 피크가 전망됐다.

귀성길 교통정체가 가장 덜한 시간대는 27일 밤 9시부터 28일 이른 새벽(0시~6시)까지, 28일 늦은 밤부터 29일까지로 예상됐다. 구간별로 보면 서울-광주는 29일 새벽 2시경 3시간 내외로 소요되고, 서울-부산은 4시간30분 내외로 분석됐다.

전 구간 교통량은 29일 아침 이후 낮까지 서서히 늘다가 오후 3시를 기점으로 체증이 풀리면서 교통 흐름이 평상시 수준으로 회복될 전망이다.

귀경길은 29일부터 3일까지 날짜와 관계없이 고르게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서울 구간은 29일 오전 6시부터 급격히 교통량이 증가해 오전 11시에 절정(7시간 3분)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또 30일과 10월 1일에는 모두 새벽부터 막히기 시작해 7시간 14분 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광주-서울 구간도 29일 오전 7시부터 교통체증이 시작해 낮 12시에 피크(5시간 37분)를 찍고, 30일과 1일에는 오후 1시 기준으로 최대 6시간 26분이 예측됐다. 대전-서울 구간의 경우에는 점심시간 이후 약 4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티맵모빌리티는 이번 연휴 기간 동안 ▲임시 갓길·감속 차로 안내 ▲신규 개통 도로 반영 ▲명절 무료 개방 주차장 ▲버스전용차로 단속 시간 변경 ▲고속도로 통행요금 변경 등 기능을 제공한다.

당진청주고속도로 및 구도권제2외곽순환도로 등 신규 도로가 추가되고, 임시 갓길 등 주행 가능 구간은 음성으로 안내된다. 명절 무료 개방되는 주차장은 총 1만5000개로, 티맵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번 데이터는 SK텔레콤 뉴스룸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AI로 다크웹 계정 유출 탐지...S2W, 해외 11개국 대상 기술 공개

데이터 인텔리전스 기업 S2W(에스투더블유)는 미국, 독일, 싱가포르 등 한국을 포함한 11개국의 기업과 기관 대상으로 29일 글로벌 웨비나를 개최, 다크웹 전용...

브이알크루 경북도청 ‘메타버스 XR 체험존’에 XR 콘텐츠 제작

공간 컴퓨팅 전문 스타트업 브이알크루는 경상북도 ‘메타버스 XR(확장현실) 체험존’에 XR콘텐츠를 기획 및 제작했다고 29일 밝혔다. 브이알크루는 ‘메타버스 XR 체험존’에 국내...

티맥스소프트, '저전력·고효율 암페어 Arm 기반 어플라이언스' 세미나 개최

기업용 소프트웨어(SW) 전문기업 티맥스소프트는 '저전력·고효율 암페어 Arm 기반 어플라이언스' 주제의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다음달 7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블루시그넘 , 비전 프로 전용 앱 ‘리틀 무디’ 출시

개인 맞춤형 정신건강 관리 솔루션을 개발하는 블루시그넘은 지난 9일 출시된 애플의 공간 컴퓨터 ‘비전 프로’ 사용자를 위한 전용 앱 ‘리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