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에 국내 최초 편의점 드론 배송 스테이션이 오픈했다

파블로항공은 가평 세븐일레븐 편의점에 국내 최초 드론 배송 스테이션을 오픈하고,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진=파블로항공)

편의점의 물건을 앱에서 주문하면 3분만에 드론이 배달해 주는 서비스가 국내에서 처음 시작됐다.

파블로항공은 세븐일레븐과 함께 국내 최초 편의점 드론 배송 스테이션을 오픈하고, 드론 배송 상용화를 위한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세븐일레븐 가평수목원 2호점(경기도 가평 소재)에서 열리는 편의점 드론 배송 스테이션 오픈식에서는 파블로항공과 세븐일레븐은 물품 주문부터 드론 배송까지 시연한다. 고객이 드론 배송 주문 앱 ‘올리버리(ALLIVERY, All+Delivery)’에서 세븐일레븐 상품을 주문하고 드론이 약 1km 거리의 가평 아도니스 펜션의 고객에게 안전하게 배송한다.

오픈 행사에는 김영준 파블로항공 대표이사,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 전영민 롯데벤처스 대표이사, 남궁철 SM C&C 대표이사 등 주요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다.

고객이 주문한 제품을 배송 중인 드론. (사진=파블로항공)

드론 배송 스테이션에는 관제센터와 드론의 수직 이착륙 비행장(헬리패드) 등이 집중돼 있어 배달 주문부터 드론 배송 비행까지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다. 파블로항공의 이번 드론 배송 서비스는 비가시권 비행으로, 육안으로 보이지 않는 구간을 스마트 모빌리티 통합관제시스템(PAMNet, PABLO AIR Mobility Network)이 탑재된 wGCS(웹기반 관제시스템)로 드론을 관제하며 안전하고 신속하게 운항한다.

앱 '올리버리'에서 편의점 물품을 주문하면 약 1km 거리의 펜션까지 드론 이륙에서 착륙까지 약 3분 정도 소요된다. 주문 수령 후 상품을 드론 스테이션의 이동장치(윈치)로 이착륙 비행장이 있는 루프탑까지 이동시킨다. 드론 배송함에 물건을 탑재하면, 관제시스템 운용자는 자동 관제로 펜션의 착륙 스테이션까지 배송하고 착륙시킨다. 고객은 고유 QR 인증을 통해 착륙 스테이션에서 주문한 물품을 안전하게 꺼내어 가져가고 이후 드론은 다시 드론 배송 스테이션으로 돌아온다.

드론 배송 서비스 운영 프로세스. (이미지=파블로항공)

드론 배송 서비스는 이달 13일부터 시작해 매주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일몰 전까지 운영한다. 올해 말까지 시범운영 기간 동안 최소 주문 금액은 없고 배달비는 무료다.

드론 최대 탑재 가능 무게는 5kg이다. 5kg의 물품을 배달한다고 했을 때, 배송에 사용되는 드론(PA-H3)의 비행 가능 시간은 25분이다. 평균 비행 속도는 36km/h (10m/s)로, 편의점부터 펜션까지의 거리 약 1km를 감안하면 150초 정도 상공에서 비행한 후 착륙한다고 보면 된다. 드론의 크기는 990x990x510mm로 배송함의 탑재 가능 무게와 부피 등을 반영하여 향후 지속적으로 드론 기체 연구를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파블로항공 관계자는 "비행 승인 허가를 비롯한 드론 배송 제반 사항을 지난 2년간 착실히 준비해왔다"며 "3중 통신망(RF, LTE, 위성) 상호 보완 기술 및 낙하산 등을 적용하여 드론 비행에 최적의 안전성을 구현했다"라고 말했다.

김영준 파블로항공 대표는 "소비자의 앱 주문부터 상품 준비 및 배송 완료까지 완전한 A to Z 서비스를 한 곳은 세븐일레븐과 파블로항공이 국내 최초"라며 "안전하고 실효성 있는 배달 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앱 '올리버리'를 이용해 세븐일레븐 편의점 제품을 주문한 고객에게 드론으로 제품을 배송하는 과정. (영상=파블로항공)

한편, 6월 정부는 신산업 규제 개선안으로 드론 배송 산업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규제 완화를 약속했다. 이런 흐름 속에서 파블로항공 측은 “모빌리티 배송 플랫폼(ALLIVERY)을 활용해 드론 산업에 필요한 데이터를 쌓아 정부에 제안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은 미래 드론 산업의 청사진을 그리는 데 밑바탕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파블로항공은 미국에서도 드론 실증사업을 진행 중이다. 지난 1월, 뉴욕항공진흥청(NUAIR)과 업무 체결을 하고 뉴욕 그리피스국제공항(Griffiss International Airport)에 파블로항공의 통합관제시스템을 세팅한 후, 가시권 및 비가시권 실증을 진행하고 있다. 미국에서의 실증사업이 성공적으로 끝나면 앞으로 미국의 애리조나주와 뉴욕주를 시작으로 드론 배송 서비스 사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2022년 광고비 전년 대비 6.5% 증가...온라인광고 가장 큰 비중

2022년 국내 방송통신 광고 시장이 16조 5,203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6.5% 성장했다. 이 같은 증가 추세는 디지털 광고의 지속적...

온다, UAE 시드 그룹과 파트너십… 중동 진출 본격화

호스피탈리티 테크 기업 온다(ONDA)가 중동 및 북아프리카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온다는 아랍에미리트 시드 그룹(Seed Group)과 중동 및 북아프리카 지역의 호텔...

티맥스소프트, '저전력·고효율 암페어 Arm 기반 어플라이언스' 세미나 개최

기업용 소프트웨어(SW) 전문기업 티맥스소프트는 '저전력·고효율 암페어 Arm 기반 어플라이언스' 주제의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다음달 7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위메프, 바이셀스탠다드와 MOU 체결…중소상공인 상생활동 강화

위메프는 조각투자 플랫폼 ‘피스’(PIECE)를 운영하는 바이셀스탠다드와 ‘중소상공인 지원 및 상생금융 토큰증권(STO) 상품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중소상공인 상생 활동을 강화한다고 28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