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T와 DAO 그리고 콘텐츠

최초의 메타버스 서비스인 ‘세컨드라이프’의 CEO ‘필립 로즈데일(Philip Rosedale)’은 메타버스 서비스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가상세계 창작물에 대한 보호가 필수적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블록체인 기술을 메타버스에 적용하는 아이디어를 생각해 내게 되었죠. 블록체인 기술로 창작자들의 작품에 원본 인증서를 만들어 가상세계의 창작물에도 원본임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 것입니다. 

블록체인 기술로 만든 인증서가 있다면 가짜를 만들거나 해킹할 수 없다고 믿은 것이죠. 이런 방식으로 메타버스 창작물인 디지털 콘텐츠의 소유권과 원본성을 입증하여 자유로운 거래가 가능하도록 하고, 이를 통해 창작자와 가상자산 소유자들의 권리를 제대로 보호하는 장치를 만든 것입니다. 이렇게 메타버스와 블록체인의 결합으로 새롭게 등장한 개념이 바로 ‘NFT(Non Fungible Token)’입니다. 

NFT는 걸작으로 평가받는 미술품들이 수천억의 가치로 평가되어 거래되는 것처럼 이제 디지털 작품들도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예술품으로 소유되고 판매될 수 있는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물론 아직까지는 드문 경우지만, 실제로 몇몇 작가의 디지털 아트 작품들은 어마어마한 가격에 팔리기도 했구요. 

그리고 초기에는 일부 전위적인 예술가들의 도전적인 작업들이 주류였던 것이 이제는 상업적인 분야로 확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 게임사와 엔터사들이 NFT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며 미래의 수익원을 여기서 찾아보고자 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이죠. 게임이나 스타 산업에서 NFT는 바로 돈이 될 것처럼 보이는 너무나 매력적인 개념이라서, 관련 업체들 거의 대부분이 일정 정도는 참여를 하고 있다고해도 틀린 말이 아닐 것입니다. 

그렇지만 NFT가 적용된 디지털 콘텐츠를 돈을 주고 구입해야하는 콘텐츠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이러한 움직임이 자신들에게서 더 많은 돈을 가져가려는 불순한 의도로 보여질 수도 있기 때문에, NFT 콘텐츠에 대한 거부감 역시 상당 부분 존재하고 있습니다. 블록체인 기술이 내재하고 있는 탈중앙화라는 이상은 없어지고 그저 돈을 버는 수단으로만 활용하려는 움직임에 대한 거부감인 것이죠. 

그래서인지 거대 기업들이 콘텐츠 소비자들에게서 돈을 버는 목적으로 NFT를 활용하려는 것과는 다르게, 블록체인 기술의 이상을 실현해 보고자 하는 새로운 콘텐츠 창작 조직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DAO(탈중앙화 자율 조직 : Decentralized Autonomous Organization)라고 부르는 새로운 조직 형태가 미래 세대의 콘텐츠 창작 조직으로 떠오르고 있는 것입니다. 다오(DAO)는 컴퓨터 코드와 프로그램에 의해 관리되는 조직입니다. 탈중앙화라는 이상을 기술로 실현하려는 움직임이라 하겠습니다. DAO의 규칙이나 거래 기록들은 블록체인에 투명하게 저장됩니다. 조직의 규칙은 DAO의 토큰을 보유한 참여자들의 투표로 결정되구요. 새로운 규칙을 정하거나 기존 규칙을 변경하는 경우에는 전체 구성원의 토큰 50%가 넘는 동의가 필요합니다. 사람이 아니라 토큰에 투표권이 부여되는 구조죠. 

초기의 DAO가 주로 개발자나 금융전문가들만이 참여하는 그들만의 조직이었다가, NFT에 대한 관심과 함께 이제는 콘텐츠 창작자들이 DAO에서 주도적으로 활동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콘텐츠 창작자, 블록체인 개발자 그리고 SNS 활동가 등이 한 팀이 되어 DAO 조직을 만들고, NFT 콘텐츠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것이 하나의 문화 트렌드로 자리를 잡아가는 모습입니다. 특정 이슈에 생각을 같이 하는 사람들이 DAO를 만들어 NFT 콘텐츠로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표현하면서 공동체 DAO의 영향력을 확장해 나가는 문화 운동이 젊은 세대들 사이의 새로운 유행이 되고 있는 것이죠. 

본 글의 원문은 여기에서 볼 수 있습니다.

고찬수PD

tech42@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브랜딩보다 제품과 조직 문화 개선이 우선입니다

실제 유저가 말하는 커리어리와 퍼블리에 대한 단상. 이번에 비평할 대상은 바로 '퍼블리'라는 조직과 이들이 만드는 서비스인 '커리어리'와 '퍼블리 멤버십'이다.

포켓몬 빵과 NFT 연관성

생각보다 포켓몬 빵과 NFT 프로젝트는 유사한 점이 많다. 사람들이 구매하는 이유를 입에 담지 않는 마케팅 방식, 처음에는 동등하게 희귀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다는 랜덤함, 그 희귀함이 가치를 만들어 수익까지 만들어 낸다는 점 등 생각보다 NFT 프로젝트와 포켓몬 빵은 비슷한 점을 많이 가지고 있다.

호환마마보다 무서운 인플레이션이 옵니다

아마존이 준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이번에는 월마트와 타깃마저 올해 1분기 '어닝쇼크'를 기록하며 무너졌습니다. 아마존의 부진 원인은 리오프닝 시대로 전환되면서, 성장성이 떨어진 것이었는데요. 그렇다면 오프라인 기반의 리테일 기업인 월마트와 타깃의 실적은 뭐가 문제였을까요?

지구의 마지막 경고, 그 많던 꿀벌은 어디로 갔을까?

꿀벌들의 미래에 농업의 미래가 달려있고, 인간의 미래 또한 함께 할 것으로 예측된다. 꿀벌의 실종은 지구가 인간에게 하는 마지막 경고로 받아들여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