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대 IT벤처 '티맥스', 경영권 매각 추진

국내 대표 소프트웨어 기업이자 1세대 IT벤처인 티맥스소프트가 매물로 나왔다. 티맥스소프트는 지난 1997년에 설립된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이다. 주력 비즈니스인 웹 애플리케이션 서버(WAS) 분야에서는 국내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다.

30일 티맥스소프트에 따르면, 티맥스소프트는 회계법인 삼정KPMG를 매각자문사로 선임해 공개매각을 위한 입찰 안내서를 발송했다. 최대주주인 박대연 티맥스그룹 회장의 보유한 지분 등 경영권 지분 60.7%가 매각 대상이며, 현재 적극적인 매각을 추진중이다.


투자은행(IB) 업계는 티맥스소프트의 매각 예상가는 수천억원에서 최대 1조원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서 이와 관련한 보도에 따르면, 최근 티맥스소프트가 실적 회복세를 보여왔다는 점에서 지분 매각을 이례적으로 받아 들이고 있다. 이 회사의 2019년 매출은 976억원이고, 2020년에 1008억원을 기록해 상징적 숫자 1000억을 돌파했다. 당시 영업이익은 285억원에서 354억원으로 상승했고, 올해 매출 전망치는 1300억원,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500억원 수준이다. IPO 지연과 이에 따른 대규모 투자유치금 반환 등 자금 압박이 거세 매각에 나섰다는 분석도 나온다.

업계 일각에서는 티맥스소프트 인수에 다수의 기업이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매출과 수익 측면에서 탄탄한 구조를 유지하고 있고, 국내 미들웨어(WAS 등 포함) 시장에서 오라클 등 해외 기업들을 압도하는 점유율을 보이는 등 비즈니스 모델도 견고하기 때문이다. 또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SW 수요 확대 등이 긍정 요소다.

한 IT업계 관계자는 "티맥스소프트가 엔터프라이즈 SW 시장에서 견고한 시장을 형성하고 있고, 특히 우수한 개발 인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매각에 큰 난관은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티맥스소프트 관계자는 "투자은행발 소식이라 회사의 공식입장은 없다"라며 "공개매각을 위한 입찰 안내서를 발송한 것은 맞고, 앞으로 (매각 추진) 진행되는 것을 좀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텔 CEO "반도체 부족 현상, 2023년까지 지속"

반도체 부족 현상이 내년을 넘어 2023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내놓은 전망이다. 그는 미국 경제매체...

"韓기업의 中 진출 도울 것" 알리바바 클라우드, 한국 데이터센터 세운다

알리바바 클라우드가 한국에 데이터센터를 세운다. 21일 알리바바 클라우드는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오는 2022년 상반기 내 한국 리전 구축을 데이터센터를 설립할...

카카오엔터, 작가 갑질 의혹에 개선 "구조적 문제 해결해야"

[AI요약]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작가 생태계 개선을 위한 첫번째 개선안을 발표했다. 이는 앞서 지난 9월부터 카카오엔터가 웹툰·웹소설 작가들을 대상으로 수익의 최대 45%를...

네이버, 3Q 영업익 3498억원 19.9%↑...사상 최대치

네이버의 연결 기준 3분기 매출이 1조 727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9%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34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보다 19.9% 증가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