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속화되는 산업 연계, 카카오모빌리티와 GS칼텍스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GS칼텍스가 미래 성장동력 확보 차원에서 전국 주유소 인프라를 카카오모빌리티와 연계, 사업협력을 추진하며 총 3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26일 GS칼텍스와 GS칼텍스의 모회사 GS에너지는 카카오모빌리티에 각각 250억원, 50억원을 투자해 지분 0.73%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GS칼텍스는 이번 투자를 통해 카카오모빌리티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 자사가 보유한 주유소 인프라와 카카오모빌리티 기술 역량을 결합해 모빌리티 사업 시너지를 높일 계획이다.

GS칼텍스와 카카오모빌리티의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은 에너지 네트워크와 모빌리티 사업 간 연계를 통한 시너지를 낼 전망이다. (사진=픽사베이)
카카오모빌리티 기술에 인프라를 더하다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GS칼텍스가 추구하는 목표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자율주행 등 미래 기반 기술과 데이터를 연계해 전국 2300여개 주유소와 370여개 LPG충전소 등 자사 인프라 시설 고도화하는 것이다.

카카오모빌리티로서는 GS칼텍스 인프라를 모빌리티 서비스 오프라인 거점으로 활용하고, 직영 택시 차량 경정비와 연료 수급 등 분야에서도 협력을 모색할 수 있어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T', '카카오내비' 등 서비스를 통해 택시·기차·버스·대리운전·주차·내비게이션  등 대부분의 이동 수단을 아우르는 통합교통서비스를 구축하고 있다. 최근에는 차량관리 서비스와 소화물 운송 ‘카카오 퀵’ 서비스를 더하며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올해 초 글로벌 투자사 칼라일그룹으로부터 2억달러(약 2200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유지하며 기업가치를 올린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달 초에도 LG그룹의 지주사인 ㈜LG로부터 1000억원의 투자를 받았다. 이제까지 카카오오빌리티가 유치한 누적 투자금은 1조원이 넘었다.

GS칼텍스, 에너지 네트워크 사업 확장

GS칼텍스는 주유소 2300여 개, LPG충전소 370여 개, 수소충전소 1개, 전기차 충전기 100여 기를 운영하는 국내 최대 에너지 네트워크 사업자 중 하나다. GS칼텍스의 이번 투자에서 주목할 부분은 국내 인프라 및 네트워크 사업기반 업체 중 카카오모빌리티에 투자한 첫 사례라는 것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미래 모빌리티 시장은 자율주행과 인공지능(AI) 등 서로 다른 기술이 융합하는 협업의 장으로 이종 업계 간 유기적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위한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GS칼텍스는 미래 모빌리티 분야와 연계한 에너지 네트워크 분야에서 새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커넥티드 카 기술 전문기업 오윈, 카셰어링 기업 그린카 등에 투자해왔다.

한편, GS칼텍스는 이미 지난해 7월 카카오모빌리티와 '전기자전거 사업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GS칼텍스 주유소 유휴공간에 카카오모빌리티의 전기자전거 '카카오T바이크'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시설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테크&스토리] 오랜만의 연휴, 테크42 추천 ‘세상을 바꾸는 테크 스토리’

주말 포함 5일은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이다.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여럿이 한 자리에 모이는 시간을 갖기도 어려운...

역시 '가을의 애플'...아이폰13, 가격 동결·시장 공백 잡아 역대급 판매 노린다

다소 기대에 못미쳤다는 아이폰13였지만, 역시 가을은 애플의 계절이다. 아이폰13 시리즈에 대한 잇단 사전예약이 이어지며 예상 밖 성공이 예상된다. 우선 중국에서...

반전은 없었다... 가상화폐 거래소 줄폐업 현실화, '코인 날리기 전에 옮겨야'

가상화폐 거래소 운명의 날이 됐다. 오는 25일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시행에 따라 63개의 국내 가상화폐...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