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양자암호통신 표준화 워크숍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품질평가 기준' 최초 공개

KT는 한국과 중국, 일본의 대표 연구기관과 양자암호통신 표준화 워크숍을 23일부터 24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CAS(중국과학원), NICT(일본정보통신연구기구), ITU(국제전기통신연합) 한중일 의장단 등이 참여해 각 나라의 양자암호통신 관련 기술개발 현황을 발표했다.

특히 KT는 자체 개발한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국내 중소기업에 적용한 사례를 발표하고 ITU 표준화 중인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품질 평가 기준’을 최초로 공개했다.

양자암호통신 표준화 글로벌 워크샵 장면 (사진=KT)

이번에 KT가 공개한 품질 평가 기준은 ‘응답지연(Response Delay)’, ‘지연변이(Jitter)’, ‘키 손실률’ 등으로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서비스의 품질을 평가하는 필수 표준이다. 이 표준이 올해 말 ITU에서 완성되면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전용회선서비스, 양자키공급서비스의 SLA(Service Level Agreement) 기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ITU(국제전기통신연합), JTC1 SC27(국제전기표준회의 합동기술위원회), ETSI(유럽정보통신표준화기구)에서 진행 중인 양자암호통신 국제표준 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표준화 상호 협력방안도 논의 했다.

한편, KT는 2018년 세계최초 양자암호통신 국제표준 이후 총 10건의 ITU국제 표준을 주도했고, 국내 양자암호통신 표준 10건 중 6건을 완성하며 국내외 표준화를 선도하고 있다.

KT 융합기술원 이종식 Infra연구소장은 “KT는 국내 양자암호통신 생태계 활성화와 국내 기술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이번 워크숍을 바탕으로 전세계 전문가들과의 유대를 강화하는 한편 국내외 표준 개발과 양자기술 경쟁 우위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미국 정부, 화웨이 제재 슬그머니 완화…부품 공급사에 120조원 수출 허용

미국과 중국의 기술패권 싸움의 최전방에 내몰려 낭패를 겪고 있는 화웨이가 미국 정부의 제재 완화로 부활을 꿈꿀 수 있게 됐다. 미국...

KT-㈜한진, ‘AI원팀’서 물류혁신 이끈다

인공지능 분야 산학연 협의체 ‘AI 원팀’에 ㈜한진이 합류했다. 작년에 합류한 동원그룹에 이어 대한민국 대표 물류기업인 ㈜한진이 참여함으로써, 향후 물류영역에서의 AI...

인텔 CEO "반도체 부족 현상, 2023년까지 지속"

반도체 부족 현상이 내년을 넘어 2023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내놓은 전망이다. 그는 미국 경제매체...

"韓기업의 中 진출 도울 것" 알리바바 클라우드, 한국 데이터센터 세운다

알리바바 클라우드가 한국에 데이터센터를 세운다. 21일 알리바바 클라우드는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오는 2022년 상반기 내 한국 리전 구축을 데이터센터를 설립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