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대 IT벤처 '티맥스', 경영권 매각 추진

국내 대표 소프트웨어 기업이자 1세대 IT벤처인 티맥스소프트가 매물로 나왔다. 티맥스소프트는 지난 1997년에 설립된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이다. 주력 비즈니스인 웹 애플리케이션 서버(WAS) 분야에서는 국내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다.

30일 티맥스소프트에 따르면, 티맥스소프트는 회계법인 삼정KPMG를 매각자문사로 선임해 공개매각을 위한 입찰 안내서를 발송했다. 최대주주인 박대연 티맥스그룹 회장의 보유한 지분 등 경영권 지분 60.7%가 매각 대상이며, 현재 적극적인 매각을 추진중이다.


투자은행(IB) 업계는 티맥스소프트의 매각 예상가는 수천억원에서 최대 1조원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서 이와 관련한 보도에 따르면, 최근 티맥스소프트가 실적 회복세를 보여왔다는 점에서 지분 매각을 이례적으로 받아 들이고 있다. 이 회사의 2019년 매출은 976억원이고, 2020년에 1008억원을 기록해 상징적 숫자 1000억을 돌파했다. 당시 영업이익은 285억원에서 354억원으로 상승했고, 올해 매출 전망치는 1300억원,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500억원 수준이다. IPO 지연과 이에 따른 대규모 투자유치금 반환 등 자금 압박이 거세 매각에 나섰다는 분석도 나온다.

업계 일각에서는 티맥스소프트 인수에 다수의 기업이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매출과 수익 측면에서 탄탄한 구조를 유지하고 있고, 국내 미들웨어(WAS 등 포함) 시장에서 오라클 등 해외 기업들을 압도하는 점유율을 보이는 등 비즈니스 모델도 견고하기 때문이다. 또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SW 수요 확대 등이 긍정 요소다.

한 IT업계 관계자는 "티맥스소프트가 엔터프라이즈 SW 시장에서 견고한 시장을 형성하고 있고, 특히 우수한 개발 인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매각에 큰 난관은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티맥스소프트 관계자는 "투자은행발 소식이라 회사의 공식입장은 없다"라며 "공개매각을 위한 입찰 안내서를 발송한 것은 맞고, 앞으로 (매각 추진) 진행되는 것을 좀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펀더풀, ‘투자를 더 쉽게’하는 맞춤형 투자 정보 제공 ‘마이페이지’ 업데이트

최근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첫 1000만 영화에 등극한 ‘범죄도시2’의 후속작 '범죄도시3', 화제작 ‘한산:용의 출현’ ‘헌트’온라인 투자 공모를 진행한 투자K-콘텐츠 증권투자...

VM웨어 글로벌 설문조사, “한국 소비자 기술, 디지털 미래 신뢰도 가장 높아”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부문의 글로벌 리더인 VMware(이하 VM웨어)가 18일 새로운 기술과 디지털 미래를 맞이하는 전 세계 소비자들의 태도에 대한 연례 보고서를...

스노우플레이크, 한국서 개최되는 ‘데이터 클라우드 월드 투어’에서 ‘데이터 경제 리더상 제시’

데이터 클라우드 기업 스노우플레이크(Snowflake)는 데이터 주도형 경제를 소개하는 자사의 최대 데이터 클라우드 컨퍼런스인 ‘데이터 클라우드 월드 투어(Data Cloud World Tour)’를...

물가가 뛰니... 홈파밍 아이템 판매량 증가

위메프가 최근 한 달간(7.10~8.9)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홈파밍 아이템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대폭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위메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