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평가정보, 개인사업자 ‘신용등급 즉시조회’ 서비스 오픈

크레딧노트 개인사업자 신용등급 즉시조회 서비스. (이미지=한국평가정보)

전업 개인사업자 신용평가사(CB, Credit Bureau) 한국평가정보(KCS, Korea Credit Service)는 개인사업자의 신용등급 확인서 발급 전 신용등급을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신용등급 즉시조회’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22일 밝혔다.

한국평가정보 측은 “조달청에서 운영하는 나라장터의 공공입찰에서 기업신용등급은 적격심사를 통과하는데 중요한 요소”라며 “개인사업자의 경우 신용등급 BB0와 BB- 이상 등급은 입찰 가능한 공고 건 수 차이가 있기 때문에 신용등급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크레딧노트에서는 서류제출 후 익일에 확인이 가능한 타사와 달리 서류제출 등의 절차 없이 홈택스 인증만 하면 웹과 모바일에서 사업장의 신용등급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전업 개인사업자 신용평가사 답게 개인사업자에게 가장 최적화된 신용평가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장점으로 신용등급으로 인해 입찰기회를 놓쳐 보다 정확한 신용평가를 원하는 개인사업자들과 신용평가등급확인서 발급 이전에 신용등급을 미리 확인하고자 하는 개인사업자의 수요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크레딧노트에서 ‘신용등급 즉시조회’ 서비스를 통해 신용등급을 조회한 후 신용평가등급확인서 3분발급 서비스를 연이어 구매하는 비율은 약 60%에 달한다.

현재 한국평가정보에서는 '신용등급즉시조회' 서비스 오픈 기념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크레딧노트에 가입하면 본 서비스를 2만원대에 이용할 수 있는 40% 할인 쿠폰을 지급한다.

김상우 한국평가정보 대표는 “신용평가사에 따라 평가 모델이 달라 신용등급 차이가 발생할 수 있는데 이는 공공입찰 지원자격 및 적격심사 등에 큰 영향을 끼친다”며 “크레딧노트의 신용평가등급확인서 3분 발급 서비스를 이용하기 전 타사 신용평가와 비교를 원하는 수요가 높아 본 서비스를 오픈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평가정보(KCS)는 국내 유일의 전업 개인사업자 신용평가사(CB, Credit Bureau)이다.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신용평가등급확인서 3분발급 서비스를 제공하는 ‘‘크레딧노트’를 운영하고 있으며 금융기관에게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컨설팅 및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평가정보(KCS)는 올해2월 한국신용데이터(KCD), DGB대구은행, IBK기업은행 3개 사로부터 총 5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며 누적 투자 유치 금액 200억원을 넘어섰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위레이저, ‘제4회 e커머스피칭페스타 2024’ 최우수상 수상

AI 기반 물류 데이터 관리 플랫폼 ‘와이즈컨베이’ 개발사 위레이저는 ‘제4회 e커머스피칭페스타 2024’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 주최로 지난...

모비두 소스, 맥스서밋 2024에서 숏폼 광고 서비스 ‘클립부스터’ 공개

모비두의 쇼퍼블 비디오 솔루션, Sauce가 26일부터 양일간 개최되는 맥스서밋 2024에서 숏폼 광고 서비스 ‘클립부스터’를 공개한다. 25일 모비두에 따르면 Sauce는 자사몰...

모인, 해외 송금 최저가 보상 이벤트 진행… 타사보다 비싸면 ‘차액 100%’ 보상

해외송금 전문 핀테크 기업 모인이 해외 송금 업계 최저가에 도전한다 모인은 자사 서비스를 통해 송금한 금액이 타 해외 송금 서비스보다...

엔씨소프트, 기업 분할…QA 서비스 사업 부문, 응용 SW 개발 부문 설립한다

엔씨소프트(이하 엔씨)는 25일 QA 서비스 사업부문,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 공급 사업부문 등 2개의 사업부문을 물적 분할한다고 밝혔다. 엔씨는 앞서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