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사이버 공격 40% 이상 급증, "해커에게 팬데믹은 기회"

글로벌 사이버 공격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전년 대비 무려 40% 증가했다.

26일 체크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9월 전 세계 기업 등 각 조직에 대한 주간 평균 공격 건수가 870건을 넘어섰다고 전했다. 이는 2020년 3월 공격 건수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2020년에서 2021년 사이 사이버 공격이 가장 크게 증가한 지역은 유럽과 북미였다. 유럽의 경우 주간 평균 공격 건수가 665건으로 65% 상승했으며, 북미의 경우 497건으로 57% 상승했다.

가장 많은 사이버 공격의 표적이 된 지역은 아프리카로, 조직당 주간 평균 1,615건으로 가장 많은 공격을 받았다. 아태지역의 조직당 주간 평균 공격은 1,299건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한국의 2021년 조직을 대상으로 한 공격 횟수는 주간 평균 592 건으로 조사됐으며, 지난 해 대비 올해의 증감율은 52%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직 별 주간 평균 사이버공격 건수(출처: 체크포인트)

가장 많은 사이버 공격을 받은 분야는 교육/연구 부문으로 조직당 주간 평균 1,468건으로, 2020년 대비 약 60% 상승했으며, 정부/국방 분야가 1,820건으로 전년 대비 40% 상승했다.

오메르 뎀빈스키(Omer Dembinsky) 체크포인트 소프트웨어 테크놀로지스 연구그룹 매니저는 “전 세계적으로 팬데믹이 발생한 이후, 사이버 범죄자들이 눈 앞에 놓인 기회에 편승하려고 갑자기 행동을 개시했다"며, "사이버보안에 대한 예방적 접근을 도입하기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서울테크노파크, 'AI융합을 통한 도심제조의 디지털 전환' 온라인 교육생 모집

선도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 주관기관인 서울테크노파크는 약 200여개 중소, 중견 제조기업에 스마트공장을 보급한 경험을 바탕으로 제조기업이 AI를 적용할 때 도움이...

한국평가정보, 개인사업자 ‘신용등급 즉시조회’ 서비스 오픈

전업 개인사업자 신용평가사(CB, Credit Bureau) 한국평가정보(KCS, Korea Credit Service)는 개인사업자의 신용등급 확인서 발급 전 신용등급을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신용등급...

리멤버, 프리미엄 채용공고 서비스 출시

프로페셔널 네트워크 서비스 '리멤버' 운영사 드라마앤컴퍼니는 상위 30% 경력직 핵심인재를 위한 프리미엄 채용공고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22일 밝혔다. 드라마앤컴퍼니에 따르면 버의...

무하유, 중앙대학교에 챗GPT로 쓴 자소서 잡아내는 ’GPT킬러’ 공급

자연어 이해 실용 AI 기업 무하유는 중앙대학교에 ‘GPT킬러’를 공급한다고 22일 밝혔다. GPT킬러는 지난해 무하유가 선보인 디텍트(Detect) GPT 솔루션으로, 자기소개서를 검토하는...