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2B 스타트업 위펀, 월 매출 100억 첫 돌파… 역대 최고 매출 경신

B2B(기업 간 거래) 서비스 플랫폼 기업 위펀은 지난달 월 매출 100억 원대를 돌파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위펀은 지난해 9월 월 매출 80억원을 기록한 것에 이어 지난달 월 매출 130억원 달성에 성공했다.

위펀 측은 “기록적인 월 매출 달성은 위펀 핵심 사업 ‘스낵24’, ‘커피24’, ‘생일24’, ‘조식24’의 매출 증가와 함께 플랫폼으로 확장된 사업 연착륙의 결과로 분석된다”며 “신규 계약 건수가 작년 동기간 대비 133% 급증한 것과 더불어 복수 서비스 이용률 또한 증가하는 추세”라고 강조했다.

위펀은 2018년 12월 간식 구독 서비스 ‘스낵24’ 론칭 후 기업의 복지, 운영, 관리와 관련된 모든 B2B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사업을 확장 중이다. 이용 고객사는 플랫폼이라는 한 공간에서 필요한 서비스를 쉽게 찾아 사용할 수 있고, 기업에 맞춤형 커스터마이징 서비스도 제공받을 수 있다. 통합 정산을 통한 거래처 일원화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이번 매출 상승에는 B2B 선물하기 SaaS ‘선물24’의 약진도 돋보인다. 위펀에 따르면 명절 시즌 가장 높은 이용률을 보이는 ‘선물24’는 이번 설을 앞두고 작년 대비 약 20% 증가한 1750개 기업이 사용했다. 받는 사람이 직접 고를 수 있는 6000여개의 상품군과 간편한 발송 프로세스로 담당자는 물론 임직원에게도 호평 받고 있다.

개인 편의점 종합물류회사 1위인 ‘우린’을 인수한 것도 월 매출 상승에 힘을 더했다. 물류 커버리지가 넓어지며, 전국 권역별로 공급망을 조금 더 촘촘히 구축할 수 있게 됐다. 배송 지역이 확장됨과 동시에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사 수도 빠르게 증가하며 3월 현재 7000곳을 넘어섰다. 위펀은 이 같은 매출 성장세가 유지될 경우 연말 연 매출 1800억원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헌 위펀 대표이사는 “지난해 기록적인 매출액과 연간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이어 월 매출액 100억 원대를 돌파하는 쾌거를 이루었다”며 “위펀은 고객사의 폭발적인 성장을 돕기 위해 본업을 제외한 모든 업무의 솔루션을 끊임없이 선보이며 업계 리더십을 공고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서울대생들이 만든 소셜 스타트업, ‘시공간’ “LLM 활용, 대화형 챗봇으로 시각장애인의 온라인 쇼핑을 돕는 서비스 만들었습니다”

시공간이 개발·출시한 서비스는 총 세 가지다. 우선 대표 서비스인 ‘픽포미’를 들 수 있다. 이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쇼핑 서비스로 다양한 상품 정보를 LLM(거대언어모델) 기반 AI로 요약해 시각장애인들에게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 ‘브로디’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사진 해설 서비스로, ‘글공방’은 자체적으로 시각장애인을 위한 대체텍스트 제작이 어려운 기업들을 위한 ‘대체텍스트 제작’ B2B 서비스로 고도화를 진행 중이다.

AI의 파괴적 혁신···2D 레이더 지도를 몇분만에 3D지도로

최근 전세계적으로 지진 발생 소속이 부쩍 잦아진 것 같다. 요 근래만 해도 일본 근해의 지진이 있고 뉴욕지진, 대만 지진이 세계를 놀라게 했다. 이런 지진이 발생했을 때 도시지역이라면 재난 발생지역을 입체적으로 보여주는 3D지도가 긴요해진다. 때마침 IEEE스펙트럼은 독일 뮌헨 분데스베어대학교가 이런 지도 제작을 단 몇 분 만에 만들어줄 인공지능(AI) 모델을 개발했다.

아이폰 판매량은 급감하고 삼성 이익은 900% 증가하는 이유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소비자가 자국 브랜드로 눈을 돌리고, 삼성전자의 글로벌 시장 1위 왕좌 탈환으로 애플의 아이폰 판매량이 급감하고 있다. 미국 정부의 중국에 대한 외국 칩 기술 접근을 제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화웨이는 놀라운 성능의 메이트60를 공개하면서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삼성은 이미 AI에 올인하고 이를 스마트폰을 통해 적극적으로 선보이는 가운데, 애플은 아직까지도 AI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계관 그리드원 대표 “생성형 AI에 OCR, RPA로 눈과 손 달아, 사람처럼 직접 행동하는 AI 에이전트를 소개합니다”

LLM 기반 생성형 AI에  OCR, RPA 역량 더하니… 스스로 사람처럼 작업 수행하는 ‘AI 에이전트’ 됐다 API 없이 모든 앱 직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