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승인으로 주가 급등...나노-X이미징의 디지털 역량 

최근 반도체 기반 X레이 기술로 유명한 이스라엘의 의료 장비 기업인 나노-X이미징(Nano X Imaging)이 최근 자사 기술이 FDA 승인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주가는 급등했고, 한동안 미래 주제로 여겨지던 첨단 기술 기반 헬스케어 산업에 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이 회사는 SK텔레콤이 투자한 기업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나노-X이미징는 기술력 하나로 신흥 성장 기업(Emerging Growth Company) 자격으로 나스닥에 입성한 기업으로 의료 장비 분야의 유니콘이 될 재목 중 하나로 꼽힌다. 이 회사는 미국 주식 투자 열풍 덕에 한국 투자자들 사이에서도 유명하다.

이 회사는 기존 X레이 장비보다 가격은 훨씬 싸고 더 우월한 성능을 갖춘 '나녹스.아크'(Nanox.Arc)를 개발하였는데, 관련 기술에 대한 FDA 승인이 이번에 이루어졌다. 

X레이 장비보다 가격은 훨씬 싸고 뛰어난 성능을 갖춘 '나녹스.아크(Nanox.Arc)'
X레이 장비보다 가격은 훨씬 싸고 뛰어난 성능을 갖춘 '나녹스.아크(Nanox.Arc)'

나노-X이미징에 대한 시장의 기대는 디지털 기술을 다루는 역량이 배경에 깔려 있다. 이 회사는 LED 반도체, AI, 클라우드 세 기술을 융합하여 나녹스.아크 사업을 추진한다. 예전 의료 장비 사업 방식을 따른다면 나녹스.아크를 전 세계 의료 기관에 판매하는 것이 사업 모델이었을 것이다. 나노-X이미징은 다른 접근을 취한다. 

나노-X이미징의 비전은 부유한 나라뿐 아니라 가난한 국가에서도 첨단 의료 장비 사용의 혜택을 누리는 시대를 여는 것이다. 나녹스.아크는 기존 X레이 장비보다 작고, 가볍고, 도입 비용도 저렴하다. 1회당 촬영 비용이 기존 방식의 1/10 수준에 불과해 의료수가도 낮출 수 있다. 

나노-X이미징의 비전을 완성하는 것은 AI와 클라우드다. 나녹스.아크는 연결된 장치다. 병원의 영상의학과에 갇혀 있는 의료 장비가 아니다. 나녹스.아크를 통해 촬영한 X레이 영상은 Nanox.CLOUD로 업로드할 수 있다. 단순히 영상 데이터를 클라우드에 저장하는 것이 아니다. 나노-X이미징는 AI 기술과 영상 의학 전문가들을 통해 진단 서비스를 제공한다.

의료진과 의료 장비가 있는 곳에 가야만 검사와 진단을 받을 수 있다는 상식을 깨는 새로운 방식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물론 의료 장비 개발부터 진단까지 모든 것을 다 맡아서 하진 않는다. 나노-X이미징은 AI와 진단 관련 서비스는 아웃소싱 형태로 해당 분야 전문가 및 기업과 협력하고 있다. 

나노-X이미징의 시도가 과연 어느 정도 실효성을 보일지 아직은 모른다. 하지만 의료 영상 분야, 특히 진단 부분에서 딥러닝 기술의 발전을 보면 시간, 공간 제약 없는 검사와 진단이 빠르게 기존 방식을 대체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일각에서는 AI가 영상 인력 수요에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공격적인 전망도 한다. 하지만 나노-X이미징의 도전은 좀 다른 측면에서 봐야 하지 않을까? 일자리가 줄어든다기보다 더 많은 사람에게 첨단 의료의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는 더 큰 가치 실현에 주목해야 할 것이다.

박창선 기자

july7su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UAE, 100억달러 투입 ‘e스포츠 섬’ 만든다···‘세계 게임 허브’ 야망

중동의 아랍에미리트(UAE)가 세계 최고 게임산업과 선수들을 끌어들이고 이 분야에서 자국 인재들을 부각시키기 위해 인상적인 긴 투자 목록에 e스포츠 섬(게이 섬)을 추가하고 있다. 최근 러시아 코롤레프에 본사를 둔 트루 게이머즈는 아부다비에 세계 최초의 e스포츠 섬을 건설할 계획을 밝혔다.

[인터뷰] 김보형·이희용 르몽 공동대표 “소상공인의 수익을 더해주는 AI 댓글 관리 서비스를 만들었습니다”

MVP(최소기능제품)을 통해 가능성을 확인 후 지난해 말 창업한 르몽이 지난 2월말 본격적으로 선보인 댓글몽은 2주 남짓 만에 1200여 자영업자가 서비스에 가입했다. 이렇다할 마케팅 없이 오직 초기 테스트 대상자들을 통한 입소문만으로 이뤄낸 성과였다. 가능성을 확인한 이 극초기 스타트업은 이제 서비스 고도화와 함께 적용 분야 확대, 글로벌 진출, 투자 유치 등을 계획들을 발빠르게 진행하고 있다.

EU ‘인공지능법’ 통과, GDPR 버금가는 강력한 규제 장벽 될 수도…대응법은?

EU 인공지능법 통과를 두고 국내 법률 전문가들은 공히 “GDPR 수준에 버금가는 강력한 규제 장벽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 놓고 있다. 실제 그 내용을 보면 EU 지역에서 출시되는 AI 관련 상품·서비스는 공급자의 소재지와 관계없이 모두 인공지능법에 적용 대상이 된다. 이에 법무법인 디엘지(전 법무법인 디라이트)가 마련한  ‘GDPR의 실무와 EU 최신 규제 동향’ 세미나에서는 GDPR을 통해 진행된 규제 내용과 더불어 인공지능법에 대한 국내 인공지능 기업의 대응 필요성이 주요 세션 중 하나로 다뤄졌다.

스타트업을 위한 ‘엔드-투-엔드’ 머신러닝 프로젝트 아이디어 TOP 5

머신러닝은 스타트업 운영에 있어 혁신, 효율성 그리고 향상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수 있는 기술로 평가되고 있다. 머신러닝 기술은 스타트업의 중요한 과제를 해결하고 운영을 간소화하며 성장을 촉진할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 스타트업이 경쟁 환경을 계속 탐색하고 엔드-투-엔드 머신러닝 프로젝트를 활용한다면 시장 판도를 바꿀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